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 강한 대적을 이기는 길"(2016.11.22.화.전병욱 컬럼)

  "갈라져 싸우면 망한다." 예수님이 일반화한 말씀이다. 귀신의 힘으로 귀신을 쫓아낸다 하니 하신 말씀이다. 스스로 분쟁하면 망한다. 최고의 가치는 "하나됨"이다. 하나됨을 위해선 뭐든 해야 한다. "하나됨"은 강하다. 교회도, 국가도, 가정도 그렇다. 성령은 하나되게 하신다. 마귀는 분열케 만든다. 

  히틀러가 여러 나라 침공했다. 손 못댄 나라가 있다. 스위스다. 왜? 작지만, 하나로 뭉치는 나라이기 때문이다.  싸우면 손해라는 생각에 건들지 않았다.  하나됨은 무엇보다 강하다.  강한 세력이 있다. 저런 세력이 덤비면 못 이긴다고 생각한다. 우린 어려울 때도 자기 중심적이다. 내 힘으로 이길 것을 생각하니 절망에 빠진다. 하나님이 주시는 승리의 대부분은 "대적의 분열"을 통한 것이다. 강한데 분열한다. 그래서 우린 이긴다.

  여호사밧 때에 연합군이 침공한다. 모압, 암몬, 마온 등이 힘을 합친다. 답답하게도 여호사밧은 성가대를 앞장 세우고 기도만 한다. 싸움이 아니라 부흥 집회를 하는 모습이다. 그런데 이겼다. 어떻게?  하나님이 적을 분열케 하셨다.  암몬과 모압이 세일을 친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남은 나라끼리 싸우다 망했다. "그들이 서로 쳐 죽였더라."(대하20:23)

  히스기야 때 앗수르의 산헤립이 예루살렘을 포위한다. 히스기야는 항복문서 들고 성전에 들어가 기도한다. 유다가 이긴다. 어떻게? 18만 5천이 서로 싸우다 죽는다. 산헤립은 돌아가서 아들에게 맞아 죽는다. 강한 앗수르가 분열한다. 스스로 자멸한다.  이게 하나님이 주시는 승리의 길이다. 

  요한계시록을 보면, 마귀도 3위 1체로 존재한다. "마귀, 짐승, 음녀"가 그것이다. 서로 연합하다가 마지막에는 분쟁한다. 짐승이 음녀를 죽인다. "짐승은 음녀를 미워하여 망하게 한다. 불사른다."(계17:16)  마귀 세력은 마지막에는 스스로 분쟁하다 망한다. 

  대적이 너무 강하다고 대적 묵상하며 우울증에 빠지지 말라. 주만 바라보라. 하나님이 보호하시고, 하나님의 힘으로 승리를 주신다. 필요할 땐, 적을 분열케 하신다. 스스로 멸망케 한다.  상황, 대적이 아니다. 주만 바라보면 된다. 

  용서받지 못할 죄가 있다. "성령모독죄"다. 그것은 말로 짓는 범죄다. 명백한 성령의 역사를 사탄의 역사라고 하는 짓이다.  속에 있는 것이 말로 나온다. 속에 쌓인 것이 나온다. 말씀, 좋은 책, 좋은 생각을 쌓아야 한다. 그래야 좋은 것이 나온다. 몇시간만 말해 보면, 그가 누군지 안다. 왜? 말이 바로 그 인격이기 때문이다. 속에 쌓인 것이 말로 나온다.  "말 속에 미래가 있다." 지금 말을 들으면 그의 미래가 보인다. 성공한 사람은 말이 다르다. 부정적인 것이 없다. 밝다. 믿음의 말을 한다. 긍정적이다. 하나되게 하는 말만 한다. 

