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2016.12.2.금. 전병욱 컬럼)

 

  어릴 때의 강점은 "부드러움"이다. 뭐든 흡수가 빠르다. 잘 배운다. 영접할 줄 안다. 20대의 선교 지망생을 봤다. 인도에 1년 있었는데, 힌디어 통역이 가능하다. 10년 사역한 사람도 잘 못할 수준이다. 어리기 때문이다. 나이 들면 딱딱해져서 쉽게 배움이 사라진다. 

 

  삼겹살을 부드럽게 만드는 방법은? "칼질"이다. 낮은 수준의 삼겹살도 칼질해서 "숙성"까지 하면 부드러워진다. 부드러움을 잃은 모습을 "강퍅" 또는 "완악"이라 한다. 애굽 바로왕의 특성이다. 하나님이 그 인생에 칼질하면, 부드러워진다. 자신은 고난, 환난이라 부른다. 실상은 부드럽게 만드는 하나님의 방법이다. 고난의 칼질 이후에 흡수가 빨라진다. 잘 배운다. 성장 속도가 엄청나다. 나중에 그게 복인 줄 안다. 

 

  어른은 성숙하다. 근데 굳어져 있다. 답답한 일이다. 좋은 여자 는 남자의 어린아이됨을 되살린다. 좋은 여자 앞에서 남자는 어린아이된다. 싱싱함, 창의성, 상상력이 되살아난다. 사랑은 어린아이됨의 회복이다. 좋은 남자는 여자를 어린아이같이 만든다. 여자의 목소리, 태도, 생각이 어린아이가 된다. 잃어버린 꿈, 상상, 비전을 회복한다. 그게 사랑이다. 부드럽게 되는 방법은 "칼질" 그리고 "사랑"이다. 칼질보다는 사랑으로 부드러워지는 게 좋다. 

 

  미숙에서 벗어나 성숙해야 한다. 성숙하면 어른되지만, 굳어진다. 다시 어른됨을 깨고 어린아이됨으로 돌아갈 힘이 필요하다. 그게 사랑이다. 미숙함은 사랑의 신뢰를 먹고 성숙케 된다. 성숙함은 사랑의 자극을 받다 잃어버린 어린아이됨을 회복한다. 사랑은 긴장이다. 이 긴장이 사람을 멋지게 만든다. 인생은 격려가 필요하다. 또 칼질도 필요하다. 지금의 이끄심은 다 필요하기에 주신 것이다. 믿으라. 믿어도 된다.

 

  옳은데 기분 나쁜 사람되지 말라. 정의로운데 같이 있기 싫은 사람되지 말라. 칼질 없는 삼겹살이기 때문이다. 부드러운 어른, 같이 있고 싶은 권위가 되라. 사랑 안에 그 답이 있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죽을 수 있다. 그러나 막을 수는 없다.”(2017.4.19.수.전병욱 컬럼) 2053
공지 “나는 너를 봅니다.[I see you.]”(2017.4.15.토.전병욱 컬럼) 1872
공지 “속이 드러날 때, 너나 잘하세요!”(2017.4.11.화.전병욱 컬럼) 1972
공지 “능력에 맞는 일을 구하지 말고, 일에 맞는 능력을 구하라.”(2017.4.7.금.전병욱 컬럼) 2333
공지 “전문가가 들려주는 기도 이야기”(2017.4.4.화.전병욱 컬럼) 2174
공지 “아몬드에 이런 깊은 뜻이!”(2017.3.28.화.전병욱 컬럼) 3167
공지 “늘 꼬이는 인생” (2017.3.27.월.전병욱 컬럼) 1431
공지 “가능성을 보라.[Look for Possibility.]”(2017.3.24.금.전병욱 컬럼) 2391
공지 “필요로 살면, 사는 게 쉽다.”(2017.3.20.월.전병욱 컬럼) 2184
공지 “다수가 정답 아니다. 정답이 정답이다.”(2017.3.17.금.전병욱 컬럼) 2735
공지 “누군가에게는 내가 마지막 기회다!”(2017.3.13.월.전병욱 컬럼) 2573
공지 “우리 나라에서 감탄사를 가장 많이 쓰는 사람”(2017.3.7.화.전병욱 컬럼) 3710
공지 “추론 [speculation]으로 무장하라.”(2017.3.6.월.전병욱 컬럼) 2150
» "삼겹살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2016.12.2.금. 전병욱 컬럼) 3763
178 "지그시 쳐다보는 눈빛" (2016.11.29.수.전병욱 컬럼) 3460
177 "사람 중독에서 벗어나라."(2016.11.29.화.전병욱 컬럼) 3304
176 "가난한데 왜 행복할까?"(2016.11.28.월. 전병욱 컬럼) 2745
175 "기도하든지 아니면 찬송하라. 딴 길은 없다."(2016.11.25.금.전병욱 컬럼) 3822
174 "엄청 강한 대적을 이기는 길"(2016.11.22.화.전병욱 컬럼) 3590
173 "은혜가 사람을 살린다."(2016.11.17.목.전병욱컬럼) 3986
172 "한심하다와 열심이다."(2016.11.15.화.전병욱 컬럼) 2898
171 "닫힌 문 버리고, 열린 문으로 가라."(2016.11.14.월.전병욱 컬럼) 2471
170 "시원하면 진짜, 피곤하면 가짜!"(2016.11.10.목. 전병욱 컬럼) 3047
169 "의심하며 사는 건 피곤한 일이다. "(2016.11.9.수.전병욱컬럼) 2363
168 "영적 off side를 범하지 말라."(2016.11.8.화. 전병욱컬럼) 2523
167 "그건 최선이 아니야!" (2016.11.7.월. 전병욱 컬럼) 1979
166 "역할과 본질"(2016.11.1.화.전병욱 컬럼) 4113
165 "합당한 자를 찾으라. "(2016.10.31.월.전병욱 컬럼) 2529
164 “8살의 꿈, 그냥 해버리라!” (2016.10.27.목. 전병욱컬럼) 3553
163 “아무도 부럽지 않다. 아무도 두렵지 않다.” (2016.10.26.수. 전병욱컬럼) 2991
162 “75세 노인도 새 시도하면 새 부대다!” (2016.10.25.화. 전병욱컬럼) 2333
161 “다시 가라. 실패했던 그 자리로!” (2016.10.18.화. 전병욱컬럼) 3804
160 “붙어 다니는 놈이 제일 강하다.” (2016.10.17.월. 전병욱컬럼) 249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