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중독에서 벗어나라."(2016.11.29.화.전병욱 컬럼)

  칭찬은 달콤하다. 사랑들이 인정해 주면 만족감이 몰려온다. "하나님을 향한 헌신"과 "사람의 인정을 받기 위한 헌신"은 겉모양은 비슷해 보인다. 작은 차이다. 그러나 위험한 차이다. 치명적 차이다.  겉으로는 "헌신" "내려놓음" "희생"으로 보인다. 근데 아니다. 가짜다. 

  하나님은 속일 수 없다. 마귀는 교활하다. 속일 수 없는 하나님을 속이려고 할만큼 어리석게 만든다. 인정욕구에서 나오는 헌신이다. 가짜다. 나중에는 자기도 속는다. 가짜를 진짜라 생각한다. 거짓 만족에 속아 그냥 산다. "사람들의 인정"을 "하나님의 인정"으로 착각한다.  내면을 보지 않는다. 실체를 감당할 용기가 없다. 거짓된 인생을 살다 무너진다. 두려운 일이다. 

  하나님이 인정하면 세상이 다 덤벼도 흔들리지 않는다. 하나님이 주는 힘을 얻으면 강건하다. 그래서 고난을 이긴다. 외로움을 이긴다. 세상의 공격을 이긴다. 이제 사람들이 붙는다. 달콤한 칭찬과 인정이 생긴다.  달콤하다. 자꾸 기도 대신 사람에게 나간다. 사람에게서 기쁨을 얻는다. 사람들에게서 만족을 느낀다. "사람 중독"이다. 

  중독은 "금단 현상"이 있다. 없으면 미치는 거다. 인정 욕구가 채워지지 않으면, 허탈해 진다. 자괴감, 분노, 거절감, 우울이 찾아온다. 상처, 아픔이라고 쉽게 말한다. 아니다. 이건 중독이다. 치명적 중독이다. 사람 중독이다. 

  중독에서 벗어나는 길이 있다. "보이지 않는 헌신"이다. "느끼지만, 보이지 않게 하라."(Felt but not seen) 이 중독의 해독은 "은밀함"이다. "은밀한 기도, 은밀한 구제, 은밀한 금식"이 회복을 준다. 

  뭔가 조용히 일이 이루어진다. 저절로 되는 것이 아니다. 보이지 않는 헌신, 희생이 있는 거다.  이런 헌신은 없을 때, 비로소 존재감을 느낀다. "음향, 영상"을 보자. 잘하면 느끼지 못한다. 못할 때만 느낀다. 이게 보이지 않는 헌신이다. "예수는 주"를 "예수는 중"으로 자막이 올라온다. 순식간에 예수님을 불교도로 만든다. 이런 실수가 없다면,  보이지 않는 헌신이 있는거다. 

