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us All!"(2016.12.9.금.전병욱 컬럼)

  빈들에 5,000명 이상이 모였다. 저녁이 되었다. 먹을 것이 없다. 제자들은 각자 돌아가 먹을 것을 사먹게 하자고 말한다. “각자도생”하란 말이다. 자기가 알아서 살아갈 방법을 모색하라. 예수님은 달리 말씀하신다.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마14:16) 내게 뭐가 있다고?

  한계를 뛰어 넘으란 뜻이다. 종종 하나님은 우리에게 감당 못할 일을 명하신다. 그때에 못한다, 할 수 없다는 답답함이 몰려온다. 이런 답답함, 황당함을 주는 이유는? 영적 폐활량을 늘리라는 것이다. 불가능이 없다. 뜻이 있으면 된다. 길이 있다. 한계를 깨라는 뜻이다. 

  세례 요한의 죽음은 예수님의 슬픔이었다. 소식 때문에 눌림이 있다. 홀로 기도하길 원하신다. 그래서 빈들로 갔다. 근데 사람들은 몰려든다. “홀로 묵상의 필요”보다 헤매는 무리의 방황을 더 “불쌍”히 보셨다. 그래서 또 사역한다. 병자를 고치고, 말씀하신다. “불쌍히 여김!” 이게 힘이다. 이 힘만 있어도 웬만한 한계는 뛰어 넘는다. 북미 원주민 보호 구역에서 사역하는 선교사들이 많다. 그곳 인디언은 백인 선교사에 대한 거부감이 있다. 필요할 때 찾아가면, “근무 시간” 끝났다고 안 만나준다. 칼같은 합리성이다. 원주님 문제는 알콜, 마약, 자살, 가정 파괴... 이런 것들이다. 이런 일은 한밤중에 문제가 벌어지는 경우가 더 많다. 새벽 1시, 2시에 찾아가도 한인 선교사는 만나준단다. 그래서 더 의지한다. 왜 그러냐고 물었다. 한인 선교사가 말한다.“이들은 ‘사역 대상’이 아니라 ‘가족’입니다.” 같이 음식 먹고 같이 옷도 나눠 입는다. 이게 힘이다. 만나는 사람이 ‘사역 대상’이 되면 힘이 없다. ‘가족’이다. 거기에 힘이 있다. 사랑하면 못할 게 없다. 

  인생은 각자 해결할 수 없다. 그래서 예수님이 오셨다. 죄문제, 관계, 가정, 건강.. 뭐 하나 해결 못한다. 나의 “없다”를 보지 말고, 주를 바라보라. 그게 최선이다. 한 선지 생도가 죽었다. (왕하4:1) 남은 아내가 말한다. 온통 “없다” 투성이다. “남편이 없다.” “돈이 없다.” “두 아이가 종으로 팔려간다.” 엘리사가 묻는다. “있는 게 뭐냐?” “기름 한 그릇”이다. 동네에 가서 모조리 그릇 빌리라.  빈 그릇에 기름 붓는 것마다 넘쳐 흘렀다. 주님 손의 기름 한 그릇은 기적의 기름 그릇이다. 예수님 손의 오병이어는 5,000명이 먹고 남는 기적의 떡이다. 예수님 의지하는 것이 최선이다.

  “Jesus All"이란 책이 있다. Jesus + Nothing = Everything이라 말한다. 아무 것 없어도 예수님이 들어가면 모든 것 된다. 이 모든 것 되는 힘으로 한계를 뛰어넘으라. 나의 알량한 것, Something 붙들면, 모두 Nothing 된다. 예수님만이 나의 전부다. "Jesus All!"

