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담 대신 기도”(2019.8.20.화.전병욱 컬럼)

         

  오병이어 기적 이후 제자들은 들뜬 모습이다. 

서로 무용담, 자신감을 나눈다. 

예수님은 “재촉”하시고, 홀로 “산으로 기도”하러 가신다. 

바다로 나간 제자들은 풍랑 맞는다. 

예수님이 기획하신 “의도적 고난” 냄새가 난다. 

제자들이 교만해 졌다. 기도가 사라졌다. 

교만의 최고 치료제는 고난이다.

 현실에 부딪혀 보니, 자신감이 “박살”난다. 

자랑할 것이 하나 없다. 밑천 드러난다.

          

  고난은 믿음을 흔든다. 

두려움이 엄습한다. 극단으로 가게 한다. 최악을 생각하게 한다.

물 위를 걸어오는 예수님을 보고, “유령”이라 한다. 

내면이 흔들리면, 뭐가 나타나든 최악을 생각한다. 

고난 중에 내게 오는 유령은 뭔가? 

최악을 생각하는 것은 뭔가? 

“죽음. 파산, 이혼, 끝장...” 풍랑 중에 예수님이 오신다. 

성도에게 “끝장”은 없다. 자기 의지함을 깨버리면 건져주신다. 

풍랑 중에 배는 “작은 널판지”에 불과하다. 

결정해야 한다. 

작은 널판지를 의지할 것인가? 예수님을 의지할 것인가? 

“널판지냐, 예수님이냐?”

 베드로는 널판지 버리고, 예수께로 간다. 

얼마 못가 물에 빠지지만, 그의 선택은 옳았다. 

            

  고난 중에 베드로는 소리지른다. 

“주여 나를 구원하소서” 결국 구원받는다. 

3세기 사막 교부들은 “단숨 기도”(breath prayer)를 가르쳤다.

단숨기도는 외마디 기도다.

 “아버지” “주여” “불쌍히 여기소서” “도와주소서” 

고난이 극심하면, 길게 기도할 수 없다. 

외마디 기도, 단숨 기도해야 한다. 

외마디 기도는 신음이다. 부르짖음이다. 

그 단숨 기도가 위기에서 건져낸다. 

십자가 상의 강도도

 “나를 구원하소서. 나를 기억하소서”

라는 단숨 기도로 구원받았다.  

단숨기도하라. 외마디 기도하라. 그러면 살 길이 열린다. 

             

  오래 믿다보면, 여러 승리를 체험한다. 

그래서 뜨거움, 열정, 확신이 생긴다. 

충성스런 마음도 생긴다. 

이젠 뭐든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너무 가슴이 뜨겁다 보니, 그걸 믿음으로 생각한다. 

일면, 맞는 측면도 있다. 

그런 이런 류의 믿음이 커져서 오히려 기도하지 않는다. 

믿음 때문에 기도하지 않는 역설적 상황이 벌어지는 것이다. 

기도 없는 확신이 드는 사람은 장담 한다. 

“주와 함께 죽을지언정 주를 부인하지 않는다.”

 “다 주를 버릴지라도 나는 주를 끝까지 따를 것이다.”

 이건 진심 없는 거짓 아니다. 

진심일 수 있다. 충성스런 믿음일 수 있다. 

그러나 기도 없는 장담은 실패한다.

 중심에서 나오는 확신이라 할지라도 기도 없으면 무너진다. 

나중에 베드로는 예수님을 부인한다. 무너졌다. 

기도 대신 장담했기 때문이다. 

                   

  기도하는 사람은 장담하지 않는다. 

장담하는 사람은 열매가 없다. 승리가 없다. 

기도하는 사람만이 열매 맺는다. 승리한다. 

그러므로 승리 이후에도 겸손하라. 

장담 대신 기도하라. 계속 기도하라. 

그러면 그 승리가 오래갈 것이다. 

경고를 듣고도 같은 구덩이에 반복해서 빠지지 말라. 

겸손하게 쭉 가라. 건재한 모습으로 쭉 가라. 

