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그시 쳐다보는 눈빛" (2016.11.29.수.전병욱 컬럼)

  네팔이다. 안나푸르나의 아름다운 산을 바라본다. 누구나 멀리 마차푸츠레를 "지그시" 쳐다 본다. 곁눈질로 보는 사람 없다.  "멀리" 있는 것이거나, "사랑"하는 것을 볼 때 "지그시 " 쳐다 본다. 

  사람의 마음을 빼앗아 가는 사람의 특징이 있다. "눈빛"이 남다르다. 그 눈빛은 "지그시" 쳐다보는 눈이다. 누구나 멀리 있는 장엄함을 볼 때는 "지그시" 본다. 아무리 가까이 있어도 사랑하는 사람을 볼 때는 "지그시"본다. 가까이 있어도 장엄함을 느끼는 것이다.  한번 연습해 보라. "멀리" 보는 그 눈으로 "가까이" 있는 사람을 보라. 전의를 상실하게 만드는 매혹적인 눈빛이 될 것이다. 그게 바로 완전 사랑에 빠진 사람의 눈빛이다.

  크신 하나님을 바라볼 때, 곁눈질 하지 않는다. "지그시" 바라본다. 그 눈으로 사람들을 보면,  사람들은 사랑을 느낀다. 그 눈빛에 빠져든다. 믿음의 사람의 눈빛은 그래서 사랑의 눈빛이다. 

  네팔의 영혼을 바라보는데 하나님을 느낀다. 하나님의 일하심을 본다. 나도 모르게 "지그시" 쳐다보게 된다. 그걸 보고 순진한 눈빛이 되었다고 말한다. 알긴 아는 것이다. 동시에 이전의 눈빛이 얼마나 안 좋았는지도 깨닫게 된다.  회개할 일이다. 눈빛을!

  눈빛은 가식으로 바뀌지 않는다. 크신 하나님을 보라. 멀리 바라보라. "지그시" 보게 된다. 그리고 사람을 보라. 사랑의 호수에 빠지게 할 "지그시" 보는 눈빛이 될 것이다.  깊은 사랑을 경험하라. 그 눈으로 하나님을 보면, 흐릿한 하나님이 아닌 또렷이 초점이 맞는 하나님을 보게 될 것이다. 

  최고의 실력은 눈빛에서 판가름난다. 아사다 마오가 김연아를 뛰어 넘을 수 없었던 것은 기술이 아니라 눈빛이었다. 아무리 트리플 엑셀을 해도 불안에 흔들리는 눈빛으로는 이길 수 없다. 멀리 보라. 사랑으로 보라. 지그시 보라. 그 눈빛으로 더 많은 일을 하게 될 것이다. 

