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보다 중요한 것”(2019.6.7.금.전병욱 컬럼)

 

  이스라엘의 숙원은 “땅”이었다. 노예니까 땅이 없었다.

내 이름으로 된 땅에 대한 불타는 갈망이 있었다.

우리도 마찬가지다. 땅, 건물에 관심 많다.

힘만 생기면 토목공사해서 이름을 남기려는 충동이 있다.

근데 하나님은 땅보다 중요한 것이 있다 한다.

그것이 “말씀”이다.

어떤 상황에서든 말씀 붙들면, “네 날이 장구하고” “크게 번성”(신6:3)할 것이다. 

                      

  말씀만 붙드는 길은?

첫째, 하나님 외에 “다른 대안”이 없는 것이다.

“오직 유일한 하나님만” 섬기는 것이다.

태양이 하나라고 불편하지 않다. 아버지가 하나라고 불편하지 않다.

마찬가지로 하나님이 한 분이라서 불편하지 않다.

오히려 둘이면 불편하다. “여럿 중의 하나”가 아니다. “오직 한 분” 하나님만 섬기라. 거기서 말씀 붙드는 삶은 시작된다.

둘째, 사랑함이다. “마음, 뜻, 힘을 다해 하나님 사랑하라.”(신6:5) 다 쏟아붓는 것을 헌신이라 한다.

기독교는 “헌심”(獻心)이라 하지 않고, “헌신”(獻身)이라 한다.

몸이 가야한다. 몸이 가면, 마음도 간다. 물질도 간다. 시간도 간다.

몸드림에서 말씀 붙듬이 나온다.

셋째, 가르치고 배우는 것이다. 

 

  뭐든 있을 때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있을 때는 쉽게 한다.

예배, 기도, 선교가 신앙 유지의 3대 축이다.

은혜 있을 때는 다 쉽다. 예배도 쉽다. 기도도 쉽다. 선교도 쉽다.

쉬울 때 해야 한다. 그러면 잘 할 수 있다. 반면 방치하면 어려워진다.

어려워졌을 때는 뭐든 힘들다. 말씀 계속 붙들면 그리 어렵지 않다.

그러나 일단 말씀 떠나면 다시 돌아오는 것이 힘들다.

오랜 시간 걸린다. 몸과 마음이 피투성이 되어서 돌아올 때가 많다.

쉬울 때, 그때가 더욱 말씀 붙들 때다. 

                     

  하나님이 백성에게 축복하신다. 하나님이 공급하신다는 뜻이다.

짓지 않은 성읍, 짓지 않은 집, 파지 않은 우물, 심지 않은 포도원(신6:11)을 주신다.

축복은 취하게 만드는 속성이 있다. 좋은 것인데, 축복에 취하면 정신을 잃는다.

축복보다 중요한 것은 말씀이다. 축복이 부어졌을 때도 취하지 말고, 말씀을 기억하라.(신6:12) 

               

  축복은 결과지만, 말씀은 과정이다.

말씀은 겉으로 좋아보이기도 하고, 나빠보이기도 하다.

그러나 그 타이밍에 내게 가장 좋은 것이 말씀이다.

말씀을 붙든다는 것은 말씀이 주는 “과정”을 받아들인다는 뜻이다. 

강청기도의 의미가 뭐냐? 얻느냐 못 얻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다. 기도하는 과정이다.

기도하는 과정에서 강해지기도 하고, 깊어지기도 한다.

말씀은 과정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과정을 통해 합력하여 선을 이룸을 믿는 것이다.

                 

  공부 잘하는 사람을 채용하는 경우가 많다.

왜? 그들이 지닌 지식? 아니다. 그런 지식은 3년안에 모두 바닥 난다.

그럼 왜? 공부 잘한다는 것은 “성실성”을 보이는 것이다. “책임감”을 보이는 것이다.

맡겨진 일을 성실하게 지는 것이다. 누구나 게으르고 자기 욕심을 채우고 싶다.

근데 공부 잘했다는 것은 “절제”했다는 뜻이다. 누구나 숙제하기 싫다.

그래도 선생님에 대한 “예의”로 숙제 한다. 그게 공부 잘한다는 사람의 모습이다.

공부는 지식이라는 결과만이 아니다. 공부는 과정의 훈련이다. “성실성” “책임감” “절제” “예의”를 모두 배우는 것이다. 

                   

  이순신, 원균, 유성룡은 같은 동네 서울에서 살았다.

임란 후 이순신, 권율과 함께 원균은 선무공신 1등에 책록된다.

그도 뛰어난 충성스런 장수였다는 뜻이다. 근데 요즘 그에 대한 판단은 어떤가?

이순신은 선, 원균은 악이다. 왜? 이순신은 전쟁 중에도 일기 썼다.

근데 원균은 안썼다. 기록 남긴 자가 무조건 이긴다.

전쟁 중에도 일기 썼다는 말은 성실하단 뜻이다.

