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우리의 상태는 병든 상태다. 죄의 상처가 깊다.

상처는 정글과 같다. 정글에서는 쉽게 생각했다가는 길을 잃기 쉽다.

상처 치유도 마찬가지다. 쉽게 생각해서는 길을 잃는다. 목표가 중요하다.

목표는 방향을 잃지 않게 한다. 치유의 목표는 “하나님 형상 회복”이다. 

  “형상 회복”의 길은 먼저 예배를 회복하는 것이다.

예배는 영이신 하나님과 인간이 만나는 것이다.

하나님의 생기가 불어 넣어지는 순간이다.

하나님 만나면 살아난다. 살아있는 예배는 사람을 살린다. 잃어버린 “하나님 형상”을 회복케 한다. 

 

  예배라고 다 같은 예배가 아니다. 깊이가 다르다. 만남의 깊이가 다르다. 

 

  첫째, “성전 뜰 예배”이다.

육적 예배라 할 수 있다. 양 잡고, 제물 태우는 예배의 모양은 같다.

그러나 “속죄나 만남의 경험이 없는 예배”이다. 보통 “성전 뜰만 밟고 간다”라고 말하는 예배다.

예배 현장에 있다. 그러나 내적인 역사가 일어나지 않는다.

대개 예배 시작과 함께 잠이 든다. 쳐다 보고 있으나 “딴 생각”으로 가득 차 있다.

몸은 있으나 마음은 참석하지 않은 것이다. 자꾸 집에 가고 싶다.

예배의 열망이 없다.

왜? 마귀가 “혼미케 하는 마음”(고후4:4)을 주어서 방해하기 때문이다.

예배가 예배 되지 못한다. 

 

  둘째, “성소 예배”이다. 정신적 예배라 할 수 있다.

성소 안에는 진설병, 등대, 분향단이 다 있다. 지적, 감정적, 의지적 깨달음도 있다.

어느 정도 영적 감동도 있다. 주로 말씀을 통해 “지적 깨달음” “감정적 눈물” “의지적 결단”을 하기도 한다.

“참 좋은 예배였다”고 고백하는 사람이라도 성소 예배에만 머무를 수 있다.

여기서는 거듭남이 없다. 죄의 터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셋째, “지성소 예배”이다. 영적 예배라 할 수 있다.

지성소는 홀로 하나이신 하나님만 계신 곳이다. 오직 하나님과의 만남이 이루어지는 곳이다.

키에르케고르는 “신 앞의 단독자”로 서는 곳이라고 했다.

언약궤만 있다. 그 안에는 “십계명 돌판”이 있다. 말씀이 있다.

언약궤 뚜껑에는 천사가 두 날개로 덮는 모양이다. 그 공간을 “속죄소”라고 한다. 또는 “시은좌”라고도 한다.

그 공간에서 죄사함이 이루어진다. 그 자리에서 은혜가 베풀어진다.

“죄 용서 체험”과 “은혜의 체험”이 이루어지는 자리이다. 

 

  “속죄소”는 히브리 말로 “카포렛”이라 한다. “덮는다”는 뜻이다.

덮이면 치유된다. 덮이면 회복된다.

지성소 예배는 하나님으로 덮이는 시간이다.

따뜻함이 있다. 회복이 있다. 치유가 있다. 

 

  회복의 길은 예배 밖에 없다. 지성소 예배를 사모하라.

지성소 예배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로 덮이는 체험을 하라. 그러면 살아난다.

새 힘 얻는다. 회복된다. 다시금 하나님 형상의 기능이 되살아나기 시작할 것이다.

“생육하라. 번성하라. 땅에 충만하라. 다스리라”(fruitful, increasing, full, ruling)

