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이 아니라 주신 것에 집중하라.”(2019.4.26.금.전병욱 컬럼)

                

  제사장은 “제자들”을 위해서 기도하는 사람이다. 

크리스천은 기도로 일한다. 양육의 핵심은 중보기도에 있다. 

맡은 제자들을 위해서 중보기도를 계속하라. 

           

<1> 제자는 선택이 아니다. 주신 것이다.

                 

  제자는 하나님이 내게 주신 사람들이다. 선택이 아니다. 

선택은 나를 약화시키는 경향이 있다. 

내가 선택한다. 그러면 자아를 강화시킨다. 교만으로 흐른다. 

우린 제대로 선택할 능력도 없다. 

에릭 프롬의 “자유로부터의 도피”를 보라. 

바이마르 공화국에서 엄청난 자유를 주었다. 

사람들은 자유를 부담스러워하고, 히틀러에게 자유를 의탁한다.

 오히려 전체주의 국가가 되었다. 

선택이 오히려 종이 되게 한 것이다. 

선택보다는 말씀의 종이 되는 것이 더 안전하다. 

                        

  주어진 것을 받아들이면, 전천후가 된다. 

무엇이든지 가능한 강력한 인생이 된다. 

비천, 풍부, 배부름, 배고픔, 풍부, 궁핍에도 일체의 비결을 배웠다.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다.

(빌4:12-13) 전천후 인생 바울의 고백이다. 

선택이 아닌 주신 것을 받아들인다는 자세다. 그래서 더 강하다.  

                   

  제자는 아직 수준이 낮다. 미숙, 무지, 실수투성이, 허점투성이다.

 대개 철없는 제자들이다. 무조건 품고, 성장 시키는 것이 사명이다.

 성장시키다 보면, 나중에는 동역자된다. 

미숙한 사람 동역자로 만들어가며 사용하는 것이 제자 양육이다.

 완전한 사람을 주시지 않는다. 

철없는 사람, 신통치 않은 사람을 데리고 주의 일을 감당하는 것이 제자 양육이다. 

선택이 아닌 주신 사람을 사랑으로 품도록 기도하라. 

                            

<2> 제자훈련의 핵심은 하나님과 조율(tuning)하는 것이다. 

                       

  피아노 100대를 조율하는 방법은? 

옆의 피아노가 아니다. 기준되는 1대에 맞추는 것이다. 

그 기준이 하나님이다. 제자 훈련의 최대 방해는 나 자신이다. 

이 “죽일 놈의 자아”가 방해한다. 

오직 하나님께만 조율해야 하는데, 내가 들어간다.

 내 사상, 내 주장, 내 생각 때문에 제대로 하나님 중심의 조율이 안된다. 

내 자존심으로 쌓은 것은 다 썩을 것들이다. 

불필요한 자존심을 십자가에 못 박으라. 

자존심, 그건 지킬 것이 아니라 죽일 것이다. 

                                

  예배는 하나님과 조율하는 최고의 길이다. 

예배를 통해서 전체가 하나로 조율된다.

마귀는 예배를 방해한다. 예배보다 강한 영적 무기가 없기 때문이다.

 말씀을 공급하라. 말씀이 하나님과 조율하게 만든다. 

내 견해를 죽이라. 나를 닮게 하는 것이 방해다. 

나는 죽고, 예수를 닮게 하라. 그게 제자훈련이다. 

비록 내가 사라진다고 해도, 홀로 남은 제자는 살아남게 된다.

 하나님의 보존과 승리를 맛보게 될 것이다. 

            

  크리스천은 구별된다. 다르다. 그게 거룩이다. 

구별됨은 오직 진리로 가능하다. 

“진리로 거룩하게 해 달라”고 기도한다. 

혹시 망가진 사람 있는가? 

말씀으로 돌아오라. 기준으로 돌아오라. 그러면 산다.

 미래에 혹시 망가지더라도 기억하라. 

말씀으로 돌아오면, 회복된다. 

거룩은 기준 회복에서 비롯된다. 

구별된 삶, 다르게 사는 삶은 말씀의 기준으로 살 때,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이다. 

기준 있는 인생이 제자다. 그 사역을 죽어라 할 수 있도록 기도하라. 

그게 제사장의 중보기도다.  

뭘 딴 생각하나? 우리에겐 오직 주 밖에 없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당장 새장에서 벗어나라!”(2020.4.3.금.전병욱 컬럼) 1053
공지 “거울을 본 사람”(2020.3.27.금.전병욱 컬럼) 2699
공지 “보기 드문 3가지 탁월성”(2020.3.20.금.전병욱 컬럼) 3815
공지 “살았으면 새가 벌레를 먹지만 죽으면 벌레가 새를 먹는다.”(2020.3.5.목.전병욱 컬럼) 4693
공지 “Hakuna Matata![문제 삼지 않는다]”(2020.2.13.목.전병욱 컬럼) 4799
공지 “불변하는 것으로 변하는 것들을 대응하라.”(2020.2.7.금.전병욱 컬럼) 5105
공지 “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5898
공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3가지!”(2020.1.22.수.전병욱 컬럼) 5641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4167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4255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6025
403 “에서가 아닌 나”(2019.5.1.수.전병욱 컬럼) 4193
» “선택이 아니라 주신 것에 집중하라.”(2019.4.26.금.전병욱 컬럼) 4629
401 “포기하지 않고 계속하기 위해 기도하라.”(2019.4.23.화.전병욱 컬럼) 4720
400 “크기와 생명을 맞바꾸지 말라.”(2019.4.19.금.전병욱 컬럼) 5581
399 “100대의 피아노를 조율하는 방법”(2019.4.17.수.전병욱 컬럼) 4850
398 “엔트로피를 깨는 권능[power]”(2019.4.12.금.전병욱 컬럼) 4905
397 “엘리의 58세가 주는 의미”(2019.4.2.화.전병욱 컬럼) 6401
396 “초조와 허둥댐을 이기는 길 - 기도”(2019.3.29.금.전병욱 컬럼)                   5284
395 “한 데나리온의 의미 – 은혜의 지배”(2019.3.28.목.전병욱 컬럼) 5517
394 “사명자에게는 억울함이 없다.”(2019.3.15.금.전병욱 컬럼) 7962
393 “사람들이 죽어라 파벌을 만드는 이유”(2019.3.13.수.전병욱 컬럼) 4327
392 “워라밸, 소확행은 말씀의 취지로 돌아가는 것이다.”(2019.3.8.금.전병욱 컬럼) 5568
391 “뉴욕이 매력적인 이유”(2019.3.7.목.전병욱 컬럼) 5494
390 “입체적 사고가 영적인 것이다.”(2019.2.26.화.전병욱 컬럼) 6597
389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5619
388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6094
387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3947
386 “선교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2019.2.8.금.전병욱 컬럼) 4224
385 “노력하지 않는 것이 최선”(2019.2.6.수.전병욱 컬럼) 3644
384 “희생하고 말하라. 피 흘리고 외치라.”(2019.1.29.화.전병욱 컬럼) 47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