   하나님의 영광을 본 이사야가 제일 먼저 회개한 것이 입술이다. "나는 입술이 부정한 사람이다. 영광의 하나님을 만났다."(사6:5)  제단 숯불로 입술을 정하게 하고 쓰임받는다.  "하나되게 하는 말"이 있다 " 성령의 사람이다. "분열케 하는 말이 있다." 그는 사탄이다.  교회의 목표는 "하나됨"이다. 성령이 하나되게 하신다. 예배가 하나되게 한다. 성도의 말이 하나되게 한다. 하나되면 강하다. 분열케 하는 말을 조심하라. 분열케 하는 세력을 물리치라. 그러면 교회는 한없이 강해질 것이다. "말의 능력을 잘 사용해서 하나됨을 힘써 지키라. 그러면 강력한 존재가 될 것이다."  하나님이 주신 지혜를 붙들면 이긴다. 지지 말고 이기라.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기도를 들어주시기 위해서, 기도를 거절하신다.”(2018.4.18.수.전병욱 컬럼) 715
공지 “신앙은 결코 강요로 생기는 게 아니다.”(2018.4.12.목.전병욱 컬럼) 2370
공지 “뭐가 그리 억울한가? 의인은 그런 사람이 아니다.”(2018.4.11.수.전병욱 컬럼) 2698
공지 “이해 안 되어도 순종하라.”(2018.4.5.목.전병욱 컬럼) 2979
공지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는데, 왜 자꾸 섭섭해 지는가?”(2018.4.4.수.전병욱 컬럼) 2671
공지 “당장, 당장, 당장하라.[Do it right now.]”(2018.3.29.목.전병욱 컬럼) 5403
공지 “져야 이기는 싸움”(2018.3.26.월.전병욱 컬럼) 3240
공지 “작은 능력(little strength)을 가지고 있습니까?”(2018.3.21.수.전병욱 컬럼) 3218
공지 “절망의 자리에서 희망을 가져도 되나요?”(2018.3.20.화.전병욱 컬럼) 2708
공지 “못 믿겠어? 믿는 방법을 가르쳐 주마!”(2018.3.13.화.전병욱 컬럼) 4898
공지 “오마카세가 주는 특별한 경험”(2018.3.9.금.전병욱 컬럼) 4197
공지 “사는 게 피곤한가?”(2018.3.6.화.전병욱 컬럼) 3919
공지 “양을 이리 속으로 보내는 이유”(2018.3.5.월.전병욱 컬럼) 3145
공지 “믿으면 무슨 죄를 지어도 다 되나?”(2018.3.1.목.전병욱 컬럼) 4848
공지 불가능한 것을 놓고 기도하라.”(2018.2.26.월.전병욱 컬럼) 3983
공지 “굳이 천사를 동원해 옥문을 연 이유”(2018.2.22.목.전병욱 컬럼) 4118
공지 “믿음의 사실과 느낌이 일치하려면?”(2018.2.17.토.전병욱 컬럼) 4351
공지 “어려움 감수하면 깊어진다.”(2018.2.13.화.전병욱 컬럼) 4918
공지 “왜 기브온이 아닌 헤브론인가?”(2018.2.8.목.전병욱 컬럼)   4967
공지 “당장 이렇게 살라!”(2018.2.3.토.전병욱 컬럼) 6286
공지 “자기보다 잘난 부하 다루는 능력”(2018.2.1.목.전병욱 컬럼) 5729
179 "삼겹살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2016.12.2.금. 전병욱 컬럼) 5149
178 "지그시 쳐다보는 눈빛" (2016.11.29.수.전병욱 컬럼) 4320
177 "사람 중독에서 벗어나라."(2016.11.29.화.전병욱 컬럼) 4309
176 "가난한데 왜 행복할까?"(2016.11.28.월. 전병욱 컬럼) 3766
175 "기도하든지 아니면 찬송하라. 딴 길은 없다."(2016.11.25.금.전병욱 컬럼) 4934
» "엄청 강한 대적을 이기는 길"(2016.11.22.화.전병욱 컬럼) 4719
173 "은혜가 사람을 살린다."(2016.11.17.목.전병욱컬럼) 5215
172 "한심하다와 열심이다."(2016.11.15.화.전병욱 컬럼) 3914
171 "닫힌 문 버리고, 열린 문으로 가라."(2016.11.14.월.전병욱 컬럼) 3636
170 "시원하면 진짜, 피곤하면 가짜!"(2016.11.10.목. 전병욱 컬럼) 3935
169 "의심하며 사는 건 피곤한 일이다. "(2016.11.9.수.전병욱컬럼) 3126
168 "영적 off side를 범하지 말라."(2016.11.8.화. 전병욱컬럼) 3166
167 "그건 최선이 아니야!" (2016.11.7.월. 전병욱 컬럼) 2780
166 "역할과 본질"(2016.11.1.화.전병욱 컬럼) 5029
165 "합당한 자를 찾으라. "(2016.10.31.월.전병욱 컬럼) 3283
164 “8살의 꿈, 그냥 해버리라!” (2016.10.27.목. 전병욱컬럼) 4416
163 “아무도 부럽지 않다. 아무도 두렵지 않다.” (2016.10.26.수. 전병욱컬럼) 3811
162 “75세 노인도 새 시도하면 새 부대다!” (2016.10.25.화. 전병욱컬럼) 3241
161 “다시 가라. 실패했던 그 자리로!” (2016.10.18.화. 전병욱컬럼) 4652
160 “붙어 다니는 놈이 제일 강하다.” (2016.10.17.월. 전병욱컬럼) 34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