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럴 수도 있지!”(2017.1.2.월.전병욱 컬럼)

  “넉넉한 마음”을 가지고 있으면, 인간 관계가 풀린다. “너희 관용을 모든 사람이 알게 하라.”(빌4:5) 존 칼빈은 “관용”을 “perseverance”, “참는 것”이라 했다. 윌리엄 바클레이의 정의가 더 마음에 와 닿는다. “정의보다 더 나은 그 무엇!”(something better than justice.) 정의는 있는 그대로 갚는 것이다. 이에는 이, 눈에는 눈! 있는 그대로 갚으면 살아 남을 사람 없다. 죄의 댓가는 죽음이기 때문이다. 

  십자가 지기 전 겟세마네에서 기도한다. 예수님은 수제자 3명만 데리고 갔다. 이 때는 심각한 때다. 운명이 걸린 밤이다. 결코 잘 수 없는 때다. 근데 제자들은 잠 잔다. 한심한 제자를 향해 예수님은 이렇게 말한다. “마음은 원이로되, 육신이 약해서!” 안이숙 여사는 이렇게 해석한다. “그럴 수도 있지!” 참 고마운 해석이다.

  “그럴 수도 있지!” 이 말만 하면 안 풀릴 인간 관계 없다. 남편이 아무리 마음에 들지 않는 행동을 해도, “그럴 수도 있지” 그러면 풀린다. 아내가 마음에 안 드는 쇼핑하고 게을러도 “그럴 수도 있지”하면 풀린다. “그럴 수도 있지”는 마법과 같은 말이다. 

  “돈 많이 갖고 간 여행”과 “돈 없이 간 여행” 중 어떤 것이 더 즐겁겠는가? 돈 없이 간 여행이다. 왜? 돈 있으면 어느 나라를 가나 누리는 혜택이 똑같다. 아무리 가난한 나라라 해도 최고 호텔은 좋다. 아프리카 최고 호텔이나 뉴욕 최고 호텔은 똑같다. 그래서 부자는 사는 게 지겹다. 어딜 가나 별로 다른 게 없기 때문이다. 돈 없이 간 여행은 나라마다 다르다. 특성이 다르다. 음식 문화, 화장실 문화, 잠자는 문화의 다름을 경험한다. 그래서 재밌다. 부족하다는 것이 우리를 넉넉하게 만든다. 넉넉하면, 맺힌 것을 푸는 힘이 있다.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안다.(빌4:12) 그게 능력이다. 없을 때 생기는 능력이다. 이런 사람은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빌4:13) 지나치게 예민해서 좁쌀같이 살지 말고, 넉넉한 마음으로 다 누리며 살라. 넓은 세상을 향해 나가는 가장 큰 장애물이 너 자신일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말라. 넉넉한 마음은 넉넉한 돈보다 더 가치있는 축복이다. 넉넉한 마음을 누리라. 넉넉한 마음이다. 넉넉한 마음!  넉넉한 몸무게 말고! 자꾸 엉키는 사회에서 속 시원하게 풀어주는 사람들을 보는 기쁨을 누리고 싶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쉼의 능력에서 일의 능력이 나온다."(2017.5.26.금.전병욱 컬럼) 2526
공지 “빨리 가려 말라. 하나님과 함께 가라.”(2017.5.20.토.전병욱 컬럼) 3384
공지 “기억이 인물을 만든다.”(2017.5.17.수.전병욱 컬럼) 2569
공지 “하나님 반대편에 서지 말라. 통째로 받아들이라.”(2017.5.13.토.전병욱 컬럼) 2823
공지 “통찰은 경험의 산물이 아니다.”(2017.5.11.목.전병욱 컬럼) 2044
공지 “신앙은 이해가 아니라 받아들임이다.” (2017.5.6.토.전병욱 컬럼) 3448
공지 “성경 읽으면, 모든 게 달라진다.”(2017.5.1.월.전병욱 컬럼) 4099
공지 “복음, 이보다 좋을 수는 없다.”(2017.4.28.금.전병욱 컬럼) 3248
208 “우리 나라에서 감탄사를 가장 많이 쓰는 사람”(2017.3.7.화.전병욱 컬럼) 4741
207 “추론 [speculation]으로 무장하라.”(2017.3.6.월.전병욱 컬럼) 2839
206 “사랑하는 것을 포기하지 말라.”(2017.2.27.월.전병욱 컬럼) 5493
205 “쉽게 시작하는 사람”(2017.2.20.월.전병욱 컬럼) 5692
204 “하찮은 자리는 없다. 지금 그 자리를 존귀케 만들라.”(2017.2.17.금.전병욱 컬럼) 3577
203 “머슬[muscle]로 멋을 내라!” (2017.2.14.화.전병욱 컬럼) 4826
202 “어두운 터널이 끝나는 날, 당신을 기억하겠다!”(2017.2.2.목.전병욱 컬럼) 7056
201 “내게 주신 멍에를 꺽지 말라.”(2017.1.31.화.전병욱 컬럼) 4377
200 “왜 이름이 모두 일(一)로 끝나죠?”(2017.1.30.월.전병욱 컬럼) 3599
199 “니가 산타크로스가 되라.”(2017.1.28.토.전병욱 컬럼) 2400
198 “저도 예수쟁인데요!”(2017.1.24.화.전병욱 컬럼) 4487
197 “2번째네. 너 교회 다니지?”(2017.1.22.주일.전병욱 컬럼) 3117
196 “인생이 꼬이는 이유”(2017.1.18.수.전병욱 컬럼) 4630
195 “내가 걱정하는 것으로 절대 안 죽는다.”(2017.1.17.화.전병욱 컬럼) 3296
194 “헌신없는 자존심은 위험하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4023
193 "무엇[what]을 붙들라 어떻게[how]는 2차, 3차 문제다" (2017.1.7.토.전병욱 컬럼) 4510
» “그럴 수도 있지!”(2017.1.2.월.전병욱 컬럼) 5097
191 “예수 브랜드로 나가면 경쟁력이 있다.”(2017.1.1.주일.전병욱 컬럼) 4144
190 "꼰대와 어른의 차이는?"(2016.12.26.월.전병욱 컬럼) 6004
189 “도전하라. 자꾸 도전하라. 그리고 저주를 깨라.”(2016.12.24.토.전병욱 컬럼) 43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