말씀대로 움직이게 된다. 머지않아 주변이 생명을 얻고 변화되는 것을 목격하게 될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기도 그만 하고, 순종, 순종, 순종하라.”(2021.7.23.금.전병욱 컬럼) 1752
공지 “양몰이 개 되라.”(2021.7.16.금.전병욱 컬럼) 2498
공지 “다람쥐와 잊혀진 도토리”(2021.7.9.금.전병욱 컬럼) 3097
공지 “고속 응답의 길 = 원하는 것을 먼저 하라.”(2021.7.2.금.전병욱 컬럼) 3793
공지 “고난에 대해 ‘이제야 알겠다’고 말한 뜻은?”(2021.6.22.화.전병욱 컬럼) 4722
공지 “왜 내가 다 책임지려 하는가?”(2021.6.10.목.전병욱 컬럼) 5852
공지 “자기 자리를 떠나는 위험성”(2021.6.3.목.전병욱 컬럼) 4742
공지 “없음에서 구원이 시작되다.”(2021.5.25.화.전병욱 컬럼) 5529
공지 “먼저 잘 믿으라. 일 그만하고!”(2021.5.20.목.전병욱 컬럼) 5057
공지 “누군가에게 선물이 되는 삶”(2021.5.11.화.전병욱 컬럼) 5758
공지 “아는 사람이 모르는 사람에게!”(2021.4.20.화.전병욱 컬럼) 7954
공지 “초라한 쐐기의 힘”(2021.4.13.화.전병욱 컬럼) 5917
공지 "힘은 겸손할 때 강하다."(2021.4.6.화.전병욱컬럼) 6111
공지 “미리 결정하고 기도 요청하기”(2021.3.30.화.전병욱 컬럼) 6121
공지 “강한 자가 허망하게 무너질 때”(2021.3.23.화.전병욱 컬럼) 6196
공지 “100% 믿음이 주는 힘”(2021.3.16.화.전병욱 컬럼) 6863
공지 “적당한 결핍은 복이다.”(2020.11.13.금.전병욱 컬럼) 31174
공지 “모멸감에서 폭력이 온다.”(2020.11.6.금.전병욱 컬럼) 9665
공지 “당연의 세계에만 머무르지 말라.”(2020.10.30.금.전병욱 컬럼) 10011
공지 “구원 계획의 일부로서의 고난”(2020.10.23.금.전병욱 컬럼) 8967
공지 “여유 생겼을 때, 나의 관심사는?”(2020.10.3.토.전병욱 컬럼) 13224
공지 “기도하면 보인다.”(2020.9.25.금.전병욱 컬럼) 12117
공지 “승리를 위한 핵심 체크”(2020.9.18.금.전병욱 컬럼) 11537
공지 “깍두기 제도가 주는 의미”(2020.9.11.금.전병욱 컬럼) 8937
공지 “동네 아저씨 찾지 말고, 아버지 찾으라.”(2020.8.21.금.전병욱 컬럼) 13895
공지 “벽돌 신앙에서 만나 신앙으로!”(2020.8.14.금.전병욱 컬럼) 10550
공지 “십자가를 만나야 깨진다.”(2020.8.7.금.전병욱 컬럼) 10908
공지 “태도가 고도를 결정한다.”(2020.7.30.목.전병욱 컬럼) 11487
공지 “3시간 동안 쓰레기를 줍는 이유”(2020.7.24.금.전병욱 컬럼) 10813
공지 “고난이 오면, 뭘 기도하나요?”(2020.7.10.금.전병욱 컬럼) 13626
공지 “낮은 차원이 높은 차원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2020.7.3.금.전병욱 컬럼) 11339
공지 “디도같은 일꾼이 그립다.”(2020.6.26.금.전병욱 컬럼) 10364
공지 “호날두에게는 낭만이 없다.”(2020.6.19.금.전병욱 컬럼) 11083
공지 “기도 순서만 바뀌어도 인생이 바뀐다.”(2020.6.12.금.전병욱 컬럼) 11713
공지 “말이 아닌 말씀 붙들라.”(2020.6.4.목.전병욱 컬럼) 10054
» “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12371
공지 “빛이 들어오는 그 순간! 낙심을 이긴다.”(2020.5.15.금.전병욱 컬럼) 13431
공지 “살아계신 하나님[the living God]이 역전의 근거이다.”(2020.5.8.금.전병욱 컬럼) 13187
공지 “실망의 힘! -지긋지긋하게, 질리게 만드는 축복”(2020.4.29.수.전병욱 컬럼) 13639
공지 “왜 고난? - 고난에 대한 거친 이해”(2020.4.24.금.전병욱 컬럼) 12119
공지 “마귀가 모르는 것!”(2020.4.13.월.전병욱 컬럼) 12945
공지 “당장 새장에서 벗어나라!”(2020.4.3.금.전병욱 컬럼) 12505
공지 “거울을 본 사람”(2020.3.27.금.전병욱 컬럼) 12970
공지 “보기 드문 3가지 탁월성”(2020.3.20.금.전병욱 컬럼) 14030
공지 “살았으면 새가 벌레를 먹지만 죽으면 벌레가 새를 먹는다.”(2020.3.5.목.전병욱 컬럼) 15149
공지 “Hakuna Matata![문제 삼지 않는다]”(2020.2.13.목.전병욱 컬럼) 13379
공지 “불변하는 것으로 변하는 것들을 대응하라.”(2020.2.7.금.전병욱 컬럼) 13791
공지 “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15371
공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3가지!”(2020.1.22.수.전병욱 컬럼) 16788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12938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13824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178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6 Next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