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 생겼을 때, 나의 관심사는?”(2020.10.3.토.전병욱 컬럼)

 

  “다윗처럼” 되기를 원한다. 그러나 다윗과는 다르게 산다. 

그러면서 다윗처럼 되기를 원하는 것은 넌센스다. 

다윗은 험난한 환경, 도망자, 늘 전쟁, 늘 아우성의 인생을 살았다.

 마침내 주가 주신 평안을 누리게 된다.

 이제 여유가 생겼다. 쉴 수 있다. 즐길 수 있다. 

대개 이때의 관심사는 “나에게” 이다.

 “즐김” “과시” “거드름”에 치우친다. 

그러나 다윗의 관심사는 여전히 “하나님”이었다. 

풍랑일 때, 고난의 때 뿐 아니라 평안의 때에도 관심사는 “하나님” 뿐이었다.

 

  다윗은 자기와 하나님을 비교한다. 

나는 “백향목 궁”, 하나님은 “휘장(텐트)”에 있다. 

나는 “화려”하고, 주는 “초라”하다.

 이게 뭐냐? 이게 말이 되느냐? 이게 다윗의 생각이었다. 

“송구한 마음” “죄송한 마음” “빚진 마음”이 들었다. 

그래서 성전 짓기를 구한다. 송구한 마음에서 감사가 나온다. 

하나님은 감사하는 자를 사랑하신다. 

반대로 여유 생긴 이후에 나의 관심사는? 

바라던 대학, 취업, 결혼, 집 장만, 사업 성공... 이제 여유가 생겼다. 

대개 이때 나의 관심사는 “나 중심” “즐김” “과시” “거드름”으로 간다. 

다윗은 여유가 생기고 난 다음에도 “나의 일”이 아닌 “주의 일”에 적극적이다. 

이게 차이다.

 

  상투적이지 않으려 일본 예를 들겠다. 

일본에는 왜 믿는 자가 늘지 않는가?

 일꾼이 없기 때문이다. 

일본의 기독교인은 인구의 1% 정도다. 

그런데 장차 믿을 종교를 말해 보라면, 36%가 기독교를 선택한다. 

그런데도 왜 믿는 자가 없는가? 

전도하지 않기 때문이다. 

만약 일꾼이 제대로 주의 일을 한다면, 엄청난 일이 벌어질 것이다. 

일본 인구 1억 3천만의 36%면 4,680만명이다. 

한국 인구가 대충 5,100만명 정도다. 

거의 한국 인구에 맞먹는 수가 일본 기독교인이 된다는 말이다. 

이런 일이 왜 벌어지지 않는가? 전도하지 않기 때문이다.

 “주의 일”에 관심이 없기 때문이다. 

이게 우리의 모습, 우리의 자화상이기도 하다. 

 

  다윗이 주를 먼저 생각하니, 하나님은 다윗에게 부어 주신다. 

첫째, 위대하게 만들어 주신다고 약속한다. 내가 높인다고 높아지는 것 아니다. 

그러나 주가 높이면, 그대로 된다. 

둘째, 평안을 주신다고 약속한다. 

세상에 휘둘리지 않는다. 흔들리지 않는다. 

주가 주시는 평안은 보호와 힘이 곁들인 평안이다. 누구도 건드릴 수 없다. 

셋째, 자손의 축복이다. 네 몸에서 날 네 씨를 세워 나라를 견고하게 할 것이라 약속한다. 

뜻대로 되는 자식 없다. 그러나 주가 축복하시면, 주의 뜻대로 세워지지 않을 자식도 없다. 

자식에 대한 최고의 투자는 “주께 충성”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집을 세워주신다고 약속한다. 

자기가 자기 집을 세우지 못한다. 스스로 완성하지 못한다. 

주가 세우신다. 주가 완성하신다. 주가 끝맺어 주신다. 

다윗은 주를, 주는 다윗을 생각한다. 

이게 산상수훈의 삶이다.

 “그런즉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마 6:33) 

 

  말씀을 받았다, 약속을 받았다. 이제 다윗은 “기도할 마음”이 생겼다.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이여

 주의 종의 귀를 여시고 이르시기를 내가

 너를 위하여 집을 세우리라 하셨으므로

 주의 종이 이 기도로 주께 간구할 마음이

 생겼나이다”(삼하 7:27) 

다윗은 말씀 붙들고 “막 살았다.” 

