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내가 다 책임지려 하는가?”(2021.6.10.목.전병욱 컬럼)

 

  나오미는 홀로 된 두 며느리에게 친정과 고향으로 돌아가라 한다. 왜? 내가 책임 못 진다는 뜻이다. 누가 나오미에게 책임지라고 했는가? 나오미는 다 잃었다. 그래서 자신을 하나님의 은혜에 온전히 맡겼다. 근데 왜 두 며느리는 은혜에 맡기지 못하는가? 고향으로 돌아간다는 것은 “신앙을 버린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의 백성과 그의 신들에게 돌아가나니”(룻1:15) 믿음 버리라는 뜻이다. 영적으로 망하라는 뜻이다. 나오미의 제안은 얼핏 책임지는 것 같이 보이지만, 무책임한 피상적 위로에 불과하다.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을 하나님께 맡기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특히 자녀들을 맡기지 못한다. 자녀의 문제를 내가 책임지려 한다. 맡기면 하나님이 책임지신다. 그런데 내가 붙들고 있으면서, 눈물 흘리며 망치고 있는 것이다.  사람이 주는 가능성보다 하나님이 주는 가능성이 더 크고 무한하다는 걸 잊지 말라.

 

  부모의 약함이 오히려 강함이 되곤 한다. 모세의 부모는 모세를 보호하지 못했다. 그래서 갈대상자에 담아 하나님께 맡겨 버린다. 오히려 더 강력하게 양육 받게 된다. 요셉의 부모는 졸지에 아들을 잃었다. 요셉은 부모의 보호 없이 팔린 노예로 자라난다. 오히려 하나님의 은혜로 형통을 누리면서 성장한다. 내 손보다 하나님의 손이 더 강력하다. 맡기면, 은혜 안에서 자라게 되어 있다. 

 

  내가 책임지려하지 말고, 맡기라. 하나님께 맡기라.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지하면 그가 이루시고”(시37:5) 맡기면, 완성된다. 맡기면, 안식이 있다. 내가 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내 안에서 선한 것이 나오지 않는다. 나의 어떠함이 결과를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의 전능성(전능자, 엘 샤다이)이 결과를 만들어 낸다. 

 

  은혜에는 한 방이 있다. 부스러기 은혜도 우리에게는 큰 것이다. 나오미는 마라같이 쓴 인생이었다. 그러나 은혜의 부스러기를 체험하는 순간 회복인생이 된다. 마라의 쓴물에 한 나무를 던졌더니 단물이 되었다.(출15:25) 여기서 하나님은 스스로 “치료하는 하나님”(여호와 라파)이라 소개한다. 불치병, 깨진 관계, 무너진 경제상황, 답답함과 견딜 수 없는 정신적 압박이라는 쓴물이 있다. 하나님이 주시는 은혜의 한 방은 그 모든 것을 바꿀 수 있다. 역전시킬 수 있다. 불가능을 가능하게 하는 전능자의 은혜를 만나라. 바뀐 결과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내가 책임진다고 쥐고 있지 말라. 하나님께 맡기라. 완성과 풍성함을 곧장 체험하게 될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거듭남 – 헷갈리는 이들에게”(2021.9.24.금.전병욱 컬럼) 1545
공지 “약함과 성령이 손잡다.”(2021.9.17.금.전병욱 컬럼) 2374
510 “감각되는 영광, 부어지는 은혜”(2021.9.10.금.전병욱 컬럼) 2478
509 “죽음 앞에 서면, 인생은 정리된다.”(2021.9.3.금.전병욱 컬럼) 3130
508 “실패자로 보이는 두려움”(2021.8.27.금.전병욱 컬럼) 3773
507 “뭉치로 있게 말라.”(2021.8.20.금.전병욱 컬럼) 3196
506 “친구여! 은혜가 메마른 사람이여!”(2021.8.10.화.전병욱 컬럼) 5269
505 “용서가 힘든 이유”(2021.7.30.금.전병욱 컬럼) 5266
504 “기도 그만 하고, 순종, 순종, 순종하라.”(2021.7.23.금.전병욱 컬럼) 5588
503 “양몰이 개 되라.”(2021.7.16.금.전병욱 컬럼) 5293
502 “다람쥐와 잊혀진 도토리”(2021.7.9.금.전병욱 컬럼) 5860
501 “고속 응답의 길 = 원하는 것을 먼저 하라.”(2021.7.2.금.전병욱 컬럼) 6113
500 “고난에 대해 ‘이제야 알겠다’고 말한 뜻은?”(2021.6.22.화.전병욱 컬럼) 7319
» “왜 내가 다 책임지려 하는가?”(2021.6.10.목.전병욱 컬럼) 8321
498 “자기 자리를 떠나는 위험성”(2021.6.3.목.전병욱 컬럼) 7047
497 “없음에서 구원이 시작되다.”(2021.5.25.화.전병욱 컬럼) 8026
496 “먼저 잘 믿으라. 일 그만하고!”(2021.5.20.목.전병욱 컬럼) 7268
495 “누군가에게 선물이 되는 삶”(2021.5.11.화.전병욱 컬럼) 8266
494 “아는 사람이 모르는 사람에게!”(2021.4.20.화.전병욱 컬럼) 10157
493 “초라한 쐐기의 힘”(2021.4.13.화.전병욱 컬럼) 81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6 Next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