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 빠진 독에 물 채우기"(2016.12.12.월.전병욱 컬럼)

  좋은 것을 지속할 수 있는 힘은 “은혜”다. 노력, 공로로도 할 수 있다. 그러나 오래 못 간다. 은혜로 하는 일은 지속 가능하다. 은혜는 빚진 마음이다. 은혜는 감격이다. 그래서 은혜는 “나 이상의 삶을 사는 힘”을 준다. 은혜 받으면 수고가 가능하다. “내가 모든 사도보다 더 많이 수고했다. 왜? 내가 한 것이 아니다. 오직 나와 함께 하신 하나님의 은혜다.”(고전15:10) 힘들지 않다.

  은혜에 잠기는 것을 “충만”이라 한다. 근데 이건 넌센스다. 죄 있는 인간은 충만할 수 없다. “밑 빠진 독”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좋은 것을 갖다 부어도 다 빠져 나가버린다. 그래서 종종 “은혜를 쏟는다”는 표현을 쓴다. 죄인은 “은혜를 쏟는 존재”다. 충만을 느낄 때가 있는데 이건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그럼 충만의 상태가 될 수 있는 길은 무엇인가? 

  서양 이야기다. 왕이 문제를 낸다. “밑 빠진 독에 물을 채우는 법을 찾아내라” 여러 시도를 해도 다 실패다. 아무리 막고 부어 봐야 다 빠져 나가기 때문이다. 한 사람이 “밑 빠진 독”을 호수에 던졌다. 물 속에 잠긴 “밑 빠진 독”에 물이 가득 채워져 있었다. 당연히 이 사람이 상 받았다. 

  “밑 빠진 독”같은 인생은 “부음”을 통해서는 채워지지 않는다. 오직 “잠김”을 통해서만 가득 채워질 수 있다. “그리스도 안에”라는 뜻이 바로 이것이다. 그리스도 안에 “잠기라”는 뜻이다. 100% 잠김을 통해서 충만을 체험할 수 있다. 잠수를 타려면 은혜의 강에 들어가 잠수 타라. 그러면 충만해 진다. 그 잠기는 힘이 은혜다. 은혜는 지속가능케 만드는 힘이다. 

  억지로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은혜가 임하면 된다. 은혜를 아는 사람은 이렇게 말한다. “일은 하는 것이 아니라 되는 것이다.”  하나님의 은혜는 실패하지 않는다. 답답하다. 막혔다. 희망이 없다. 근데 은혜 주시면 해결된다. 남편 보면 답답하다. 은혜가 임하면 변한다. 결혼 문제로 숨도 못 쉰다. 은혜에 잠기면 그냥 풀린다. 속 썩이는 자녀가 있다. 속터진다. 잔소리로 안된다. 눈물로 안된다. 은혜가 임하면 변한다. 이걸 어찌 믿지 않을 수 있으리요? 이걸 보면서 깨닫는다. 은혜는 “믿는 게 아니라 믿어지는 것”이다. 

  지식은 기껏해야 정보 정도 준다. 열이 높다고 “온도계”가 알려줄 뿐이다. 열을 내리게 하는 것은 “의사의 치유”다. 은혜의 주님은 치유자이시다. 진단이 아닌 치유를 가능케 한다. 은혜 안에 거하라. 은혜 충만을 경험하라. 다 변한다. 몽땅 치유된다. 그래서 완전 감격한다. 사는 맛 난다. 이젠 남 이야기만 듣지 말라. 그냥 직접 체험하라.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기능과 멋 중 하나만 선택하고 살라.”(2017.7.19.수.전병욱 컬럼) 2535
공지 “티백[tea bag]이 뜨거운 물을 만날 때”(2017.7.13.목.전병욱 컬럼) 3223
공지 “기구한 어머니의 상처 많은 아들 솔로몬!”(2017.7.11.화.전병욱 컬럼) 2254
공지 “When we pray, God works!”(2017.7.10.월.전병욱 컬럼) 1968
공지 “희생이 나쁜 게 아니다. 내게만 주어진 기회다.”(2017.7.4.화.전병욱 컬럼) 3649
공지 “모진 바람은 들판의 혼돈을 정리한다.”(2017.6.30.금.전병욱 컬럼) 3733
공지 "불순물이 보석 만든다."(2017.6.23.금.전병욱 컬럼) 4599
공지 "갈등이 신앙의 근육을 키운다."(2017.6.20.화.전병욱 컬럼) 2901
공지 "인상(impression)이 외모(appearance)보다 중요하다."(2017.6.19.월.전병욱 컬럼) 2320
공지 "누구도 죽은 것은 공격하지 않는다!"(2017.6.16.금.전병욱 컬럼) 3199
공지 "역경 맞은 2인이 걸은 전혀 다른 길"(2017.6.15.목.전병욱 컬럼) 2382
공지 "순종하면 제 발로 모이게 하신다."(2017.6.9.금.전병욱 컬럼) 3771
공지 "고난의 쓴 공을 기도의 방망이로 날려 버리라."(2017.6.6.화.전병욱 컬럼) 3615
공지 "하찮은 것은 하찮게 여기라."(2017.6.1.목.전병욱 컬럼) 4252
203 “머슬[muscle]로 멋을 내라!” (2017.2.14.화.전병욱 컬럼) 4989
202 “어두운 터널이 끝나는 날, 당신을 기억하겠다!”(2017.2.2.목.전병욱 컬럼) 7259
201 “내게 주신 멍에를 꺽지 말라.”(2017.1.31.화.전병욱 컬럼) 4548
200 “왜 이름이 모두 일(一)로 끝나죠?”(2017.1.30.월.전병욱 컬럼) 3764
199 “니가 산타크로스가 되라.”(2017.1.28.토.전병욱 컬럼) 2553
198 “저도 예수쟁인데요!”(2017.1.24.화.전병욱 컬럼) 4653
197 “2번째네. 너 교회 다니지?”(2017.1.22.주일.전병욱 컬럼) 3325
196 “인생이 꼬이는 이유”(2017.1.18.수.전병욱 컬럼) 4804
195 “내가 걱정하는 것으로 절대 안 죽는다.”(2017.1.17.화.전병욱 컬럼) 3484
194 “헌신없는 자존심은 위험하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4234
193 "무엇[what]을 붙들라 어떻게[how]는 2차, 3차 문제다" (2017.1.7.토.전병욱 컬럼) 4681
192 “그럴 수도 있지!”(2017.1.2.월.전병욱 컬럼) 5308
191 “예수 브랜드로 나가면 경쟁력이 있다.”(2017.1.1.주일.전병욱 컬럼) 4327
190 "꼰대와 어른의 차이는?"(2016.12.26.월.전병욱 컬럼) 6228
189 “도전하라. 자꾸 도전하라. 그리고 저주를 깨라.”(2016.12.24.토.전병욱 컬럼) 4517
188 “의미를 알면 쉽게 기억한다.”(2016.12.20.화.전병욱 컬럼) 5413
187 "‘난 놈’보다 먼저 ‘된 놈’되라."(2016.12.17.토.전병욱 컬럼) 4562
186 "마귀에게는 지금이 없다."(2016.12.16.금.전병욱 컬럼) 4329
185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2016.12.15.목.전병욱 컬럼) 3248
» "밑 빠진 독에 물 채우기"(2016.12.12.월.전병욱 컬럼) 40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