그리고 다윗은 약속 붙들고, “막 기도”했다. 

말씀에서 “막 살기”와 “막 기도”가 나온다. 

 

  “다웟처럼 되기”를 바라면, “다윗처럼 살라.” 이건 힘든 게 아니다. 

첫 단추가 중요하다. 

여유 생겼을 때, “내 관심사”에서 갈라진다.  

항상 “주의 일에 더욱 힘쓰는 자”가 되라. 그게 잘 사는 길이다. 그게 이기는 길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적당한 결핍은 복이다.”(2020.11.13.금.전병욱 컬럼) 18961
공지 “모멸감에서 폭력이 온다.”(2020.11.6.금.전병욱 컬럼) 4180
공지 “당연의 세계에만 머무르지 말라.”(2020.10.30.금.전병욱 컬럼) 4371
공지 “구원 계획의 일부로서의 고난”(2020.10.23.금.전병욱 컬럼) 4016
» “여유 생겼을 때, 나의 관심사는?”(2020.10.3.토.전병욱 컬럼) 7795
공지 “기도하면 보인다.”(2020.9.25.금.전병욱 컬럼) 4636
공지 “승리를 위한 핵심 체크”(2020.9.18.금.전병욱 컬럼) 6094
공지 “깍두기 제도가 주는 의미”(2020.9.11.금.전병욱 컬럼) 4398
공지 “동네 아저씨 찾지 말고, 아버지 찾으라.”(2020.8.21.금.전병욱 컬럼) 8512
공지 “벽돌 신앙에서 만나 신앙으로!”(2020.8.14.금.전병욱 컬럼) 5359
공지 “십자가를 만나야 깨진다.”(2020.8.7.금.전병욱 컬럼) 5538
공지 “태도가 고도를 결정한다.”(2020.7.30.목.전병욱 컬럼) 6271
공지 “3시간 동안 쓰레기를 줍는 이유”(2020.7.24.금.전병욱 컬럼) 5875
공지 “고난이 오면, 뭘 기도하나요?”(2020.7.10.금.전병욱 컬럼) 8372
공지 “낮은 차원이 높은 차원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2020.7.3.금.전병욱 컬럼) 5807
공지 “디도같은 일꾼이 그립다.”(2020.6.26.금.전병욱 컬럼) 5580
공지 “호날두에게는 낭만이 없다.”(2020.6.19.금.전병욱 컬럼) 6277
공지 “기도 순서만 바뀌어도 인생이 바뀐다.”(2020.6.12.금.전병욱 컬럼) 6485
공지 “말이 아닌 말씀 붙들라.”(2020.6.4.목.전병욱 컬럼) 5080
공지 “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7110
공지 “빛이 들어오는 그 순간! 낙심을 이긴다.”(2020.5.15.금.전병욱 컬럼) 8092
공지 “살아계신 하나님[the living God]이 역전의 근거이다.”(2020.5.8.금.전병욱 컬럼) 7362
공지 “실망의 힘! -지긋지긋하게, 질리게 만드는 축복”(2020.4.29.수.전병욱 컬럼) 8220
공지 “왜 고난? - 고난에 대한 거친 이해”(2020.4.24.금.전병욱 컬럼) 6563
공지 “마귀가 모르는 것!”(2020.4.13.월.전병욱 컬럼) 7839
공지 “당장 새장에서 벗어나라!”(2020.4.3.금.전병욱 컬럼) 7283
공지 “거울을 본 사람”(2020.3.27.금.전병욱 컬럼) 7675
공지 “보기 드문 3가지 탁월성”(2020.3.20.금.전병욱 컬럼) 8642
공지 “살았으면 새가 벌레를 먹지만 죽으면 벌레가 새를 먹는다.”(2020.3.5.목.전병욱 컬럼) 9020
공지 “Hakuna Matata![문제 삼지 않는다]”(2020.2.13.목.전병욱 컬럼) 8303
공지 “불변하는 것으로 변하는 것들을 대응하라.”(2020.2.7.금.전병욱 컬럼) 8727
공지 “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9855
공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3가지!”(2020.1.22.수.전병욱 컬럼) 10554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7400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8113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113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