  보이지 않는 헌신이 많아진다. 그러면 점점 조용해 진다. 그런데 강하다. 그게 교회 공동체의 모습이다.  인정욕구에서 나온 헌신은 무효다. 아니 파괴적이다. 오직 주만 바라보라. 미친 중독에서 벗어나라. 사람 중독으로 날뛰지 말라. 이제 그만하라. 자중하라.  오직 주만 바라보라.  보이지  않는 헌신 속에서 하나님 나라는 강력해진다. 하나님 나라는 확장된다.이런 걸 보고 살고 싶다. 보여 달라. 해줘라!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기도를 들어주시기 위해서, 기도를 거절하신다.”(2018.4.18.수.전병욱 컬럼) 708
공지 “신앙은 결코 강요로 생기는 게 아니다.”(2018.4.12.목.전병욱 컬럼) 2368
공지 “뭐가 그리 억울한가? 의인은 그런 사람이 아니다.”(2018.4.11.수.전병욱 컬럼) 2698
공지 “이해 안 되어도 순종하라.”(2018.4.5.목.전병욱 컬럼) 2979
공지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는데, 왜 자꾸 섭섭해 지는가?”(2018.4.4.수.전병욱 컬럼) 2671
공지 “당장, 당장, 당장하라.[Do it right now.]”(2018.3.29.목.전병욱 컬럼) 5403
공지 “져야 이기는 싸움”(2018.3.26.월.전병욱 컬럼) 3240
공지 “작은 능력(little strength)을 가지고 있습니까?”(2018.3.21.수.전병욱 컬럼) 3218
공지 “절망의 자리에서 희망을 가져도 되나요?”(2018.3.20.화.전병욱 컬럼) 2708
공지 “못 믿겠어? 믿는 방법을 가르쳐 주마!”(2018.3.13.화.전병욱 컬럼) 4898
공지 “오마카세가 주는 특별한 경험”(2018.3.9.금.전병욱 컬럼) 4193
공지 “사는 게 피곤한가?”(2018.3.6.화.전병욱 컬럼) 3919
공지 “양을 이리 속으로 보내는 이유”(2018.3.5.월.전병욱 컬럼) 3145
공지 “믿으면 무슨 죄를 지어도 다 되나?”(2018.3.1.목.전병욱 컬럼) 4848
공지 불가능한 것을 놓고 기도하라.”(2018.2.26.월.전병욱 컬럼) 3983
공지 “굳이 천사를 동원해 옥문을 연 이유”(2018.2.22.목.전병욱 컬럼) 4118
공지 “믿음의 사실과 느낌이 일치하려면?”(2018.2.17.토.전병욱 컬럼) 4351
공지 “어려움 감수하면 깊어진다.”(2018.2.13.화.전병욱 컬럼) 4918
공지 “왜 기브온이 아닌 헤브론인가?”(2018.2.8.목.전병욱 컬럼)   4967
공지 “당장 이렇게 살라!”(2018.2.3.토.전병욱 컬럼) 6286
공지 “자기보다 잘난 부하 다루는 능력”(2018.2.1.목.전병욱 컬럼) 5727
179 "삼겹살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2016.12.2.금. 전병욱 컬럼) 5149
178 "지그시 쳐다보는 눈빛" (2016.11.29.수.전병욱 컬럼) 4319
» "사람 중독에서 벗어나라."(2016.11.29.화.전병욱 컬럼) 4309
176 "가난한데 왜 행복할까?"(2016.11.28.월. 전병욱 컬럼) 3766
175 "기도하든지 아니면 찬송하라. 딴 길은 없다."(2016.11.25.금.전병욱 컬럼) 4934
174 "엄청 강한 대적을 이기는 길"(2016.11.22.화.전병욱 컬럼) 4718
173 "은혜가 사람을 살린다."(2016.11.17.목.전병욱컬럼) 5215
172 "한심하다와 열심이다."(2016.11.15.화.전병욱 컬럼) 3914
171 "닫힌 문 버리고, 열린 문으로 가라."(2016.11.14.월.전병욱 컬럼) 3636
170 "시원하면 진짜, 피곤하면 가짜!"(2016.11.10.목. 전병욱 컬럼) 3935
169 "의심하며 사는 건 피곤한 일이다. "(2016.11.9.수.전병욱컬럼) 3126
168 "영적 off side를 범하지 말라."(2016.11.8.화. 전병욱컬럼) 3166
167 "그건 최선이 아니야!" (2016.11.7.월. 전병욱 컬럼) 2780
166 "역할과 본질"(2016.11.1.화.전병욱 컬럼) 5029
165 "합당한 자를 찾으라. "(2016.10.31.월.전병욱 컬럼) 3283
164 “8살의 꿈, 그냥 해버리라!” (2016.10.27.목. 전병욱컬럼) 4416
163 “아무도 부럽지 않다. 아무도 두렵지 않다.” (2016.10.26.수. 전병욱컬럼) 3811
162 “75세 노인도 새 시도하면 새 부대다!” (2016.10.25.화. 전병욱컬럼) 3241
161 “다시 가라. 실패했던 그 자리로!” (2016.10.18.화. 전병욱컬럼) 4652
160 “붙어 다니는 놈이 제일 강하다.” (2016.10.17.월. 전병욱컬럼) 34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