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미를 알면 쉽게 기억한다.”(2016.12.20.화.전병욱 컬럼)

 

  하나님의 사람이 “따라야 할 6가지”가 나온다. “의, 경건, 믿음, 사랑, 인내, 온유”(딤전6:11)가 그것이다. 이건 그냥 나열한 것이 아니다. “의미”를 알면 쉽게 “기억”된다. 바둑 두고난 후 “복기”가 가능한 이유는 매 수에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신앙생활에도 “의미”가 있다. 그래서 신앙생활은 “기억력”으로 하는 게 아니라 “의미”로 하는 것이다. 신앙은 “기억”되고, 삶을 “재촉”한다. 

 

  “따라야 할 6가지”는 “2 + 3 + 1”으로 풀면 된다. “큰 그림” = “의, 경건”. 3 기둥 = “믿음, 사랑, 인내”. “완성” = “온유”.

 

  신앙의 “큰 그림”은 “의롭다”와 “의롭게”이다. “의롭다”는 선언이다. 이걸 칭의라 한다. 신분의 변화를 말한다. 선언적이다. 거지를 왕자로 입양한 것이다. 단지 신분만 변화되었다. 이걸 “의롭다” 또는 “의”라 부른다. 예수 영접한 자를 “살아있는 자로 간주”(롬6:11)하라고 말한다. “칭의”는 “간주”하는 것이다. 예수님의 십자가를 믿으면 그걸 의로 여긴다. 

 

  “의롭게”는 “성화”라고 부른다. 거룩하게 되는 과정인 “경건”이다. “경건”은 "godliness", 즉 하나님 닮아가는 것이다. 예배 드리면 닮아간다. 바라보면 닮아간다. 주님 닮아가는 성화가 “경건”이다. 그러므로 대부분의 신앙생활은 “경건 생활”이다. 신앙의 “큰 그림”은 “의와 경건”으로 이루어진다. “의롭다!” 그리고 “의롭게!”

 

  신앙의 “3 기둥”은 “믿음, 사랑, 소망”이다. 이건 결과와 연결된다. “믿음의 역사” “사랑의 수고” “소망의 인내”이다.(살전1:3) 믿음은 일한다. 사랑은 수고한다. 희생한다. 소망은 인내한다. 여기서는 소망 대신 “인내”를 사용했다. 그러므로 “믿음, 사랑, 인내”는 “믿음, 사랑, 소망”과 같은 뜻이다. 

 

  “믿음”은 “현실로 살지 않고, 약속으로 사는 것이다.” 항상 우린 “가능성”을 묻는다. 똑똑한 사람일수록 믿음이 없다. 현실만 붙들기 때문이다. 가능성만 보기 때문이다. 믿음은 “약속”을 묻는 것이다. 하나님이 약속하신 것은 무조건 된다. 가능성 없어도 된다. 100세에 아들 낳을 “가능성”은 없다. 그러나 약속하시면 된다. 애굽에서 죽는 요셉은 “약속”을 붙들고, 장차 자기 해골을 가져가라고 말한다. 그는 죽으면서도 “가능성”이 아닌 “약속”을 붙들었다. 그게 믿음이다.

 

  “사랑”은 허다한 죄를 덮는다.(벧전4:8) 사랑은 수고한다. 희생한다. 그래서 사랑은 살린다. 노아의 술주정을 놀리던 함이 저주 받은 것을 기억하라. 사랑없는 정의는 저주 받는다.

 

  “인내”는 소망과 연결된다. 인내는 포기하지 않는 것이다. “인내로 결실하는 자”(눅8:15)라고 말한다. 농부의 인내가 열매를 거둔다. 소망의 인내가 있어야 열매가 가능하다. 중간에 포기하지 말라. 열매 맺지 못하게 하는 방해다. 

 

  신앙의 “완성”은 “온유”다. 완성된 신앙인의 모습은 온유로 드러난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마11:29) 이게 예수님 모습이다. 완성된 모습이다. 온유는 “내 가치가 다른 사람에게 해가 되지 않는 모습이다.” “내 믿음을 증명하려고, 남을 악인 만들지 않는 모습이다.” 알량한 의로운 짓 해놓고 나머지 사람 죄인 만들곤 한다. 그건 아직 미완성이다. “나는 다른 사람들 곧 토색, 불의, 간음을 하는 자들과 같지 아니하고 이 세리와도 같지 아니함을 감사하나이다”(눅 18:11) 이게 바리새인이다. 알량한 자기 가치가 남을 죄인 만든다. 내 축복이 다른 사람을 정죄한다. 아직 한참 부족한 모습이다. 온유해야 완성된다. 온유해야 공동체를 살리고, 세운다.

