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하면 보인다.”(2020.9.25.금.전병욱 컬럼)

 

  내가 가진 문제가 있다. 

문제가 “언어화”되는 순간, 내가 볼 수 있게 된다. 

기도하면, 내 속의 악과 내 속의 약함이 보인다. 

보이니까, 악은 제거할 수 있고, 약함은 주의 도우심으로 강하게 될 수 있다. 

회개와 성령충만이 가능해 진다는 말이다. 

 

1. 내 속에 있는 보이는 악을 제거하라. 

 

  악은 경향성이 있다. 

자석에 쇠붙이가 끌리듯, 사람은 누구나 죄에 끌린다.

 동방 정교회는 마귀를 그릴 때, 평범한 모습으로 그린다. 

지혜로운 통찰이다. 악은 언제나 평범한 모습으로 다가온다. 

뿔 달린 모습이 아니란 말이다.

 

  청소년이 심한 욕을 한다. 왜? 욕의 힘을 알기 때문이다. 

욕하면, 무시 안한다. 움찔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자기들만 아는 “은어”를 사용할 때, 상대가 당황하고, 주도권을 잡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좋은 옷, 좋은 차”를 타면, 굽신대는 것 같다. 

이렇게 악의 힘을 맛보고, 악에 끌려다닌다. 

그러다 실제 악의 깊은 수렁에 빠지기도 한다.

 

  과거 심하게 악을 비난했다고 그가 선은 아니다.

 그에게 힘과 돈이 주어졌을 때, 다시 봐야 한다. 

더 심한 악이 되어있을 수도 있다. 

나도 그 악이 될 수 있다. 악은 전염성이 강하다. 

집단화의 유혹이 있다.

 악의 그룹에 머물 때, 안도감, 얻는 이익이 있다. 

나쁜 줄 알면서도 벗어나지 못한다. 나중에는 스스로 속인다. 

상대가 더 나쁘기 때문에 상관없다고 위안 삼는다. 

명심하라. 내 안의 악이 보이면, 당장 제거하라. 잘라내 버리라. 

변명하고, 머뭇거리는 사이에 당신이 “거대한 악”으로 변화될 수도 있다. 

 

  사람들이 나에게 충고하고, 꾸짖으면 은혜로 알라. 

충고를 들을 수 있는 것이 복이다. 

그러나 소인배는 충고하면 화낸다. 꾸짖으면, 욕한다. 

“의인이 나를 칠지라도 은혜로 여기며 책망할지라도 

머리의 기름 같이 여겨서 내 머리가 이를 거절하지 아니할지라

 그들의 재난 중에도 내가 항상 기도하리로다”(시 141:5) 

의인이 내게 조언한다. 그걸 은혜로 여기지 않고, 벼른다. 

“그들의 재난 중에도”를 “그들의 악에 대하여”라고 번역할 수 있다.

 즉 나를 변화시킬 충고로 받지 않고, 그 사람의 악을 찾아낸다는 뜻이다. 

의인이 충고할 때, 나의 악을 찾아 변화와 회개로 가야하는데, 

오히려 충고하는 사람의 악을 찾고 공격하기 분주한 모습이 된다. 

그래서 망하는 것이다. 

 

  “메시지에 밀리면, 메신저를 공격하라.” 

세속의 권모술수에서나 쓰는 말이다. 

자꾸 내용은 도외시하고, 사람만 공격하면, 그는 악이다.

 메시지로 싸우라. 내용으로 싸우라. 그게 진짜다. 

모든 자극을 내가 변화되는데 사용하라. 

내 속의 악을 보고 잘라내 버리라. 그게 사는 길이다.

 

2. 보이는 나의 약한 영을 보고, 기도로 강하개 하라.

 

  영이 약해서 흔들린다. 광야의 자리에서 기도하라. 영이 강해진다. 

찬송하라. 영적 충만에 이르게 된다. 

다윗은 사자의 발톱, 곰의 발톱이 안 무서웠다. 

왜? 영이 강했기 때문이다. 골리앗이 안 무서웠다. 

