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조와 허둥댐을 이기는 길 - 기도”(2019.3.29.금.전병욱 컬럼)
                 

  초조하며 허둥대며 살아간다. 기도가 해답이다. 
기도하면, 초조함과 허둥댐으로 일하지 않게 된다.
 기도가 평안을 주기 때문이다. 
                
  평안이란 무엇인가?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정지 상태”가 아니다. 
평안이란 “제 기능을 발휘하는 것”이다. 
기계가 평안하다. 조용하게 돌아갈 때를 말한다. 
제 기능을 발휘하고 있는 것이다.
 베트남 선교에서 70명이 움직였다. 
조용하게 새벽마다 모이고, 주어진 사명을 감당해 나갔다. 
이게 평안이다. 소리 지르는 것 없지만, 제 기능을 발휘하는 것이다. 
평안하기 때문이다. 모든 사람이 한가지 목적을 가지고 움직이고 있기 때문에 평안한 것이다.
                   
  염려는 “마음이 나뉘어지는 것”이다. 
기도는 마음을 집중하게 만든다. 
모든 능력이 하나님께로 부터 나온다. 
기도는 그 능력을 받는 것이다. 
그러므로 기도하면, 한 마음으로 기능하게 된다. 
기도가 평안을 준다. 
기도와 평안의 관계를 보여주는 최고의 말씀은 빌4:6-7이다.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그리하면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리라”
                      
  우리가 기도할 때 하나님이 일하신다.(When we pray, God works.)

종종 “나는 이번 선교에서 아무 것도 한 게 없다”라고 말한다. 
내가 뭘해야 가치를 만들어낸다는 뿌리 깊은 생각 때문이다. 
내가 가치를 만드는 게 아니다. 가치는 주님이 만드신다. 
오병이어 기적에서도 사람들은 자신이 한 게 없다고 느낀다. 
기껏해야 사람 앉힌 것, 떡 나눠준 것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일은 예수님이 하신 것이다. 
우리는 다만 동역자되어서 같이 동참할 뿐이다. 
물로 포도주 만드는 사건을 보자. 
이때도 사람들은 한 게 없다고 느낀다. 
물 채우고, 물 갖다준 것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맞다. 일은 예수님이 하셨다. 
그런데 물 채우고, 물 갖다주는 것도 믿음으로 주의 일에 동참하는 것이다.  
기도하면 하나님이 일하신다. 기도하면, 나를 동역자로 그 일에 동참하게 만든다.

그러므로 기도는 주와 함께 일하는 방법이다. 
                 
  분주하면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 그러나 기도하면 평안이 온다. 
그래서 일이 손에 잡히게 된다. 
초조하면 한 가지 이상 다른 일을 못하는 사람이 있다. 
취업문제 해결되기 전에는 아무 것도 못한다. 
진급 문제 해결되기 전에는 아무 것도 못한다. 
근데 인생은 그리 단순한 게 아니다. 여러 문제가 동시에 찾아온다.
인생이란 문제를 안고, 그냥 가는 것이다.  
풀리지 않는 문제를 안고, 지금 주어진 일을 풀어나가는 것이다.
 이때 기도는 “한 가지씩, 한 가지씩”(one by one) 일하게 만드는 힘을 준다.

기도없이 일하면 엉킨다. 뒤죽박죽된다. 
그러나 기도는 질서를 주고, 기도는 엉킨 것을 풀어낸다. 
             