 

  “의와 경건”의 큰 그림을 붙들라. “의롭다”함을 받았다. 이젠 “의롭게” 되도록 힘찬 싸움을 벌이라. “믿음, 사랑, 인내”의 기둥을 붙들라. 믿음은 곧 행동이다. 믿음에는 역사가, 사랑에는 수고가, 소망에는 인내가 드러난다. 이걸 기둥으로 삼으라. 완성은 “온유”다. 내 선이 남을 정죄하지 않는다. 내 가치가 다른 사람을 공격하지 않는다. 이게 성숙이고 이게 완성이다. “의, 경건, 믿음, 사랑, 인내, 온유” 아직도 기억되지 않는다면, 당신은 예상보다 강한 돌머리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마귀가 절대 못하는 일 – 단순[simple]!”(2017.8.11.금.전병욱 컬럼) 2991
공지 “용기 = 두려워하는 일을 하는 것!”(2017.8.10.목.전병욱 컬럼) 1312
공지 “이렇게 절망을 이기라.”(2017.8.4.금.전병욱 컬럼) 4283
공지 “포지션 바꾸는데 너무 많은 에너지를 쓰지 말라.”(2017.7.31.월.전병욱 컬럼) 3354
공지 “비바람 부는 날 둥지를 짓는 이유”(2017.7.27.목.전병욱 컬럼) 3186
공지 “빌 게이츠 딸과 결혼하는 법”(2017.7.25.화.전병욱 컬럼) 2560
공지 “기능과 멋 중 하나만 선택하고 살라.”(2017.7.19.수.전병욱 컬럼) 4201
공지 “티백[tea bag]이 뜨거운 물을 만날 때”(2017.7.13.목.전병욱 컬럼) 4243
공지 “기구한 어머니의 상처 많은 아들 솔로몬!”(2017.7.11.화.전병욱 컬럼) 3194
공지 “When we pray, God works!”(2017.7.10.월.전병욱 컬럼) 2936
공지 “희생이 나쁜 게 아니다. 내게만 주어진 기회다.”(2017.7.4.화.전병욱 컬럼) 4575
공지 “모진 바람은 들판의 혼돈을 정리한다.”(2017.6.30.금.전병욱 컬럼) 4594
공지 "불순물이 보석 만든다."(2017.6.23.금.전병욱 컬럼) 5476
공지 "갈등이 신앙의 근육을 키운다."(2017.6.20.화.전병욱 컬럼) 3693
공지 "인상(impression)이 외모(appearance)보다 중요하다."(2017.6.19.월.전병욱 컬럼) 3093
공지 "누구도 죽은 것은 공격하지 않는다!"(2017.6.16.금.전병욱 컬럼) 4054
공지 "역경 맞은 2인이 걸은 전혀 다른 길"(2017.6.15.목.전병욱 컬럼) 3168
공지 "순종하면 제 발로 모이게 하신다."(2017.6.9.금.전병욱 컬럼) 4467
공지 "고난의 쓴 공을 기도의 방망이로 날려 버리라."(2017.6.6.화.전병욱 컬럼) 4299
공지 "하찮은 것은 하찮게 여기라."(2017.6.1.목.전병욱 컬럼) 5091
189 “도전하라. 자꾸 도전하라. 그리고 저주를 깨라.”(2016.12.24.토.전병욱 컬럼) 4577
» “의미를 알면 쉽게 기억한다.”(2016.12.20.화.전병욱 컬럼) 5481
187 "‘난 놈’보다 먼저 ‘된 놈’되라."(2016.12.17.토.전병욱 컬럼) 4605
186 "마귀에게는 지금이 없다."(2016.12.16.금.전병욱 컬럼) 4393
185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2016.12.15.목.전병욱 컬럼) 3336
184 "밑 빠진 독에 물 채우기"(2016.12.12.월.전병욱 컬럼) 4084
183 "Jesus All!"(2016.12.9.금.전병욱 컬럼) 3881
182 "거품을 제거시키는 고난"(2016.12.8.목.전병욱 컬럼 3128
181 "사랑하면 사로잡히길 원한다. "(2016.12.6.화.전병욱 컬럼) 3731
180 "당장 효과의 유혹"(2016.12.5.월. 전병욱 컬럼) 3235
179 "삼겹살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2016.12.2.금. 전병욱 컬럼) 4281
178 "지그시 쳐다보는 눈빛" (2016.11.29.수.전병욱 컬럼) 3779
177 "사람 중독에서 벗어나라."(2016.11.29.화.전병욱 컬럼) 3708
176 "가난한데 왜 행복할까?"(2016.11.28.월. 전병욱 컬럼) 3103
175 "기도하든지 아니면 찬송하라. 딴 길은 없다."(2016.11.25.금.전병욱 컬럼) 4249
174 "엄청 강한 대적을 이기는 길"(2016.11.22.화.전병욱 컬럼) 4000
173 "은혜가 사람을 살린다."(2016.11.17.목.전병욱컬럼) 4409
172 "한심하다와 열심이다."(2016.11.15.화.전병욱 컬럼) 3261
171 "닫힌 문 버리고, 열린 문으로 가라."(2016.11.14.월.전병욱 컬럼) 2834
170 "시원하면 진짜, 피곤하면 가짜!"(2016.11.10.목. 전병욱 컬럼) 338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