저는 작년 10월에 있었던 평양노회의 가을 정기노회 현장(영등포구 신길동 은석교회 예배당)에서 전병욱 목사 면직을 촉구하는 피켓시위에 참여하였으며, 피켓시위가 종료된 직후 ‘전병욱 목사 진실을 공개합니다’ 카페에 네이버 아이디 paddykwon으로 가입하여 저의 필명인 ‘권종현’으로 활동을 하면서 몇 건의 게시글을 올렸습니다. 올린 게시글 내용은 전병욱 목사님의 목사직 면직을 촉구하는 내용과 이와 관련된 평양노회 재판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홍대새교회 교인 분들의 반응을 비판하는 내용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노회 재판 현장에서 전병욱 목사님을 변호하기 위하여 함께 재판국에 나타난 홍대새교회 교인 분들의 반응과 행동에 대하여 ‘혹부리우스(북한 김일성을 가리키는 인터넷 은어), 히틀러, 네오나치’ 등등의 과격한 표현을 사용하였고 이 때문에 작년 12월에 OOO 집사님으로부터 검찰에 고소를 당했습니다.

먼저 그러한 표현을 통해 새교회 교인 및 교역자 여러분께 심한 모욕감을 안겨 드리고 여러분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힌 것에 대하여 진심으로 사죄를 드립니다. 여러분들의 그러한 행동이 여러분들 입장에서는 순수한 신앙적 열정이나 전병욱 목사님을 변호해야겠다는 사랑의 마음에서 우러나온 것이었을 텐데 단순히 제가 보기에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그렇게 과격한 표현을 사용해 가며 비난을 퍼붓고, 그럼으로써 여러분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힌 것에 대해 저는 진심으로 사죄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향후 전병욱 목사 면직과 관련된 모든 활동에서 발을 뺄 것을 서약합니다.

아울러 전병욱 목사님을 비롯하여 새교회 교인 여러분들도 이러한 면직 재판에 대해 나름대로 할 말들이 있으셨을 것이고 또 억울한 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호소하면서 목사님 본인이나 여러분들을 변호할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것입니다. 거기에 대해서 전병욱 목사님이나 여러분들은 아무런 변호도 변명도 할 수 없는 것처럼 생각하고서 여러분들의 권리 행사를 그렇게 과격한 표현을 사용해 가며 비난하여 여러분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힌 것에 대해 저는 진심으로 잘못된 것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표현들은 전병욱 목사님이 마치 히틀러나 김일성처럼 사악한 악당이라는 전제를 깔고 있다는 점에서 그로 말미암아 상처를 입으셨을 전병욱 목사님께도 사죄를 드립니다.

또한 전병욱 목사님을 오랫동안 근처에서 지켜 봐 오신 새교회 교인 여러분들로부터 이야기를 들어 본 결과 그 분들의 주장이 전병욱 목사님의 면직을 촉구하는 삼일교회 측의 주장과는 다르다는 것을 그 분들로부터 들었습니다. 무죄 추정의 원칙에 의거하여 재판을 통해 명백하게 전병욱 목사님이 그러한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기 전에는 목사님 또한 무죄인 것으로 간주될 권리가 있고 자신을 적극적으로 변호할 권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의혹은 아직 사실로 밝혀지지 않았고 어디까지나 의혹일 뿐이며 재판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질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는 일인데 단편적인 정보만 가지고 섣불리 판단하여 경솔한 발언을 내뱉어서 여러분들게 이런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를 드립니다.

지난 4월 19일 오후에 새교회 예배처소를 찾아서 고소인이신 OOO 집사님을 비롯하여 세 분의 집사님들과 대화를 나눠 본 결과 저는 전병욱 목사 면직 운동을 벌이고 있는 측의 주장이 사실과는 다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느 측의 주장이 맞는 것인지 확실하게 밝혀지지도 않은 상황에서 그렇게 경거망동한 것은 분명히 잘못된 행동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아울러 새교회 측은 얼마든지 전병욱 목사님의 억울함을 주장하면서 각자의 양심에 따라 전병욱 목사님에 대한 변호에 나설 권리가 있는데 제가 그것을 완전히 무시하고서 그걸 갖다가 혹부리우스, 히틀러, 네오나치 등의 과격한 표현을 사용하여 비난한 것은 여러분들의 정당한 권리를 무시하는 것이었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저는 작년 12월 24일에 고소 사실을 통보받은 즉시 화장실에 앉아서 스마트폰으로 ‘전병욱 목사 진실을 공개합니다’ 카페에 접속하여 제가 작성한 글들을 모두 지웠습니다. 그리고 작년 1월에는 카페를 최종적으로 탈퇴하였습니다. 또한 작년 1월 2일부터 18일에 걸쳐서 지속적으로 새교회 사무실과 통화하여 이런 일로 새교회 교인 여러분들게 상처를 입힌 것에 대해 사죄하며 다시는 전병욱 목사 면직 운동에 참여하지 않을 것을 약속하면서 고소 취하를 요청하였습니다. 작년 1월 12일에는 직접 새교회 예배처소를 방문하여 부교역자이신 OOO 목사님을 만나 이번 일에 대하여 사죄하고 고소를 취하해 달라고 부탁을 드리기도 했습니다. 저는 현재 카페를 탈퇴한 것은 물론이고 해당 아이디 자체를 삭제한 상태이며, 전병욱 목사 면직 운동에는 일체 관여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전병욱 목사 면직 운동에 관여할 의사는 전혀 없습니다. 또한 이를 어겼다가 앞으로 이와 비슷한 일이 있을 경우에는 어떠한 처벌도 감수하겠음을 서약합니다.