  초조함과 허둥댐은 영적 문제다. 
분주하지만 열매는 없다. 명심하라. 
이제 죽어라 삽질 그만 하고, 기도의 자리로 돌아오라. 
오래 기도하라. 깊이 기도하라. 그래야 일이 풀린다. 
그래야 열매맺는 사람이 된다. 
당장 기도하라. 
새벽기도를 향해 나가라.
 철야 기도를 향해 달려가라. 
그게 살 길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승리를 위한 핵심 체크”(2020.9.18.금.전병욱 컬럼) 979
공지 “깍두기 제도가 주는 의미”(2020.9.11.금.전병욱 컬럼) 2124
공지 “동네 아저씨 찾지 말고, 아버지 찾으라.”(2020.8.21.금.전병욱 컬럼) 6220
공지 “벽돌 신앙에서 만나 신앙으로!”(2020.8.14.금.전병욱 컬럼) 3265
공지 “십자가를 만나야 깨진다.”(2020.8.7.금.전병욱 컬럼) 3497
공지 “태도가 고도를 결정한다.”(2020.7.30.목.전병욱 컬럼) 4052
공지 “3시간 동안 쓰레기를 줍는 이유”(2020.7.24.금.전병욱 컬럼) 3918
공지 “고난이 오면, 뭘 기도하나요?”(2020.7.10.금.전병욱 컬럼) 6261
공지 “낮은 차원이 높은 차원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2020.7.3.금.전병욱 컬럼) 4187
공지 “디도같은 일꾼이 그립다.”(2020.6.26.금.전병욱 컬럼) 3856
공지 “호날두에게는 낭만이 없다.”(2020.6.19.금.전병욱 컬럼) 4509
공지 “기도 순서만 바뀌어도 인생이 바뀐다.”(2020.6.12.금.전병욱 컬럼) 4598
공지 “말이 아닌 말씀 붙들라.”(2020.6.4.목.전병욱 컬럼) 3210
공지 “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5322
공지 “빛이 들어오는 그 순간! 낙심을 이긴다.”(2020.5.15.금.전병욱 컬럼) 6126
공지 “살아계신 하나님[the living God]이 역전의 근거이다.”(2020.5.8.금.전병욱 컬럼) 5354
공지 “실망의 힘! -지긋지긋하게, 질리게 만드는 축복”(2020.4.29.수.전병욱 컬럼) 6312
공지 “왜 고난? - 고난에 대한 거친 이해”(2020.4.24.금.전병욱 컬럼) 4791
공지 “마귀가 모르는 것!”(2020.4.13.월.전병욱 컬럼) 5783
공지 “당장 새장에서 벗어나라!”(2020.4.3.금.전병욱 컬럼) 5899
공지 “거울을 본 사람”(2020.3.27.금.전병욱 컬럼) 5776
공지 “보기 드문 3가지 탁월성”(2020.3.20.금.전병욱 컬럼) 6803
공지 “살았으면 새가 벌레를 먹지만 죽으면 벌레가 새를 먹는다.”(2020.3.5.목.전병욱 컬럼) 7167
공지 “Hakuna Matata![문제 삼지 않는다]”(2020.2.13.목.전병욱 컬럼) 6789
공지 “불변하는 것으로 변하는 것들을 대응하라.”(2020.2.7.금.전병욱 컬럼) 7161
공지 “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8074
공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3가지!”(2020.1.22.수.전병욱 컬럼) 8309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5691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6216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8841
402 “선택이 아니라 주신 것에 집중하라.”(2019.4.26.금.전병욱 컬럼) 5182
401 “포기하지 않고 계속하기 위해 기도하라.”(2019.4.23.화.전병욱 컬럼) 5301
400 “크기와 생명을 맞바꾸지 말라.”(2019.4.19.금.전병욱 컬럼) 6112
399 “100대의 피아노를 조율하는 방법”(2019.4.17.수.전병욱 컬럼) 5485
398 “엔트로피를 깨는 권능[power]”(2019.4.12.금.전병욱 컬럼) 5344
397 “엘리의 58세가 주는 의미”(2019.4.2.화.전병욱 컬럼) 7058
» “초조와 허둥댐을 이기는 길 - 기도”(2019.3.29.금.전병욱 컬럼)                   5751
395 “한 데나리온의 의미 – 은혜의 지배”(2019.3.28.목.전병욱 컬럼) 6297
394 “사명자에게는 억울함이 없다.”(2019.3.15.금.전병욱 컬럼) 8425
393 “사람들이 죽어라 파벌을 만드는 이유”(2019.3.13.수.전병욱 컬럼) 4698
392 “워라밸, 소확행은 말씀의 취지로 돌아가는 것이다.”(2019.3.8.금.전병욱 컬럼) 6004
391 “뉴욕이 매력적인 이유”(2019.3.7.목.전병욱 컬럼) 6162
390 “입체적 사고가 영적인 것이다.”(2019.2.26.화.전병욱 컬럼) 7390
389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6025
388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6514
387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4320
386 “선교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2019.2.8.금.전병욱 컬럼) 4537
385 “노력하지 않는 것이 최선”(2019.2.6.수.전병욱 컬럼) 4014
384 “희생하고 말하라. 피 흘리고 외치라.”(2019.1.29.화.전병욱 컬럼) 5100
383 “진짜의 특징은 불과 기쁨이다.”(2019.1.25.금.전병욱 컬럼) 58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