왜? 영혼이 강력했기 때문이다. 

바울과 실라가 빌립보 감옥에 갇혔다. 

거기서 기도하고 찬송하니, 옥문이 열렸다. 

숙원이었던 교회가 세워지게 되었다. 

영이 강해지면, 막힌 게 뚫린다. 목적이 이루어진다. 

 

  믿음이란 마음 속에 기둥하나 세우는 것이다. 

흔들리고 넘어질 때, 기도하라. 그리고 기둥 하나 든든하게 세우라.

 어떤 난관에서도 승리할 것이고, 어떤 도전도 오히려 축복의 통로가 될 것이다. 

 

  기도하면 보인다. 악은 제거하고, 약함은 강하게 하라. 

그러면 점점 강하게 될 것이다. 

보이면 당장 행동하라.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여유 생겼을 때, 나의 관심사는?”(2020.10.3.토.전병욱 컬럼) 5321
» “기도하면 보인다.”(2020.9.25.금.전병욱 컬럼) 1763
공지 “승리를 위한 핵심 체크”(2020.9.18.금.전병욱 컬럼) 4158
공지 “깍두기 제도가 주는 의미”(2020.9.11.금.전병욱 컬럼) 2823
공지 “동네 아저씨 찾지 말고, 아버지 찾으라.”(2020.8.21.금.전병욱 컬럼) 6868
공지 “벽돌 신앙에서 만나 신앙으로!”(2020.8.14.금.전병욱 컬럼) 3823
공지 “십자가를 만나야 깨진다.”(2020.8.7.금.전병욱 컬럼) 3971
공지 “태도가 고도를 결정한다.”(2020.7.30.목.전병욱 컬럼) 4622
공지 “3시간 동안 쓰레기를 줍는 이유”(2020.7.24.금.전병욱 컬럼) 4325
공지 “고난이 오면, 뭘 기도하나요?”(2020.7.10.금.전병욱 컬럼) 6784
공지 “낮은 차원이 높은 차원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2020.7.3.금.전병욱 컬럼) 4537
공지 “디도같은 일꾼이 그립다.”(2020.6.26.금.전병욱 컬럼) 4212
공지 “호날두에게는 낭만이 없다.”(2020.6.19.금.전병욱 컬럼) 4848
공지 “기도 순서만 바뀌어도 인생이 바뀐다.”(2020.6.12.금.전병욱 컬럼) 4986
공지 “말이 아닌 말씀 붙들라.”(2020.6.4.목.전병욱 컬럼) 3649
공지 “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5746
공지 “빛이 들어오는 그 순간! 낙심을 이긴다.”(2020.5.15.금.전병욱 컬럼) 6581
공지 “살아계신 하나님[the living God]이 역전의 근거이다.”(2020.5.8.금.전병욱 컬럼) 5762
공지 “실망의 힘! -지긋지긋하게, 질리게 만드는 축복”(2020.4.29.수.전병욱 컬럼) 6704
공지 “왜 고난? - 고난에 대한 거친 이해”(2020.4.24.금.전병욱 컬럼) 5159
공지 “마귀가 모르는 것!”(2020.4.13.월.전병욱 컬럼) 6227
공지 “당장 새장에서 벗어나라!”(2020.4.3.금.전병욱 컬럼) 6108
공지 “거울을 본 사람”(2020.3.27.금.전병욱 컬럼) 6207
공지 “보기 드문 3가지 탁월성”(2020.3.20.금.전병욱 컬럼) 7202
공지 “살았으면 새가 벌레를 먹지만 죽으면 벌레가 새를 먹는다.”(2020.3.5.목.전병욱 컬럼) 7581
공지 “Hakuna Matata![문제 삼지 않는다]”(2020.2.13.목.전병욱 컬럼) 7023
공지 “불변하는 것으로 변하는 것들을 대응하라.”(2020.2.7.금.전병욱 컬럼) 7410
공지 “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8457
공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3가지!”(2020.1.22.수.전병욱 컬럼) 8796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6073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6657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93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