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인생의 짐이 무겁다. 그냥 주저 앉고 싶을 때가 많다. 

이 근심, 저 근심으로 정신 차릴 여유도 없을 때가 많다. 

130년 살았던 야곱은 “험난한 세월”을 보냈다 한다.

120년 살았던 모세는 “수고와 슬픔” 뿐이라고 고백한다. 

노고는 끝이 없다. 그게 인생이다. 

짐을 극복하고 잘 사는 길은? 

          

1. 짐을 가지고 주님께 가라.(come to me)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마11:28)  

짐 가지고 예수께 가는 것이 첫번째다.

“수고”와 “무거운 짐”을 나누는 경우가 있다. 

“수고”는 “내가 해야할 것”이다. 

“무거운 짐”은 “내가 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결혼한다. 부부가 서로 해야할 일이 수고다. 

반면 결혼 후 시댁, 처가, 여러 관계에서 나오는 일들이 있다. 

그게 “무거운 짐”이다. 

직장에서 자기에게 주어진 임무가 “수고”다. 

나쁜 상사의 괴롭힘과 동료와의 불협화음이 “무거운 짐”이다.

실상 수고보다 무거운 짐이 더 힘들 때가 많다. 

  수고와 무거운 짐 들고 예수께 가는 것이 믿음이다. 

다윗은 “칼과 단창”으로 싸우지 않았다. 

“여호와의 이름”으로 싸웠다. 

“전쟁은 하나님께 속한 것”임을 알았다. 

주께 문제를 가지고 나가라. 그러면 그 싸움은 “주님의 전쟁”(This is the Lord’s battle.)이 된다. 

  

2. 쉼을 주신다. (I will give you rest.)

              

  쉼은 문제를 없앤다는 뜻이 아니다. 

힘을 얻고 다시 일어서게 만든다는 뜻이다. 

짐은 곧 사명이다. 

짐을 지고 사는 것은 사명을 지고 사는 것이다. 

아프리카 어느 마을에서는 급류를 지날 때, 큰 돌을 들고 건너라고 한단다. 

돌의 무게가 급류에서 건져준다는 것이다. 

짐이 나를 살린다. 사명이 나를 존재케 한다. 

                 

  “멍에”는 힘들다. 

근데 긍정적으로 보면, 멍에는 짐을 잘 질 수 있게 만드는 도구다.  

말에게 “편자”(horseshoe)는 고통이다. 

근데 편자 때문에 상하지 않고, 잘 달릴 수 있다. 

사명은 힘들다. 

근데 힘든 그 일을 감당하면서 내가 존재한다. 성장한다. 의미를 찾는다. 

짐을 피하지 말라. 사명을 피하지 말라. 부딪히면 힘 주신다. 

부딪히면 길을 보여주신다.(고전10:13) 

                    

3. 온유와 겸손을 배우라.

             

  신앙은 배우는 것이다. 

계속 배우는 것이다. 주께 계속 배우라. 

그게 신앙이고, 성장이다. 

“온유”는 부드러움이다. 딱딱함을 버리는 것이다. 

강한가? 부러진다. 딱딱한가? 죽어가는 것이다. 

마음이 부드러우면 상처가 안된다. 

남이 뭐래도 괴롭지 않다. 마음이 딱딱하면 공격에 상처 받는다.

 힘들어진다. 온유를 배우라. 그러면 어떤 험한 일도 상처없이 극복해낼 수 있다. 

                  

  십자가에 달린 예수님께 도전한다.

 “성전을 헐고 사흘만에 짓는 자여, 하나님 아들이면 내려와라. 

남은 구원하고 자기는 구원 못하냐?”(마27:40) 

나 같으면 내려왔다. 턱을 날리고, 이빨을 다 뽑아버린다. 

그리고 다시 십자가에 올라가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한다.

 이러니 나는 예수님이 아닌 것이다. 

  겟세마네에서 자는 제자들을 본다. 

십자가 직전에 잠을 잔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근데 예수님은 “마음은 원이로되, 육신이 약하다”고 하신다. 

안이숙 여사는 “그럴 수도 있지”라고 해석한다. 

이게 부드러움이다. 이게 온유다. 이게 겸손이다. 

무슨 갈등이 있을 수 있겠나? 무슨 상처가 있겠는가? 

계속 부드러워지라. 부드럽지 않으면 짐에 눌려 나부터 죽는다.

 배우면 산다. 너도 살고, 나도 산다. 

미루지 말고, 즉시 살 길을 찾자.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승리를 위한 핵심 체크”(2020.9.18.금.전병욱 컬럼) 968
공지 “깍두기 제도가 주는 의미”(2020.9.11.금.전병욱 컬럼) 2124
공지 “동네 아저씨 찾지 말고, 아버지 찾으라.”(2020.8.21.금.전병욱 컬럼) 6220
공지 “벽돌 신앙에서 만나 신앙으로!”(2020.8.14.금.전병욱 컬럼) 3263
공지 “십자가를 만나야 깨진다.”(2020.8.7.금.전병욱 컬럼) 3497
공지 “태도가 고도를 결정한다.”(2020.7.30.목.전병욱 컬럼) 4050
공지 “3시간 동안 쓰레기를 줍는 이유”(2020.7.24.금.전병욱 컬럼) 3916
공지 “고난이 오면, 뭘 기도하나요?”(2020.7.10.금.전병욱 컬럼) 6259
공지 “낮은 차원이 높은 차원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2020.7.3.금.전병욱 컬럼) 4185
공지 “디도같은 일꾼이 그립다.”(2020.6.26.금.전병욱 컬럼) 3856
공지 “호날두에게는 낭만이 없다.”(2020.6.19.금.전병욱 컬럼) 4507
공지 “기도 순서만 바뀌어도 인생이 바뀐다.”(2020.6.12.금.전병욱 컬럼) 4596
공지 “말이 아닌 말씀 붙들라.”(2020.6.4.목.전병욱 컬럼) 3207
공지 “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5322
공지 “빛이 들어오는 그 순간! 낙심을 이긴다.”(2020.5.15.금.전병욱 컬럼) 6126
공지 “살아계신 하나님[the living God]이 역전의 근거이다.”(2020.5.8.금.전병욱 컬럼) 5354
공지 “실망의 힘! -지긋지긋하게, 질리게 만드는 축복”(2020.4.29.수.전병욱 컬럼) 6312
공지 “왜 고난? - 고난에 대한 거친 이해”(2020.4.24.금.전병욱 컬럼) 4789
공지 “마귀가 모르는 것!”(2020.4.13.월.전병욱 컬럼) 5781
공지 “당장 새장에서 벗어나라!”(2020.4.3.금.전병욱 컬럼) 5899
공지 “거울을 본 사람”(2020.3.27.금.전병욱 컬럼) 5776
공지 “보기 드문 3가지 탁월성”(2020.3.20.금.전병욱 컬럼) 6803
공지 “살았으면 새가 벌레를 먹지만 죽으면 벌레가 새를 먹는다.”(2020.3.5.목.전병욱 컬럼) 7166
공지 “Hakuna Matata![문제 삼지 않는다]”(2020.2.13.목.전병욱 컬럼) 6789
공지 “불변하는 것으로 변하는 것들을 대응하라.”(2020.2.7.금.전병욱 컬럼) 7159
» “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8074
공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3가지!”(2020.1.22.수.전병욱 컬럼) 8308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5690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6216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883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