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말이 많은가?”(2019.5.3.금.전병욱 컬럼)

 

  목회서신은 교회에서 일어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다.

딤전은 시작부터 말을 다룬다. 말 많이 하지 말라. 헛된 말에 빠지지 말라.

변론에 빠지지 말라. 말에 관한 교훈이 넘친다. 말 때문에 문제 생긴다는 뜻이다.

신앙생황은 말로 하는 게 아니다. 믿음으로 하는 것이다.

말 많아서 신앙이 깊어진 적은 없다.

말로 인해 문제를 없애려면? 딤전1:5로 풀자.

“이 교훈의 목적은 청결한 마음과 선한 양심과 거짓이 없는 믿음에서 나오는 사랑이거늘”

 

1. 말씀이 청결함을 준다. 

 

  왜 말이 많나? 신화, 끝없는 족보, 거짓 교훈에 매달리기 때문이다.

맨날 논쟁, 토론, 자기 주장한다.

요즘은 자기 정치 성향을 내세운다. 반론이 나오고, 다툼이 생길 수 밖에 없다. 

말은 우리 마음과 귀를 더럽힌다. 말이 많아지면, 속과 밖이 다 더러워진다.

말을 멈추라. 대신 말씀을 나누고, 말씀을 묵상하라. 그게 깨끗해지는 길이다.

“물로 씻어 말씀으로 깨끗하게 하사”(엡5:26) 말씀이 넘쳐나면, 말은 사라진다.

더러움도 사라진다. 말씀에서 청결함이 나온다. 말씀에 매달리라. 

 

2. 좋게 해석하는 선한 양심.

 

  양심은 “자기 판단”(self judgement)이다. 선한 양심은 좋게 판단하는 것이다. 좋게 해석하는 것이다.

 

  막12:42이하를 보면, 가난한 과부의 2렙돈 헌금 이야기가 나온다.

아무리 없어도 어떻게 1,000원을 헌금해. 그런 접근이 아니다.

예수님은 적은 액수의 과부의 헌금을 좋게 해석했다.

다른 사람들은 “풍족한 중”에 드렸다. 그런데 과부는 “가난한 중”에 드렸다.

그리고 그것은 “생활비 전부”였다. 좋게 해석한 것이다. 이러면 말이 사라진다. 

 

  남편 사별후 1년 반만에 재혼한 여자분 이야기다.

말이 많았다. 죽은 남자 얼굴이 생생한데, 벌써 재혼이냐? 너무 빠르다.

그럴 수 있냐는 말들이 많았다. 근데 한 분이 나서서 유권해석을 해준다.

둘이 사귀는데 오해 사지 않으려고 빨리 결혼하는 것이다.

남자 부모님이 아프신데, 여자분이 헌신적으로 돕고 있다.

자꾸 들락거리는 모습 보이면, 오해가 있을까봐 빨리 결혼한다는 것이다.

이 여자분같은 좋은 믿음의 헌신자는 없다.

이렇게 설명해 주었다.

난 설명해주는 이 분이 천사인 줄 알았다.

이 분의 좋은 해석 한방으로 주변의 모든 말들이 사라졌다. 오히려 존경과 칭찬만 남았다.

이게 좋게 해석하는 선한 양심이다.

말이 많은가? 누군가의 악한 양심에 의한 지어낸 말들 때문이다.

마귀되지 말라. 선한 양심의 주의 일꾼되라. 

 

3. 거짓없는 진실

 

  거짓이란 두 얼굴이 아닌 한 얼굴이란 뜻이다.

왜 말이 많나? 거짓말하려니까, 말이 많은 것이다.

위선과 꾸밈은 말이 많아진다. 진실하게 살아라. 그러면 말이 사라진다. 

 

  “언어의 온도”라는 책이 있다.

말도 따뜻하게 해야 한다는 뜻이다. 교회의 온도가 있다. 따뜻한 교회가 있다는 말이다.

“내가 틀린 말했어”라고 외치곤 한다. 말은 맞지만, 차가운 말은 상처를 준다.

말의 온도, 눈빛의 온도가 중요하다.

거짓없는 사랑으로 말하라. 진실은 많은 양이 필요한 것 아니다.

진실은 생명이기에 적어도 강력하다. 

 

  상처주고, 더럽히는 말을 줄이라.

말씀 붙들라. 좋게 해석하라. 진실만 말하라.

