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우면 11일, 피하면 40년!”(2019.6.14.금.전병욱 컬럼)

              

  땅의 차이가 삶의 방식의 차이를 만든다. 

애굽 땅은 “나일강, 평지, 삼각주”다.

 펌프하며 물을 댈 수 있는 곳이다. 

파종 후 발로 물대기(신11:10)가 가능한 곳이다. 

노력하면 얼마든지 물을 댈 수 있는 곳이다. 

반면 가나안 땅은 산과 골짜기다. 비를 흡수하는 땅이다. 

하나님이 돌보시는 땅이다. 

노력으로 사는 땅과 하나님의 돌보심과 은혜로 사는 땅이다. 

               

  뭐가 더 든든한가? 

노력해서 얻은 통장인가, 하나님의 세심한 돌보심인가? 

대개 자기 힘으로 안정을 추구하는 애굽적 삶에 더 안정감을 느낀다. 

근데 진짜 위기를 맞이하면, 애굽적 삶은 힘이 없다. 

경제 불황, 불치병, 신변의 위협, 사랑관계의 파국을 접해 보라. 

돈으로 해결 안된다. 관계로 절대 풀 수 없다. 

하나님의 도우심 없이는 살 길이 없다. 

             

  신앙이란 애굽적 삶을 벗어나 가나안적 삶을 사는 것이다. 

돈과 건강, 연금, 복지제도를 의지하는 것이 아니다. 

믿음과 예배, 기도, 선교에 집중하며 하나님의 공급을 체험하는 삶이다. 

그러면 하나님이 적당한 때에 비를 주신다. 

가축이 먹을 풀을 주신다. 당연히 배부를 것이다. 

우리가 두려워할 것은 가나안에서 말씀을 저버리고 하나님 떠나는 것이다. 그러면 멸망한다. 

               

  순종하지 않으면 시행착오로 세월 보낸다. 

“싸우면 11일, 피하면 40년”이다. 

“11일”이면 갈 가나안이다.(신1:2) 

근데 불순종해서 40년 걸렸다. 

불순종은 죄일 뿐 아니라 어리석음이다. 

그러므로 우리가 열심 낼 것은 “말씀 붙들기”다. 

열심히 말씀을 가르치고 배우는 것이다. 

쉐마의 말씀이 매번 강조된다. 

“말씀 마음에 두라. 손목, 미간에 붙이라. 

어디서나 가르치라. 문설주에 붙이라.”(신11:18-20) 

예배, 기도, 선교에 열심을 내라. 

그러면 나머지는 하나님이 채워주신다. 

                   

  가나안적 삶에서 승리는 그리 강조되지 않는다.

 왜? “저절로” 오기 때문이다. 

하나님만 섬기면, 

“대적을 쫓아낼 것이다. 강대한 나라를 차지하게 될 것이다. 

발바닥으로 밟는 곳은 다 너희 소유가 될 것이다.” 

열심을 다해 하나님만 섬기라. 

            

  혹 유혹에 빠진다. 

하나님도 섬기고, 내 힘으로 노력도 해서 안정을 취하겠다고 한다. 

애굽적 삶과 가나안적 삶의 혼재다.

하나님은 다시 강조한다. 

“중간지대는 없다.” 너희 앞에 축복과 저주가 있다. 

그리심산과 에발산이 있다. 중간은 없다. 

하나님 명령 따르면 산다. 

불순종하면 죽는다. 그러므로 철저하게 가나안적 삶을 살라. 

그게 사는 길이다. 그게 지혜다.

 “400명의 새벽기도자, 400명의 고성선교자”를 위해서 기도하라. 

우리 가정, 우리 팀, 우리 진을 사용해 달라고 구하라. 

이것에 집중하면, 나머지는 더 하실 것이다. 

그게 가나안적 삶의 모습이다. 당장 그 길 가라. 딴 길은 없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가장 왕다운 모습은 손에 성경 든 모습이다.”(2019.9.10.화.전병욱 컬럼) 2283
공지 “화 났을 때도 기도하라.”(2019.9.2.월.전병욱 컬럼) 1663
공지 “모세의 후손이 망한 이유”(2019.8.27.화.전병욱 컬럼) 3082
공지 “거듭나지 않으면 독이 된다.”(2019.8.26.월.전병욱 컬럼) 2457
공지 “장담 대신 기도”(2019.8.20.화.전병욱 컬럼) 1417
415 “성령 받으라. 능력 받으라.”(2019.6.21.금.전병욱 컬럼) 1908
» “싸우면 11일, 피하면 40년!”(2019.6.14.금.전병욱 컬럼) 4541
413 “땅보다 중요한 것”(2019.6.7.금.전병욱 컬럼) 4593
412 “언어의 온도”(2019.5.29.수.전병욱 컬럼) 4624
411 “맡은 일 제대로 하는 법”(2019.5.27.월.전병욱 컬럼) 2895
410 “예수님을 먹는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2019.5.21.화.전병욱 컬럼) 4107
409 “어둠은 빛만 비추면 이긴다.”(2019.5.20.월.전병욱 컬럼) 2930
408 “말레이시아 선교를 위해 무엇을 기도할까?”(2019.5.17.금.전병욱 컬럼) 3664
407 “주는 자[giver]가 성공한다.”(2019.5.14.화.전병욱 컬럼) 3325
406 “무시하는 용기, 미움받을 용기”(2019.5.10.금.전병욱 컬럼) 4713
405 “선점의 원리”(2019.5.9.목.전병욱 컬럼) 3842
404 “왜 말이 많은가?”(2019.5.3.금.전병욱 컬럼) 3803
403 “에서가 아닌 나”(2019.5.1.수.전병욱 컬럼) 3517
402 “선택이 아니라 주신 것에 집중하라.”(2019.4.26.금.전병욱 컬럼) 3862
401 “포기하지 않고 계속하기 위해 기도하라.”(2019.4.23.화.전병욱 컬럼) 3950
400 “크기와 생명을 맞바꾸지 말라.”(2019.4.19.금.전병욱 컬럼) 4972
399 “100대의 피아노를 조율하는 방법”(2019.4.17.수.전병욱 컬럼) 3366
398 “엔트로피를 깨는 권능[power]”(2019.4.12.금.전병욱 컬럼) 4231
397 “엘리의 58세가 주는 의미”(2019.4.2.화.전병욱 컬럼) 5627
396 “초조와 허둥댐을 이기는 길 - 기도”(2019.3.29.금.전병욱 컬럼)                   446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