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은 빛만 비추면 이긴다.”(2019.5.20.월.전병욱 컬럼)

              

  죄 지은 여자를 죽이려 한다. 

예수님은 죄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한다. 다 도망간다. 

“너를 정죄하는 자가 있느냐” “없습니다.”

 “나도 너를 정죄 안한다. 다시는 죄를 범치 말라.”

 어떻게 다시는 죄를 범치 않을까? 내 힘으로? 

아니다. 내 의지로? 안된다. 

이 사건 이후에 예수님은 

“나는 세상의 빛이다”(요8:12)고 말씀하신다. 

나를 따르는 자는 어둠에 다니지 않는다. 

빛 따라 다니면, 죄를 이긴다는 말이다. 

            

  세상은 어둠이다. 나는 어둠이다. 

예수님은 빛이다. 빛 예수를 모시면, 어둠을 이긴다. 

혼돈을 이긴다. 흑암을 이긴다. 

아무리 동굴이라 해도 빛을 비추면, 이긴다. 

어떤 형태든지 어둠을 경험하면, 빛 예수를 전하라. 

그러면 산다. 그러면 해결된다. 

                

  빛 예수가 임하면, “분별력”이 생긴다. 

더 이상 방황, 분간치 못함이 없다. 실족하지 않는다. 

어둠 속에는 “속도”는 의미없다. 빠를수록 위험하다. 

캄캄한 산에서 뛰라 해 보라. 죽으라는 말이나 마찬가지다. 

빛 예수가 임해야 “방향”이 잡힌다. 

속도보다 중요한 것이 방향이다. 

지금은 무조건 빠른 걸 추구하는 시대다. 

방향은 확인도 안한다. 그래서 헛되다.

 빛 예수가 임해야 헛수고가 없다. 

인생의 헛됨이 사라진다. 빛 가운데 살라. 바른 방향으로 가라. 

                  

  빛 예수가 임하면, 마귀를 멸한다. 

빛은 멸균력이 있다. 

온갖 마귀의 더러움이 있는 곳에 빛 예수를 전하라. 

마귀는 힘을 잃고, 영적 세균은 멸균될 것이다. 

지금 선교 중이다. 빛 예수를 모르는 말레이시아다. 

빛 예수를 증거하니, 눌린 사람들의 얼굴의 어둠이 사라진다. 

절망에 눌린 영혼이 일어난다. 찬송이 터져 나온다. 

절망에서 소망을 되찾는다. 

우리가 할 일은 빛 예수 전하는 길 밖에 없다. 

어둠을 보는 순간, 답답해 하고, 한숨 쉬지 말라. 

빛 예수 전하기만 하면, 산다는 확신 가지고 전하라. 

우리는 어둠이 두렵지 않다. 어둠의 세력도 두렵지 않다. 

빛 예수 전하면 100% 이기기 때문이다. 

일어나라. 빛을 비추라. 빛 예수가 밝게 만들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1540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2543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4135
415 “성령 받으라. 능력 받으라.”(2019.6.21.금.전병욱 컬럼) 2577
414 “싸우면 11일, 피하면 40년!”(2019.6.14.금.전병욱 컬럼) 5170
413 “땅보다 중요한 것”(2019.6.7.금.전병욱 컬럼) 5133
412 “언어의 온도”(2019.5.29.수.전병욱 컬럼) 5212
411 “맡은 일 제대로 하는 법”(2019.5.27.월.전병욱 컬럼) 3439
410 “예수님을 먹는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2019.5.21.화.전병욱 컬럼) 4632
» “어둠은 빛만 비추면 이긴다.”(2019.5.20.월.전병욱 컬럼) 3384
408 “말레이시아 선교를 위해 무엇을 기도할까?”(2019.5.17.금.전병욱 컬럼) 4154
407 “주는 자[giver]가 성공한다.”(2019.5.14.화.전병욱 컬럼) 3941
406 “무시하는 용기, 미움받을 용기”(2019.5.10.금.전병욱 컬럼) 5285
405 “선점의 원리”(2019.5.9.목.전병욱 컬럼) 4392
404 “왜 말이 많은가?”(2019.5.3.금.전병욱 컬럼) 4302
403 “에서가 아닌 나”(2019.5.1.수.전병욱 컬럼) 4014
402 “선택이 아니라 주신 것에 집중하라.”(2019.4.26.금.전병욱 컬럼) 4409
401 “포기하지 않고 계속하기 위해 기도하라.”(2019.4.23.화.전병욱 컬럼) 4469
400 “크기와 생명을 맞바꾸지 말라.”(2019.4.19.금.전병욱 컬럼) 5360
399 “100대의 피아노를 조율하는 방법”(2019.4.17.수.전병욱 컬럼) 4566
398 “엔트로피를 깨는 권능[power]”(2019.4.12.금.전병욱 컬럼) 4716
397 “엘리의 58세가 주는 의미”(2019.4.2.화.전병욱 컬럼) 6200
396 “초조와 허둥댐을 이기는 길 - 기도”(2019.3.29.금.전병욱 컬럼)                   50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3 Next
/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