장담 대신 기도하며 쭉 가라. 결코 다시 실족하지 말자.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십자가를 만나야 깨진다.”(2020.8.7.금.전병욱 컬럼) 2146
공지 “태도가 고도를 결정한다.”(2020.7.30.목.전병욱 컬럼) 3043
공지 “3시간 동안 쓰레기를 줍는 이유”(2020.7.24.금.전병욱 컬럼) 3110
공지 “고난이 오면, 뭘 기도하나요?”(2020.7.10.금.전병욱 컬럼) 5345
공지 “낮은 차원이 높은 차원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2020.7.3.금.전병욱 컬럼) 3661
공지 “디도같은 일꾼이 그립다.”(2020.6.26.금.전병욱 컬럼) 3417
공지 “호날두에게는 낭만이 없다.”(2020.6.19.금.전병욱 컬럼) 4014
공지 “기도 순서만 바뀌어도 인생이 바뀐다.”(2020.6.12.금.전병욱 컬럼) 4097
공지 “말이 아닌 말씀 붙들라.”(2020.6.4.목.전병욱 컬럼) 2704
공지 “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4888
공지 “빛이 들어오는 그 순간! 낙심을 이긴다.”(2020.5.15.금.전병욱 컬럼) 5643
공지 “살아계신 하나님[the living God]이 역전의 근거이다.”(2020.5.8.금.전병욱 컬럼) 4839
공지 “실망의 힘! -지긋지긋하게, 질리게 만드는 축복”(2020.4.29.수.전병욱 컬럼) 5727
공지 “왜 고난? - 고난에 대한 거친 이해”(2020.4.24.금.전병욱 컬럼) 4215
공지 “마귀가 모르는 것!”(2020.4.13.월.전병욱 컬럼) 5195
공지 “당장 새장에서 벗어나라!”(2020.4.3.금.전병욱 컬럼) 5545
공지 “거울을 본 사람”(2020.3.27.금.전병욱 컬럼) 5212
공지 “보기 드문 3가지 탁월성”(2020.3.20.금.전병욱 컬럼) 6199
공지 “살았으면 새가 벌레를 먹지만 죽으면 벌레가 새를 먹는다.”(2020.3.5.목.전병욱 컬럼) 6636
공지 “Hakuna Matata![문제 삼지 않는다]”(2020.2.13.목.전병욱 컬럼) 6338
공지 “불변하는 것으로 변하는 것들을 대응하라.”(2020.2.7.금.전병욱 컬럼) 6690
공지 “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7507
공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3가지!”(2020.1.22.수.전병욱 컬럼) 7618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5257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5677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8099
438 “기껏해야 한날 괴로움이다.”(2019.9.24.화.전병욱 컬럼) 5759
437 “억지로라도 충성하라.”(2019.9.20.금.전병욱 컬럼) 6317
436 “절대로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는 길”(2019.9.17.화.전병욱 컬럼) 4942
435 “가장 왕다운 모습은 손에 성경 든 모습이다.”(2019.9.10.화.전병욱 컬럼) 5904
434 “화 났을 때도 기도하라.”(2019.9.2.월.전병욱 컬럼) 5530
433 “모세의 후손이 망한 이유”(2019.8.27.화.전병욱 컬럼) 7935
432 “거듭나지 않으면 독이 된다.”(2019.8.26.월.전병욱 컬럼) 5704
431 “마귀도 병 들면, 천사가 된다.”(2019.8.22.목.전병욱 컬럼) 3809
» “장담 대신 기도”(2019.8.20.화.전병욱 컬럼) 4767
429 페허가 재건되는 길”(2019.8.15.목.전병욱 컬럼) 3254
428 “믿음은 버티기다.”(2019.8.12.월.전병욱 컬럼) 6598
427 “비판없이 오래 쳐다볼 수 있는 사람”(2019.8.2.금.전병욱 컬럼) 6902
426 “슬럼프에서 다시 돌아갈 기준”(2019.7.30.화.전병욱 컬럼) 4591
425 “지금은 스트라디바리우스를 만들 수 없는 이유”(2019.7.26.금.전병욱 컬럼) 5115
424 “밉상 되지 말고, 사랑스러워지라.”(2019.7.24.수.전병욱 컬럼) 4635
423 “골탕 먹이지 말라.”(2019.7.19.금.전병욱 컬럼) 4269
422 “고난으로 고난을 극복하라.”(2019.7.15.월.전병욱 컬럼) 3977
421 “남에게 친절하라. 그게 나를 위한 일이다.”(2019.7.12.금.전병욱 컬럼) 3946
420 “사는 것이 기적인가, 죽는 것이 기적인가?”(2019.7.9.화.전병욱 컬럼) 3553
419 “먹는 것이 신앙이다.”(2019.7.3.수.전병욱 컬럼) 60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