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돈만 보내라. 그게 절제다.”(2019.1.23.수.전병욱 컬럼)

  “절제”가 뭔가? 대개 문화 선입견으로 이해한다. 중용, 균형 정도로 받아들인다. 그러다 보니, “내가 절제 한다”고 생각한다. “나”를 강조하는 것이다. 절제를 도 닦는 수준 정도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절제란 “하나님의 다스림”이다. 철저히 하나님이 나를 다스릴 때가 절제의 상태다. 절제를 통해 일한다는 것은 철저히 주의 다스림으로 일한다는 뜻이다.

  오병이어 기적이 있었다. 욕심을 채우려고 예수님을 왕 삼으려 한다. 이때 예수님은 내 살과 내 피를 먹고 마셔야 한다는 말씀 하신다. 성찬 이해가 없는 당시로서는 이해 안되는 말이다. 해괴한 말이다. 그래서 많이 떠나갔다. “너희도 가려느냐” “영생의 말씀이 있는데 어디를 갑니까?”(요6:68) 베드로 대답이다. 기적과 성찬 중 어느 것이 커 보이나? 대개 기적이 커보인다. 나 중심이기 때문이다. 그게 욕심 추구다. 절제란 이때 예수님을 붙들라는 말이다. 예수님의 철저한 다스림을 붙들라는 말이다. 그게 절제다.

  인간은 홀로 못 산다. 누군가의 다스림을 받고 산다. 절제의 반대말은 “중독”이다. 하나님의 다스림을 받는 걸 “절제”라 한다. 마귀의 다스림 받는 걸 “중독”이라 한다. “술중독, 게임 중독”이 가능하다. 철저히 끌려가는 인생이다. “아들 중독” “인간 중독”도 가능하다. 내 욕심으로, 내 힘으로 사랑하다 보면, 중독에 빠진다. 이 중독에서 벗어나라고, 이삭 번제 사건이 있었던 것이다. “철저히 하나님이 다스려 주세요.” 그게 메시지다.

  어떤 어머니가 아들에게 지극 정성이다. 아들에게 말한다. “어머님 은혜 잊지 않고, 겸손하게 살아가는 아들 모습을 4자성어로 뭐라 하느냐?” 그런 건 없다는 듯 머뭇거리는 아들에게 말한다. “계좌이체!”  이 분은 절대 아들 중독 아니다. 왜? 아들의 삶은 하나님이 다스리게 맡기고, 자신은 자신의 삶을 즐기기 때문이다. “용돈만 보내라. 주가 다스린다.” 신선하다. 그게 절제다.

  데이비드 팀스의 해석이다. 주기도문 중 “당신의 나라가 임하시옵소서”(Thy kingdom come.)와 같은 뜻은 “내 나라가 끝장나게 하소서”(My kingdom done.)라 했다. 명쾌하다. 통쾌하다. 추상적으로 접근 말라. 내 나라가 철저히 끝장나야 한다. 그게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를 추구하는 삶이다. 내가 주인 아니다. 예수님이 주인이다. 그게 절제다.

  내 힘으로 뭘 하려 말라. 생각이 좋아도 못한다. 철저히 주님의 다스림을 구하라. 맡기라. 그러면 된다. 그게 절제의 삶이다. 자기가 뭘 한다고 설친다. 세상 정의를 모두 독점하려는 사람들이 있다. 안된다. 정의 중독이다. 들추면 더한 인간들이다. 내가 다스리면 망한다. 실상은 마귀가 다스리는 중독이다. 성령의 열매 마지막이 절제다. 철저히 주님의 다스림을 구하라. 그게 절제다. 절제 있는 성도 되라. 절제 있는 교회가 좋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1073
공지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2741
공지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1208
공지 “선교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2019.2.8.금.전병욱 컬럼) 2828
공지 “노력하지 않는 것이 최선”(2019.2.6.수.전병욱 컬럼) 1459
공지 “희생하고 말하라. 피 흘리고 외치라.”(2019.1.29.화.전병욱 컬럼) 3042
공지 “진짜의 특징은 불과 기쁨이다.”(2019.1.25.금.전병욱 컬럼) 3461
» “용돈만 보내라. 그게 절제다.”(2019.1.23.수.전병욱 컬럼) 2740
공지 “하나님의 영광은 그림자를 만들지 않는다.”(2019.1.18.금.전병욱 컬럼) 3061
공지 “힘든 선택을 하라. 그러면 싱싱해진다.”(2019.1.15.화.전병욱 컬럼) 2472
공지 “뭐든 처음에 하는 사람, 안드레”(2019.1.1.화.전병욱 컬럼) 5240
공지 “샬롬이란 무엇인가?”(2019.1.3.목.전병욱 컬럼) 2867
377 “왜 온유한 자가 땅을 차지하는가?”(2018.12.26.수.전병욱 컬럼)      4566
376 “돌아갈 초심이 있는가?”(2018.12.19.수.전병욱 컬럼) 4132
375 “어제보다 더 나은 오늘”(2018.12.14.금.전병욱 컬럼) 4944
374 “제한적 사고는 하나님 만나면 깨진다.”(2018.12.12.수.전병욱 컬럼) 2212
373 “죽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2018.12.4.화.전병욱 컬럼) 4995
372 “거짓말 그만 하고, 덧셈 사고 하며 살라.”(2018.11.29.목.전병욱 컬럼) 5484
371 “성령의 자리에서 내려오라.”(2018.11.27.화.전병욱 컬럼) 3277
370 “마음대로 못하는 것이 피흘림이다.”(2018.11.19.월.전병욱 컬럼) 40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