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2016.12.15.목.전병욱 컬럼)

  낙심하면, 계속 못한다. 마귀는 낙심으로 유도한다. 그걸로 중단시킨다.  능력은 낙심하지 않는 것이다. 능력은 실망하지 않는 것이다. 능력은 계속하는 것이다. 

  헛된 기대는 잠시 힘을 준다. 기대감으로 잠시 버티지만 곧 허상이 드러나 낙심한다. 다시 헛된 기대로 벗어나려 한다. 악순환이다. 사람에 대한 기대를 버려야 한다. 오직 하나님 말씀에 대한 집중만 있을 때 흔들리지 않는다. 

  일한다고 다 결과가 있는 것 아니다. 밤새 그물 던져도 얻은 것이 없는 것이 인생이다.  수고의 떡을 먹는 것이 오히려 감사한 일이다. 일해도 결과 없으면, 낙심된다. 그래도 계속하는 것이 능력이다. 베드로는 얻은 것이 없지 않았다. 그 사건으로 예수님 만났다. 말씀 순종했더니 그물이 찢어지는 기적도 맛봤다. 더 큰 것은 제자되었다는 것이다. 낙심하지 않는 힘에서 나온 결과다. 

  40대 일본 지성 사사끼 아타루가 있다. “잘라라, 기도하는 그 손을”이란 깊이 있는 혁명서가 있다. 거기서 마틴 루터를 소개한다. 교황이 전횡하는 시대에 루터는 말씀에 꽂혔다. 말씀을 미친 듯이 읽는다. 여백 노트에 옮겨 적는다. 말씀과 현실을 비교하고 차이를 메꾸는 일에 전념한다. 교황은 루터 죽이겠다고 보름스 국회를 연다. “보름스 지붕 기왓장 모두가 나를 습격해도, 나는 이 길을 간다. 말씀 외에 딴 길은 없다.” 이 견고함이 교황을 뒤흔들었다. 독일을 뒤집었다.  이후 40년 독일 모든 출판 책의 2/5가 루터 책이다. 당시 글을 아는 사람이 5% 정도였다. 루터의 독일어 성경 번역 이후 97%가 독일어를 하게 되었다. 이후 독일은 법, 음악, 철학의 세계 중심지가 된다. 다른 나라의 농민 수준의 4배로 향상된다.  이걸 루터가 의도한 적 없다. 말씀에 인생 거니, 파생되어 나온 결과다. 헛된 기대는 실망이다. 말씀은 흔들리지 않는 견고함이다. 

  요셉은 술맡은 관원이 구해줄 거란 헛된 기대하지 않았다. 대신 말씀 붙들었다. 그래서 2년을 쉽게 넘긴 것이다. 오매불망 날짜 세었다면, 결코 2년 버티지 못한다. 기대가 없으면 실망도 없다. 

  뭐든지 실망했다는 사람이 있다. 도대체 뭘 기대한 것인가? 허망한 기대 때문에 실망이 오는 것이다. 헛된 기대 버리라. 오직 하나님만 바라라. 그냥 하나님 말씀만 바라고 그냥 가라. 그럼 견고하다. 그럼 멋지다. 나는 성도들이 멋진 사람이길 바란다. 환경, 상황에 관계없이 그 길을 갈 수 있는 힘은 하나님 말씀이다. 그거 바라고 그냥 가라. 이긴다. 극복한다. 멋지다. 그게 잘 사는 길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쉽게 시작하는 사람”(2017.2.20.월.전병욱 컬럼) 1435
공지 “하찮은 자리는 없다. 지금 그 자리를 존귀케 만들라.”(2017.2.17.금.전병욱 컬럼) 276
공지 “머슬[muscle]로 멋을 내라!” (2017.2.14.화.전병욱 컬럼) 1955
공지 “어두운 터널이 끝나는 날, 당신을 기억하겠다!”(2017.2.2.목.전병욱 컬럼) 4351
공지 “내게 주신 멍에를 꺽지 말라.”(2017.1.31.화.전병욱 컬럼) 2018
공지 “왜 이름이 모두 일(一)로 끝나죠?”(2017.1.30.월.전병욱 컬럼) 1372
공지 “니가 산타크로스가 되라.”(2017.1.28.토.전병욱 컬럼) 888
공지 “저도 예수쟁인데요!”(2017.1.24.화.전병욱 컬럼) 2892
공지 “2번째네. 너 교회 다니지?”(2017.1.22.주일.전병욱 컬럼) 1630
공지 “인생이 꼬이는 이유”(2017.1.18.수.전병욱 컬럼) 3073
공지 “내가 걱정하는 것으로 절대 안 죽는다.”(2017.1.17.화.전병욱 컬럼) 1855
공지 “헌신없는 자존심은 위험하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2762
»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2016.12.15.목.전병욱 컬럼) 2488
184 "밑 빠진 독에 물 채우기"(2016.12.12.월.전병욱 컬럼) 3057
183 "Jesus All!"(2016.12.9.금.전병욱 컬럼) 3323
182 "거품을 제거시키는 고난"(2016.12.8.목.전병욱 컬럼 2230
181 "사랑하면 사로잡히길 원한다. "(2016.12.6.화.전병욱 컬럼) 2616
180 "당장 효과의 유혹"(2016.12.5.월. 전병욱 컬럼) 2478
179 "삼겹살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2016.12.2.금. 전병욱 컬럼) 3216
178 "지그시 쳐다보는 눈빛" (2016.11.29.수.전병욱 컬럼) 3172
177 "사람 중독에서 벗어나라."(2016.11.29.화.전병욱 컬럼) 3006
176 "가난한데 왜 행복할까?"(2016.11.28.월. 전병욱 컬럼) 2468
175 "기도하든지 아니면 찬송하라. 딴 길은 없다."(2016.11.25.금.전병욱 컬럼) 3461
174 "엄청 강한 대적을 이기는 길"(2016.11.22.화.전병욱 컬럼) 3300
173 "은혜가 사람을 살린다."(2016.11.17.목.전병욱컬럼) 3645
172 "한심하다와 열심이다."(2016.11.15.화.전병욱 컬럼) 2547
171 "닫힌 문 버리고, 열린 문으로 가라."(2016.11.14.월.전병욱 컬럼) 2124
170 "시원하면 진짜, 피곤하면 가짜!"(2016.11.10.목. 전병욱 컬럼) 2778
169 "의심하며 사는 건 피곤한 일이다. "(2016.11.9.수.전병욱컬럼) 2145
168 "영적 off side를 범하지 말라."(2016.11.8.화. 전병욱컬럼) 2276
167 "그건 최선이 아니야!" (2016.11.7.월. 전병욱 컬럼) 1729
166 "역할과 본질"(2016.11.1.화.전병욱 컬럼) 38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