저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새교회 교인 여러분이나 전병욱 목사님과 갈등을 빚거나 서로 얼굴 붉히며 다툴 의사가 전혀 없습니다. 저의 경솔한 언행이 여러분들게 심각한 심려를 끼쳤음과 자존심에 상처를 입혔음을 인정하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하고 화해하기를 원합니다. 그 때문에 저는 고소 사실을 통보받은 즉시 모든 글을 삭제했으며 카페에서도 탈퇴한 것입니다. 저의 경거망동으로 말미암아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으셨을 새교회 교인 여러분들과 전병욱 목사님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죄를 드리며, 앞으로 전병욱 목사님에 대한 면직 운동에 관여하거나 전병욱 목사님과 새교회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힐 수 있는 일은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을 서약합니다. 아울러 이렇게 제가 찾아갔을 때 저를 만나 주시고 대화 제의에 응해 주셔서 제가 이렇게 사과할 수 있도록 해 주신 OOO 목사님과 OOO 집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 profile
    2015.08.01 11:23

    오랫동안 못들어오다가

    들와봤더니 ..넘 반갑네요

    누구신지 모르지만 ......자세한거  조금 듣었어요

     

    어떤것인지  본인이  주님앞에  회개 했는데   ..본인과  주님께서  아실일 이지만 

     

    댓가를  받았다고 여깁니다 ..제가  잘못생각한건가요 ..??


    믿는우리가 더 용서가 없고 더 사랑이 없으며

    사죄를 해도 ..악하게 나오는건 ..


    아니라고 보네요 ...

    이 글을 ..정말 감동적으로 ..읽었어요

    마지막때이죠 ...마음을 가다듬고 ...한사람이라도

    구원하는데 눈과 마음을 모으자고요 ....

     

    글쓰는  재주도없는데  ..올림니다

     

     

    목사님  힘내시고요 ...

     

    우리도   저도  죄짖지 않는자가   어딨나요 ..

     

    그만 해야죠 ...정말   그치지 않는다면

     

    그런분들이 ..주님의  분노를  받기에  마땅하다고

     

    여겨집니다 .......자꾸  길어져서  이만  ..........


홍대새교회 게시판

홍대새교회 게시판입니다. 거대담론부터 수다까지 환영합니다. 뒷담화는 만나서 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 전병욱 목사님과 홍대새교회 성도들에게 1 권종현 2015.04.24 39994
공지 홍대새교회에 대한 몇가지 이야기 15 남동성 2012.06.10 135684
공지 게시판 이용안내와 회원권한 새교회 2012.05.21 59383
» 전병욱 목사님과 홍대새교회 성도들에게 1 권종현 2015.04.24 39994
228 목사님의 말씀은 저를 뛰어가게 합니다. Jenny Kang 2014.10.03 7576
227 언덕 위에 설 수 있는 지혜 file 김효진 2014.09.23 4501
226 특새 말씀 듣고 다시 읽는 사무엘서랑 열왕기 이은재 2014.08.14 4246
225 < 고, 김준곤 목사님의 백문 일 답 > 주영 2014.05.28 5832
224 록펠러 어머니가 당부하신 10계명 주영 2014.05.23 7542
223 William Wordsworth의 무지개 (2014.05.13 새벽기도 목사님 소개) 주영 2014.05.13 4691
222 (수요예배) 사람들에게 힘이 되는 말 주영 2014.04.10 5263
221 E. M. Bounds의 “기도하지 않으면 죽는다” (목사님 설교시간 추천글) 주영 2014.04.03 8540
220 박노해 "사람만이 희망이다" 주영 2014.03.24 6412
219 벤자민 프랭클린(Benjamin Franklin)연설 주영 2014.03.14 5796
218 안녕하세요 :D 신앙에 대해 많은 질문이 있는 사람이예요 1 김효진 2014.02.11 7238
217 [책읽자1] Bill Hybels목사님의 “Too Busy Not to Pray” 1 주영 2014.01.26 7398
216 벽방산 강추합니다...ㅋ 홍진현 2014.01.16 5716
215 새로운 은혜를 많이 받습니다. 홍진현 2013.12.02 5363
214 수요예배 말씀 듣다가... 홍진현 2013.10.17 6591
213 두 바퀴로 도전하는 소망과 열정! 그리고 사랑! file 전준영 2013.09.25 7766
212 방송에서 봤어요~ 1 신영희 2013.09.02 9130
211 전교인 수련회 준비팀께 감사드립니다. 서창희 2013.08.16 6975
210 제2차 ACA 페인트사역 안내(지원자 초과로 마감합니다) 서창희 2013.08.11 1819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