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품을 제거시키는 고난"(2016.12.8.목.전병욱 컬럼)

 흔들면 흔들려야 한다. 난기류의 비행기는 흔들린다. 흔들리지 않으면 날개가 부러진다. 타이페이 101층 빌딩이 있다. 옥상쯤에 가면 큰 추가 있다. 건물이 흔들릴 때, 균형 맞추는 추다. 흔들리지 않으면 건물도 무너진다. 운전하는 사람은 멀미하지 않는다. 왜? 앞을 미리 보기 때문이다. 몸과 마음이 같이 기울기 때문이다. 동승자는 같이 기울지 않는다. 그래서 멀미가 생긴다. 같이 흔들리면 멀미하지 않는다. 

  언약궤를 옮긴다. 새수레에 담아 옮긴다. 소가 뛰니까, 언약궤가 흔들려 떨어진다. 떨어지지 말라고 손 댄 웃사가 죽는다. 하나님이 충돌했다는 뜻으로 “베레스 웃사”라는 지명이 되었다. 흔들리면 그냥 흔들리게 해야 한다. 하나님이 인생을 흔드신다. 목적이 있기 때문이다. 흔들리지 않으려 발버둥 치지 말고 그냥 흔들리라. 

  하나님은 거품 제거된 은혜를 원하신다. 오병이어 기적으로 제자들은 흥분되었다. 심지어 사람들은 예수님을 왕으로 삼으려 한다.  예수님은 의도적으로 재촉하면서 사람들을 돌려 보낸다. 예수님은 기도하러 가신다. 제자들은 풍랑을 맞게 된다. 왜? 거품 제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예수님은 기적의 기쁨보다 하나님과의 교제의 기쁨을 원하셨다. 승리의 흥분은 거품이 끼어 있다. 내재화가 필요하다. 풍랑이라는 흔듦을 통해서 내재화되길 원하신다. 대개 고난을 통해서 내재화된다. 

  순서를 보자. 세례요한의 죽음이 있다. 고난이다. 예수님은 고난에 눌리지 않는다. 오병이어 기적의 사역에 집중한다. 그리고 다시 풍랑과 기도를 통해서 내재화시킨다. 거품 제거 작업이다. 언제나 지금 상황의 반대를 지향해야 한다. 고난 중에 침체가 있는가? 더 집중해서 사명 감당해야 한다. 탁월한 팀은 경기 종료 직전에 집중력을 발휘한다. 히딩크 당시 전성기 한국 축구는 마지막 10분에 강했다. 밀리던 경기를 따라잡고, 경기를 뒤집기도 했다. 집중력이다. 요즘 맨체스터 유나이티는 침체기다. 왜? 최근 마지막 10분 동안에 승점 7점을 잃었다. 그러니 6위에 머물 수 밖에 없다. 마지막 5분 때에 이길 경기를 비긴다. 비길 경기를 진다. 왜? 경기 종료 직전의 집중력 차이 때문이다. 

  인생의 거품은 상황만 바라보는 것이다. 바람 쳐다보니 물에 빠진다. 현실 쳐다보니 낙심한다. 언제나 예수님만 바라보면 거품 제거된다. 이길 때나 질 때나 예수님만 바라보라. 아무리 어려워도 “예수님 살려주세요”를 외치라. 그게 다시 일어서는 길이다. 거품은 과장이다. 거품은 가짜다. 고난 때는 집중력을 통해서, 승리의 때는 다시 고난 속에서 거품을 제거하라. 강력하고 든든한 신앙인으로 서게 될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기능과 멋 중 하나만 선택하고 살라.”(2017.7.19.수.전병욱 컬럼) 2535
공지 “티백[tea bag]이 뜨거운 물을 만날 때”(2017.7.13.목.전병욱 컬럼) 3223
공지 “기구한 어머니의 상처 많은 아들 솔로몬!”(2017.7.11.화.전병욱 컬럼) 2254
공지 “When we pray, God works!”(2017.7.10.월.전병욱 컬럼) 1968
공지 “희생이 나쁜 게 아니다. 내게만 주어진 기회다.”(2017.7.4.화.전병욱 컬럼) 3649
공지 “모진 바람은 들판의 혼돈을 정리한다.”(2017.6.30.금.전병욱 컬럼) 3733
공지 "불순물이 보석 만든다."(2017.6.23.금.전병욱 컬럼) 4599
공지 "갈등이 신앙의 근육을 키운다."(2017.6.20.화.전병욱 컬럼) 2901
공지 "인상(impression)이 외모(appearance)보다 중요하다."(2017.6.19.월.전병욱 컬럼) 2320
공지 "누구도 죽은 것은 공격하지 않는다!"(2017.6.16.금.전병욱 컬럼) 3199
공지 "역경 맞은 2인이 걸은 전혀 다른 길"(2017.6.15.목.전병욱 컬럼) 2382
공지 "순종하면 제 발로 모이게 하신다."(2017.6.9.금.전병욱 컬럼) 3771
공지 "고난의 쓴 공을 기도의 방망이로 날려 버리라."(2017.6.6.화.전병욱 컬럼) 3615
공지 "하찮은 것은 하찮게 여기라."(2017.6.1.목.전병욱 컬럼) 4252
183 "Jesus All!"(2016.12.9.금.전병욱 컬럼) 3821
» "거품을 제거시키는 고난"(2016.12.8.목.전병욱 컬럼 3058
181 "사랑하면 사로잡히길 원한다. "(2016.12.6.화.전병욱 컬럼) 3656
180 "당장 효과의 유혹"(2016.12.5.월. 전병욱 컬럼) 3168
179 "삼겹살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2016.12.2.금. 전병욱 컬럼) 4215
178 "지그시 쳐다보는 눈빛" (2016.11.29.수.전병욱 컬럼) 3714
177 "사람 중독에서 벗어나라."(2016.11.29.화.전병욱 컬럼) 3629
176 "가난한데 왜 행복할까?"(2016.11.28.월. 전병욱 컬럼) 3033
175 "기도하든지 아니면 찬송하라. 딴 길은 없다."(2016.11.25.금.전병욱 컬럼) 4180
174 "엄청 강한 대적을 이기는 길"(2016.11.22.화.전병욱 컬럼) 3935
173 "은혜가 사람을 살린다."(2016.11.17.목.전병욱컬럼) 4335
172 "한심하다와 열심이다."(2016.11.15.화.전병욱 컬럼) 3198
171 "닫힌 문 버리고, 열린 문으로 가라."(2016.11.14.월.전병욱 컬럼) 2769
170 "시원하면 진짜, 피곤하면 가짜!"(2016.11.10.목. 전병욱 컬럼) 3299
169 "의심하며 사는 건 피곤한 일이다. "(2016.11.9.수.전병욱컬럼) 2628
168 "영적 off side를 범하지 말라."(2016.11.8.화. 전병욱컬럼) 2695
167 "그건 최선이 아니야!" (2016.11.7.월. 전병욱 컬럼) 2198
166 "역할과 본질"(2016.11.1.화.전병욱 컬럼) 4352
165 "합당한 자를 찾으라. "(2016.10.31.월.전병욱 컬럼) 2770
164 “8살의 꿈, 그냥 해버리라!” (2016.10.27.목. 전병욱컬럼) 38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