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온의 무게를 견디는 힘”(2019.6.17.월.전병욱 컬럼)

  가나안을 목전에 두었다. 최종 승리가 기다린다. 근데 갑자기 사고 치는 지파가 나왔다. 르우벤과 갓 지파다. 요단 동편 땅을 달란다. 요단강을 건너지 않게 해달란다.(민32:5) 왜? 많은 소유 때문이다. 축복의 역설이다. 르우벤과 갓 지파는 “챔피온의 무게를 견딜 힘”이 없었다. 작은 욕심에 나가 떨어진다. 안주한다. 눌러 앉는다. “지금 괜찮은 것”때문에 “최고의 것”을 놓친 것이다.

  욕심은 혼자의 문제로 끝나지 않는다. 르우벤과 갓 지파의 행동이 공동체에 “낙심”을 주었다. 40년 전의 10명의 정탐군이 악평과 원망하는 바람에 공동체를 낙심하게 만들었다. 결국 가나안에 들어가지 못하고, 광야에서 다 죽었다. 요단강을 목전에 두고, 르우벤과 갓 지파가 공동체에 낙심을 던진다. 큰 배가 작은 구멍 때문에 침몰한다. 공동체에 낙심 주는 사람은 작은 것일지라도, 공동체를 침몰시키는 구멍이 된다. 힘이 되지 못할망정 구멍 되지 말라.

  사적인 이유로 선교를 거부한다. 쉽게 기분에 따라 즉흥 결정하기도 한다. 어떤 때는 누군가를 공격하기 위해서 고집스럽게 불참하기도 한다. 느낌이 안좋다. 그건 공동체를 낙심케 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기쁨이 되지 못한다. 당장 돌이키고, 겸손하게 순종의 자리로 돌아오라. 그게 좋다. 그게 살 길이다. 결코 낙심케 하는 사람이 되지 말라. 지금 나의 행동이 공동체에 용기를 주는가, 아니면 낙심을 주는가? 용기 주는 것은 복이다. 낙심케 하는 것은 악 정도가 아니라 망할 길이다. 돌이키라. 당장!

 

  땅은 원래 “분배”받는 것이었다. 근데 르우벤과 갓 지파는 “선택”한다. 분배는 “내게 주신 은혜”를 붙드는 것이다. 나보다 나를 더 잘 아시는 하나님이 주시는 것이다. 분배는 하나님의 선의를 받아들이는 믿음의 행위다. 반면 선택은 내가 기준이다. 죽어야할 자아가 중심이다. 안 좋은 접근이다. “내게 주신 은혜”가 있다. 그 은혜를 받아들이라. 기도의 자리를 지키라. 말씀하신 것을 듣고 순종하라. 그게 복된 길이다. 선택은 되도 문제, 안되어도 문제다. 당장 좋아 보이는 탕자의 선택이 망할 길이었다. 되도 문제다. 또 안되어도 문제에 얽매인다. 선택으로 살지 말라. 은혜로 살라. 내게 주신 은혜가 나를 복되게 할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빚진 마음으로!”(2019.11.14.목.전병욱 컬럼) 1812
공지 “힘 빼는 기술”(2019.11.4.월.전병욱 컬럼) 1246
공지 “오래 사는 법 vs. 영원히 사는 법”(2019.10.28.월.전병욱 컬럼) 3482
공지 “초라한 상태로 머물러도 된다.”(2019.10.21.월.전병욱 컬럼) 4250
공지 “쐐기같이 박혀 죽는 54개의 복들”(2019.10.14.월.전병욱 컬럼) 3023
공지 “소금 되라의 의미”(2019.10.7.월.전병욱 컬럼) 2404
공지 “교회의 두 기둥 야긴과 보아스”(2019.10.4.금.전병욱 컬럼) 7955
공지 “맨발로 선 하나님의 사람”(2019.9.27.금.전병욱 컬럼) 4090
공지 “기껏해야 한날 괴로움이다.”(2019.9.24.화.전병욱 컬럼) 3339
공지 “억지로라도 충성하라.”(2019.9.20.금.전병욱 컬럼) 3504
공지 “절대로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는 길”(2019.9.17.화.전병욱 컬럼) 2355
공지 “가장 왕다운 모습은 손에 성경 든 모습이다.”(2019.9.10.화.전병욱 컬럼) 3724
공지 “화 났을 때도 기도하라.”(2019.9.2.월.전병욱 컬럼) 2955
공지 “모세의 후손이 망한 이유”(2019.8.27.화.전병욱 컬럼) 4312
공지 “거듭나지 않으면 독이 된다.”(2019.8.26.월.전병욱 컬럼) 3376
공지 “장담 대신 기도”(2019.8.20.화.전병욱 컬럼) 2452
427 “비판없이 오래 쳐다볼 수 있는 사람”(2019.8.2.금.전병욱 컬럼) 5902
426 “슬럼프에서 다시 돌아갈 기준”(2019.7.30.화.전병욱 컬럼) 3629
425 “지금은 스트라디바리우스를 만들 수 없는 이유”(2019.7.26.금.전병욱 컬럼) 4371
424 “밉상 되지 말고, 사랑스러워지라.”(2019.7.24.수.전병욱 컬럼) 3707
423 “골탕 먹이지 말라.”(2019.7.19.금.전병욱 컬럼) 3555
422 “고난으로 고난을 극복하라.”(2019.7.15.월.전병욱 컬럼) 2967
421 “남에게 친절하라. 그게 나를 위한 일이다.”(2019.7.12.금.전병욱 컬럼) 2922
420 “사는 것이 기적인가, 죽는 것이 기적인가?”(2019.7.9.화.전병욱 컬럼) 2646
419 “먹는 것이 신앙이다.”(2019.7.3.수.전병욱 컬럼) 4828
418 “어떤 고난도 잠깐으로 생각하라.”(2019.6.28.금.전병욱 컬럼) 3311
417 “하늘의 힘으로 땅의 문제를 해결하라.”(2019.6.27.목.전병욱 컬럼) 3640
» “챔피온의 무게를 견디는 힘”(2019.6.17.월.전병욱 컬럼) 3593
415 “성령 받으라. 능력 받으라.”(2019.6.21.금.전병욱 컬럼) 2156
414 “싸우면 11일, 피하면 40년!”(2019.6.14.금.전병욱 컬럼) 4791
413 “땅보다 중요한 것”(2019.6.7.금.전병욱 컬럼) 4825
412 “언어의 온도”(2019.5.29.수.전병욱 컬럼) 4873
411 “맡은 일 제대로 하는 법”(2019.5.27.월.전병욱 컬럼) 3097
410 “예수님을 먹는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2019.5.21.화.전병욱 컬럼) 4332
409 “어둠은 빛만 비추면 이긴다.”(2019.5.20.월.전병욱 컬럼) 3113
408 “말레이시아 선교를 위해 무엇을 기도할까?”(2019.5.17.금.전병욱 컬럼) 38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3 Next
/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