헛된 말은 사라지고, 따뜻한 은혜와 선물만 충만한 교회가 될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승리를 위한 핵심 체크”(2020.9.18.금.전병욱 컬럼) 970
공지 “깍두기 제도가 주는 의미”(2020.9.11.금.전병욱 컬럼) 2124
공지 “동네 아저씨 찾지 말고, 아버지 찾으라.”(2020.8.21.금.전병욱 컬럼) 6220
공지 “벽돌 신앙에서 만나 신앙으로!”(2020.8.14.금.전병욱 컬럼) 3263
공지 “십자가를 만나야 깨진다.”(2020.8.7.금.전병욱 컬럼) 3497
공지 “태도가 고도를 결정한다.”(2020.7.30.목.전병욱 컬럼) 4050
공지 “3시간 동안 쓰레기를 줍는 이유”(2020.7.24.금.전병욱 컬럼) 3916
공지 “고난이 오면, 뭘 기도하나요?”(2020.7.10.금.전병욱 컬럼) 6259
공지 “낮은 차원이 높은 차원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2020.7.3.금.전병욱 컬럼) 4185
공지 “디도같은 일꾼이 그립다.”(2020.6.26.금.전병욱 컬럼) 3856
공지 “호날두에게는 낭만이 없다.”(2020.6.19.금.전병욱 컬럼) 4507
공지 “기도 순서만 바뀌어도 인생이 바뀐다.”(2020.6.12.금.전병욱 컬럼) 4596
공지 “말이 아닌 말씀 붙들라.”(2020.6.4.목.전병욱 컬럼) 3208
공지 “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5322
공지 “빛이 들어오는 그 순간! 낙심을 이긴다.”(2020.5.15.금.전병욱 컬럼) 6126
공지 “살아계신 하나님[the living God]이 역전의 근거이다.”(2020.5.8.금.전병욱 컬럼) 5354
공지 “실망의 힘! -지긋지긋하게, 질리게 만드는 축복”(2020.4.29.수.전병욱 컬럼) 6312
공지 “왜 고난? - 고난에 대한 거친 이해”(2020.4.24.금.전병욱 컬럼) 4789
공지 “마귀가 모르는 것!”(2020.4.13.월.전병욱 컬럼) 5781
공지 “당장 새장에서 벗어나라!”(2020.4.3.금.전병욱 컬럼) 5899
공지 “거울을 본 사람”(2020.3.27.금.전병욱 컬럼) 5776
공지 “보기 드문 3가지 탁월성”(2020.3.20.금.전병욱 컬럼) 6803
공지 “살았으면 새가 벌레를 먹지만 죽으면 벌레가 새를 먹는다.”(2020.3.5.목.전병욱 컬럼) 7166
공지 “Hakuna Matata![문제 삼지 않는다]”(2020.2.13.목.전병욱 컬럼) 6789
공지 “불변하는 것으로 변하는 것들을 대응하라.”(2020.2.7.금.전병욱 컬럼) 7159
공지 “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8074
공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3가지!”(2020.1.22.수.전병욱 컬럼) 8308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5691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6216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8839
422 “고난으로 고난을 극복하라.”(2019.7.15.월.전병욱 컬럼) 4175
421 “남에게 친절하라. 그게 나를 위한 일이다.”(2019.7.12.금.전병욱 컬럼) 4082
420 “사는 것이 기적인가, 죽는 것이 기적인가?”(2019.7.9.화.전병욱 컬럼) 3722
419 “먹는 것이 신앙이다.”(2019.7.3.수.전병욱 컬럼) 6258
418 “어떤 고난도 잠깐으로 생각하라.”(2019.6.28.금.전병욱 컬럼) 4392
417 “하늘의 힘으로 땅의 문제를 해결하라.”(2019.6.27.목.전병욱 컬럼) 5264
416 “챔피온의 무게를 견디는 힘”(2019.6.17.월.전병욱 컬럼) 4534
415 “성령 받으라. 능력 받으라.”(2019.6.21.금.전병욱 컬럼) 3385
414 “싸우면 11일, 피하면 40년!”(2019.6.14.금.전병욱 컬럼) 5928
413 “땅보다 중요한 것”(2019.6.7.금.전병욱 컬럼) 5900
412 “언어의 온도”(2019.5.29.수.전병욱 컬럼) 6085
411 “맡은 일 제대로 하는 법”(2019.5.27.월.전병욱 컬럼) 4027
410 “예수님을 먹는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2019.5.21.화.전병욱 컬럼) 5445
409 “어둠은 빛만 비추면 이긴다.”(2019.5.20.월.전병욱 컬럼) 4041
408 “말레이시아 선교를 위해 무엇을 기도할까?”(2019.5.17.금.전병욱 컬럼) 4811
407 “주는 자[giver]가 성공한다.”(2019.5.14.화.전병욱 컬럼) 4980
406 “무시하는 용기, 미움받을 용기”(2019.5.10.금.전병욱 컬럼) 5951
405 “선점의 원리”(2019.5.9.목.전병욱 컬럼) 5190
» “왜 말이 많은가?”(2019.5.3.금.전병욱 컬럼) 4901
403 “에서가 아닌 나”(2019.5.1.수.전병욱 컬럼) 475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