용의주도하게 준비하는 성격이란 뜻이다. 말씀이 주는 과정을 받아들인 이순신은 영웅이 된다.

후세의 귀감이 된다. 결과보다 과정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축복이란 결과보다는 말씀이라는 과정을 받아들이라. 당신의 인생이 더 찬란해 질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페허가 재건되는 길”(2019.8.15.목.전병욱 컬럼) 483
공지 “믿음은 버티기다.”(2019.8.12.월.전병욱 컬럼) 3471
공지 “비판없이 오래 쳐다볼 수 있는 사람”(2019.8.2.금.전병욱 컬럼) 4922
공지 “슬럼프에서 다시 돌아갈 기준”(2019.7.30.화.전병욱 컬럼) 2492
공지 “지금은 스트라디바리우스를 만들 수 없는 이유”(2019.7.26.금.전병욱 컬럼) 3624
공지 “밉상 되지 말고, 사랑스러워지라.”(2019.7.24.수.전병욱 컬럼) 2879
공지 “골탕 먹이지 말라.”(2019.7.19.금.전병욱 컬럼) 3083
공지 “고난으로 고난을 극복하라.”(2019.7.15.월.전병욱 컬럼) 2344
공지 “남에게 친절하라. 그게 나를 위한 일이다.”(2019.7.12.금.전병욱 컬럼) 2333
공지 “사는 것이 기적인가, 죽는 것이 기적인가?”(2019.7.9.화.전병욱 컬럼) 2157
공지 “먹는 것이 신앙이다.”(2019.7.3.수.전병욱 컬럼) 4295
공지 “어떤 고난도 잠깐으로 생각하라.”(2019.6.28.금.전병욱 컬럼) 2870
공지 “하늘의 힘으로 땅의 문제를 해결하라.”(2019.6.27.목.전병욱 컬럼) 2859
공지 “챔피온의 무게를 견디는 힘”(2019.6.17.월.전병욱 컬럼) 3157
공지 “성령 받으라. 능력 받으라.”(2019.6.21.금.전병욱 컬럼) 1705
공지 “싸우면 11일, 피하면 40년!”(2019.6.14.금.전병욱 컬럼) 4327
» “땅보다 중요한 것”(2019.6.7.금.전병욱 컬럼) 4491
공지 “언어의 온도”(2019.5.29.수.전병욱 컬럼) 4496
공지 “맡은 일 제대로 하는 법”(2019.5.27.월.전병욱 컬럼) 2788
공지 “예수님을 먹는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2019.5.21.화.전병욱 컬럼) 3986
공지 “어둠은 빛만 비추면 이긴다.”(2019.5.20.월.전병욱 컬럼) 2861
공지 “말레이시아 선교를 위해 무엇을 기도할까?”(2019.5.17.금.전병욱 컬럼) 3612
공지 “주는 자[giver]가 성공한다.”(2019.5.14.화.전병욱 컬럼) 3219
공지 “무시하는 용기, 미움받을 용기”(2019.5.10.금.전병욱 컬럼) 4608
공지 “선점의 원리”(2019.5.9.목.전병욱 컬럼) 3734
공지 “왜 말이 많은가?”(2019.5.3.금.전병욱 컬럼) 3714
공지 “에서가 아닌 나”(2019.5.1.수.전병욱 컬럼) 3450
공지 “선택이 아니라 주신 것에 집중하라.”(2019.4.26.금.전병욱 컬럼) 3744
공지 “포기하지 않고 계속하기 위해 기도하라.”(2019.4.23.화.전병욱 컬럼) 3837
공지 “크기와 생명을 맞바꾸지 말라.”(2019.4.19.금.전병욱 컬럼) 4886
공지 “100대의 피아노를 조율하는 방법”(2019.4.17.수.전병욱 컬럼) 3238
공지 “엔트로피를 깨는 권능[power]”(2019.4.12.금.전병욱 컬럼) 4145
공지 “엘리의 58세가 주는 의미”(2019.4.2.화.전병욱 컬럼) 5533
공지 “초조와 허둥댐을 이기는 길 - 기도”(2019.3.29.금.전병욱 컬럼)                   4375
공지 “한 데나리온의 의미 – 은혜의 지배”(2019.3.28.목.전병욱 컬럼) 4373
공지 “사명자에게는 억울함이 없다.”(2019.3.15.금.전병욱 컬럼) 7156
공지 “사람들이 죽어라 파벌을 만드는 이유”(2019.3.13.수.전병욱 컬럼) 3680
공지 “워라밸, 소확행은 말씀의 취지로 돌아가는 것이다.”(2019.3.8.금.전병욱 컬럼) 4715
공지 “뉴욕이 매력적인 이유”(2019.3.7.목.전병욱 컬럼) 4441
공지 “입체적 사고가 영적인 것이다.”(2019.2.26.화.전병욱 컬럼) 5697
공지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4868
공지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5501
공지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338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