  하나님은 눈빛을 변하게 하신다. 믿음은 눈빛이 바뀌게 한다.  모든 시선을 주님께 돌리자. 그 시선이 나의 삶을 온통 바꿀 능력이 될지 누가 알겠는가! 충혈된 분노의 눈빛에서, 누구나 굴복하게 만드는 사랑의 눈빛을 기대한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기도를 들어주시기 위해서, 기도를 거절하신다.”(2018.4.18.수.전병욱 컬럼) 715
공지 “신앙은 결코 강요로 생기는 게 아니다.”(2018.4.12.목.전병욱 컬럼) 2370
공지 “뭐가 그리 억울한가? 의인은 그런 사람이 아니다.”(2018.4.11.수.전병욱 컬럼) 2698
공지 “이해 안 되어도 순종하라.”(2018.4.5.목.전병욱 컬럼) 2979
공지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는데, 왜 자꾸 섭섭해 지는가?”(2018.4.4.수.전병욱 컬럼) 2671
공지 “당장, 당장, 당장하라.[Do it right now.]”(2018.3.29.목.전병욱 컬럼) 5403
공지 “져야 이기는 싸움”(2018.3.26.월.전병욱 컬럼) 3240
공지 “작은 능력(little strength)을 가지고 있습니까?”(2018.3.21.수.전병욱 컬럼) 3218
공지 “절망의 자리에서 희망을 가져도 되나요?”(2018.3.20.화.전병욱 컬럼) 2708
공지 “못 믿겠어? 믿는 방법을 가르쳐 주마!”(2018.3.13.화.전병욱 컬럼) 4898
공지 “오마카세가 주는 특별한 경험”(2018.3.9.금.전병욱 컬럼) 4197
공지 “사는 게 피곤한가?”(2018.3.6.화.전병욱 컬럼) 3919
공지 “양을 이리 속으로 보내는 이유”(2018.3.5.월.전병욱 컬럼) 3145
공지 “믿으면 무슨 죄를 지어도 다 되나?”(2018.3.1.목.전병욱 컬럼) 4848
공지 불가능한 것을 놓고 기도하라.”(2018.2.26.월.전병욱 컬럼) 3983
공지 “굳이 천사를 동원해 옥문을 연 이유”(2018.2.22.목.전병욱 컬럼) 4118
공지 “믿음의 사실과 느낌이 일치하려면?”(2018.2.17.토.전병욱 컬럼) 4351
공지 “어려움 감수하면 깊어진다.”(2018.2.13.화.전병욱 컬럼) 4918
공지 “왜 기브온이 아닌 헤브론인가?”(2018.2.8.목.전병욱 컬럼)   4967
공지 “당장 이렇게 살라!”(2018.2.3.토.전병욱 컬럼) 6286
공지 “자기보다 잘난 부하 다루는 능력”(2018.2.1.목.전병욱 컬럼) 5729
179 "삼겹살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2016.12.2.금. 전병욱 컬럼) 5149
» "지그시 쳐다보는 눈빛" (2016.11.29.수.전병욱 컬럼) 4320
177 "사람 중독에서 벗어나라."(2016.11.29.화.전병욱 컬럼) 4309
176 "가난한데 왜 행복할까?"(2016.11.28.월. 전병욱 컬럼) 3766
175 "기도하든지 아니면 찬송하라. 딴 길은 없다."(2016.11.25.금.전병욱 컬럼) 4934
174 "엄청 강한 대적을 이기는 길"(2016.11.22.화.전병욱 컬럼) 4718
173 "은혜가 사람을 살린다."(2016.11.17.목.전병욱컬럼) 5215
172 "한심하다와 열심이다."(2016.11.15.화.전병욱 컬럼) 3914
171 "닫힌 문 버리고, 열린 문으로 가라."(2016.11.14.월.전병욱 컬럼) 3636
170 "시원하면 진짜, 피곤하면 가짜!"(2016.11.10.목. 전병욱 컬럼) 3935
169 "의심하며 사는 건 피곤한 일이다. "(2016.11.9.수.전병욱컬럼) 3126
168 "영적 off side를 범하지 말라."(2016.11.8.화. 전병욱컬럼) 3166
167 "그건 최선이 아니야!" (2016.11.7.월. 전병욱 컬럼) 2780
166 "역할과 본질"(2016.11.1.화.전병욱 컬럼) 5029
165 "합당한 자를 찾으라. "(2016.10.31.월.전병욱 컬럼) 3283
164 “8살의 꿈, 그냥 해버리라!” (2016.10.27.목. 전병욱컬럼) 4416
163 “아무도 부럽지 않다. 아무도 두렵지 않다.” (2016.10.26.수. 전병욱컬럼) 3811
162 “75세 노인도 새 시도하면 새 부대다!” (2016.10.25.화. 전병욱컬럼) 3241
161 “다시 가라. 실패했던 그 자리로!” (2016.10.18.화. 전병욱컬럼) 4652
160 “붙어 다니는 놈이 제일 강하다.” (2016.10.17.월. 전병욱컬럼) 34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