  미친듯이 사랑하라. 미친 듯이 주님 의지하라. 그래서 강해지라. 그 힘으로 주어진 한계를 돌파하라. 그런 당신이 멋지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복음, 이보다 좋을 수는 없다.”(2017.4.28.금.전병욱 컬럼) 1657
공지 “교회 갔다. 근데 이제는 돈까지 내라고 하더라!”(2017.4.25.화.전병욱 컬럼) 2238
공지 “죽을 수 있다. 그러나 막을 수는 없다.”(2017.4.19.수.전병욱 컬럼) 2516
공지 “나는 너를 봅니다.[I see you.]”(2017.4.15.토.전병욱 컬럼) 2171
공지 “속이 드러날 때, 너나 잘하세요!”(2017.4.11.화.전병욱 컬럼) 2207
공지 “능력에 맞는 일을 구하지 말고, 일에 맞는 능력을 구하라.”(2017.4.7.금.전병욱 컬럼) 2565
공지 “전문가가 들려주는 기도 이야기”(2017.4.4.화.전병욱 컬럼) 2384
공지 “아몬드에 이런 깊은 뜻이!”(2017.3.28.화.전병욱 컬럼) 3380
공지 “늘 꼬이는 인생” (2017.3.27.월.전병욱 컬럼) 1639
공지 “가능성을 보라.[Look for Possibility.]”(2017.3.24.금.전병욱 컬럼) 2542
공지 “필요로 살면, 사는 게 쉽다.”(2017.3.20.월.전병욱 컬럼) 2365
공지 “다수가 정답 아니다. 정답이 정답이다.”(2017.3.17.금.전병욱 컬럼) 2892
공지 “누군가에게는 내가 마지막 기회다!”(2017.3.13.월.전병욱 컬럼) 2709
공지 “우리 나라에서 감탄사를 가장 많이 쓰는 사람”(2017.3.7.화.전병욱 컬럼) 3890
공지 “추론 [speculation]으로 무장하라.”(2017.3.6.월.전병욱 컬럼) 2297
201 “내게 주신 멍에를 꺽지 말라.”(2017.1.31.화.전병욱 컬럼) 4240
200 “왜 이름이 모두 일(一)로 끝나죠?”(2017.1.30.월.전병욱 컬럼) 3456
199 “니가 산타크로스가 되라.”(2017.1.28.토.전병욱 컬럼) 2315
198 “저도 예수쟁인데요!”(2017.1.24.화.전병욱 컬럼) 4370
197 “2번째네. 너 교회 다니지?”(2017.1.22.주일.전병욱 컬럼) 2998
196 “인생이 꼬이는 이유”(2017.1.18.수.전병욱 컬럼) 4471
195 “내가 걱정하는 것으로 절대 안 죽는다.”(2017.1.17.화.전병욱 컬럼) 3129
194 “헌신없는 자존심은 위험하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3840
193 "무엇[what]을 붙들라 어떻게[how]는 2차, 3차 문제다" (2017.1.7.토.전병욱 컬럼) 4400
192 “그럴 수도 있지!”(2017.1.2.월.전병욱 컬럼) 4903
191 “예수 브랜드로 나가면 경쟁력이 있다.”(2017.1.1.주일.전병욱 컬럼) 4015
190 "꼰대와 어른의 차이는?"(2016.12.26.월.전병욱 컬럼) 5717
189 “도전하라. 자꾸 도전하라. 그리고 저주를 깨라.”(2016.12.24.토.전병욱 컬럼) 4091
188 “의미를 알면 쉽게 기억한다.”(2016.12.20.화.전병욱 컬럼) 5002
187 "‘난 놈’보다 먼저 ‘된 놈’되라."(2016.12.17.토.전병욱 컬럼) 4095
186 "마귀에게는 지금이 없다."(2016.12.16.금.전병욱 컬럼) 3885
185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2016.12.15.목.전병욱 컬럼) 2830
184 "밑 빠진 독에 물 채우기"(2016.12.12.월.전병욱 컬럼) 3472
» "Jesus All!"(2016.12.9.금.전병욱 컬럼) 3603
182 "거품을 제거시키는 고난"(2016.12.8.목.전병욱 컬럼 26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