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 빠진 독에 물 채우기"(2016.12.12.월.전병욱 컬럼)

  좋은 것을 지속할 수 있는 힘은 “은혜”다. 노력, 공로로도 할 수 있다. 그러나 오래 못 간다. 은혜로 하는 일은 지속 가능하다. 은혜는 빚진 마음이다. 은혜는 감격이다. 그래서 은혜는 “나 이상의 삶을 사는 힘”을 준다. 은혜 받으면 수고가 가능하다. “내가 모든 사도보다 더 많이 수고했다. 왜? 내가 한 것이 아니다. 오직 나와 함께 하신 하나님의 은혜다.”(고전15:10) 힘들지 않다.

  은혜에 잠기는 것을 “충만”이라 한다. 근데 이건 넌센스다. 죄 있는 인간은 충만할 수 없다. “밑 빠진 독”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좋은 것을 갖다 부어도 다 빠져 나가버린다. 그래서 종종 “은혜를 쏟는다”는 표현을 쓴다. 죄인은 “은혜를 쏟는 존재”다. 충만을 느낄 때가 있는데 이건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그럼 충만의 상태가 될 수 있는 길은 무엇인가? 

  서양 이야기다. 왕이 문제를 낸다. “밑 빠진 독에 물을 채우는 법을 찾아내라” 여러 시도를 해도 다 실패다. 아무리 막고 부어 봐야 다 빠져 나가기 때문이다. 한 사람이 “밑 빠진 독”을 호수에 던졌다. 물 속에 잠긴 “밑 빠진 독”에 물이 가득 채워져 있었다. 당연히 이 사람이 상 받았다. 

  “밑 빠진 독”같은 인생은 “부음”을 통해서는 채워지지 않는다. 오직 “잠김”을 통해서만 가득 채워질 수 있다. “그리스도 안에”라는 뜻이 바로 이것이다. 그리스도 안에 “잠기라”는 뜻이다. 100% 잠김을 통해서 충만을 체험할 수 있다. 잠수를 타려면 은혜의 강에 들어가 잠수 타라. 그러면 충만해 진다. 그 잠기는 힘이 은혜다. 은혜는 지속가능케 만드는 힘이다. 

  억지로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은혜가 임하면 된다. 은혜를 아는 사람은 이렇게 말한다. “일은 하는 것이 아니라 되는 것이다.”  하나님의 은혜는 실패하지 않는다. 답답하다. 막혔다. 희망이 없다. 근데 은혜 주시면 해결된다. 남편 보면 답답하다. 은혜가 임하면 변한다. 결혼 문제로 숨도 못 쉰다. 은혜에 잠기면 그냥 풀린다. 속 썩이는 자녀가 있다. 속터진다. 잔소리로 안된다. 눈물로 안된다. 은혜가 임하면 변한다. 이걸 어찌 믿지 않을 수 있으리요? 이걸 보면서 깨닫는다. 은혜는 “믿는 게 아니라 믿어지는 것”이다. 

  지식은 기껏해야 정보 정도 준다. 열이 높다고 “온도계”가 알려줄 뿐이다. 열을 내리게 하는 것은 “의사의 치유”다. 은혜의 주님은 치유자이시다. 진단이 아닌 치유를 가능케 한다. 은혜 안에 거하라. 은혜 충만을 경험하라. 다 변한다. 몽땅 치유된다. 그래서 완전 감격한다. 사는 맛 난다. 이젠 남 이야기만 듣지 말라. 그냥 직접 체험하라.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쉼의 능력에서 일의 능력이 나온다."(2017.5.26.금.전병욱 컬럼) 2523
공지 “빨리 가려 말라. 하나님과 함께 가라.”(2017.5.20.토.전병욱 컬럼) 3384
공지 “기억이 인물을 만든다.”(2017.5.17.수.전병욱 컬럼) 2569
공지 “하나님 반대편에 서지 말라. 통째로 받아들이라.”(2017.5.13.토.전병욱 컬럼) 2823
공지 “통찰은 경험의 산물이 아니다.”(2017.5.11.목.전병욱 컬럼) 2044
공지 “신앙은 이해가 아니라 받아들임이다.” (2017.5.6.토.전병욱 컬럼) 3447
공지 “성경 읽으면, 모든 게 달라진다.”(2017.5.1.월.전병욱 컬럼) 4099
공지 “복음, 이보다 좋을 수는 없다.”(2017.4.28.금.전병욱 컬럼) 3248
188 “의미를 알면 쉽게 기억한다.”(2016.12.20.화.전병욱 컬럼) 5208
187 "‘난 놈’보다 먼저 ‘된 놈’되라."(2016.12.17.토.전병욱 컬럼) 4322
186 "마귀에게는 지금이 없다."(2016.12.16.금.전병욱 컬럼) 4112
185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2016.12.15.목.전병욱 컬럼) 3048
» "밑 빠진 독에 물 채우기"(2016.12.12.월.전병욱 컬럼) 3731
183 "Jesus All!"(2016.12.9.금.전병욱 컬럼) 3687
182 "거품을 제거시키는 고난"(2016.12.8.목.전병욱 컬럼 2844
181 "사랑하면 사로잡히길 원한다. "(2016.12.6.화.전병욱 컬럼) 3403
180 "당장 효과의 유혹"(2016.12.5.월. 전병욱 컬럼) 2999
179 "삼겹살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2016.12.2.금. 전병욱 컬럼) 3989
178 "지그시 쳐다보는 눈빛" (2016.11.29.수.전병욱 컬럼) 3586
177 "사람 중독에서 벗어나라."(2016.11.29.화.전병욱 컬럼) 3473
176 "가난한데 왜 행복할까?"(2016.11.28.월. 전병욱 컬럼) 2906
175 "기도하든지 아니면 찬송하라. 딴 길은 없다."(2016.11.25.금.전병욱 컬럼) 3982
174 "엄청 강한 대적을 이기는 길"(2016.11.22.화.전병욱 컬럼) 3735
173 "은혜가 사람을 살린다."(2016.11.17.목.전병욱컬럼) 4149
172 "한심하다와 열심이다."(2016.11.15.화.전병욱 컬럼) 3025
171 "닫힌 문 버리고, 열린 문으로 가라."(2016.11.14.월.전병욱 컬럼) 2626
170 "시원하면 진짜, 피곤하면 가짜!"(2016.11.10.목. 전병욱 컬럼) 3175
169 "의심하며 사는 건 피곤한 일이다. "(2016.11.9.수.전병욱컬럼) 249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