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갈 초심이 있는가?”(2018.12.19.수.전병욱 컬럼)
                     
  “초심으로 돌아가자” “기본으로 돌아가자”고 외친다. 
근데 돌아갈 초심이 있는가? 
뜨거웠던 경험, 제대로 믿었던 경험이 없는 사람은 돌아갈 초심이 없다.

제자들은 무너지고 깨져도 돌아갈 초심이 있었다. 
그래서 돌아온 거다. 
안도현이 “너에게 묻는다.” 
“연탄재 함부로 차지 마라. 너는 한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나?” 
                      
  청소년기에 꼭 해야할 일은 “초심을 심는 일”이다. 
수련회, 선교 등을 통해서 뜨겁게 하나님 만난 체험이 있어야 한다. 밤 지새워 기도한 경험이 있어야 한다. 
가슴에 불이 붙는 자리가 있어야 한다. 그게 초심이다. 
초심만 심어 놓으면, 40세 넘어서도 돌아온다. 
연어가 태어난 곳 찾아오듯, 돌아온다. 
초심을 심어주지 못한 교육은 교육이 아니다. 
                   
  시험 잘 보는 방법이 있다. “벼락치기”와 “문제 풀이”다. 
사람 머리는 “밑빠진 독”이다. 아무리 외워도 잊게 되어 있다. 
시간 지나면 잊혀진다. 잊혀지는 속도보다 압도적으로 입력해야 담아진다. 쌓인다. 그래서 성적이 나온다. 
이건 압도적 은혜와 같은 원리다. 
받은 은혜도 시간과 함께 새나간다. 압도적인 은혜의 입력이 있어야 차게 된다. 심지어 넘치게 된다. 
초심은 바로 이 압도적인 은혜를 체험하는 것이다. 
새나갈 것 생각할 필요도 없을 정도의 채워짐을 경험하는 것이다. 수능같은 중요한 시험도 100일정도 벼락치기하면 좋은 결과 나온다. 
문제는 집중력이다. 은혜의 집중을 체험하면, 돌파해 낸다. 
                     
  살다보면, 어려움이 온다. 
헤쳐 나가야할 난관에 부딪힌다. 은혜의 집중이 필요하다. 
밤새 기도, 금식 기도, 오랜 기도가 필요하다. 뚝심이 있어야 한다. 돌아갈 초심이 있는 사람만 이 난관을 돌파한다. 
이걸 가르쳐야 넘어져도 일어서는 신앙의 장군을 만들어낼 수 있다.
                   
  운전면허 시험볼 때, 기초부터 공부하지 않는다. 
그냥 문제 풀이한다. 그래서 원하는 점수 얻어 합격한다. 
인생도 마찬가지다. 이론으로 접근하면 못 이긴다. 
현장으로 들어가 문제풀이해야 한다. 
문제 풀다보면, 원리를 알게 된다. 경향을 알게 된다. 
이기는 법을 알게 된다. 
사도행전, 베드로전후서를 보라. 
모두 고난의 현장 속에서 문제풀이하다가 깨달은 내용들이다. 
믿음의 기초도 모르는 초신자도 선교 데리고 가는 이유가 여기 있다.

기초 쌓고 보내는 것보다, 현장에서 부딪혀 문제 풀이할 때, 실력향상이 이루어진다. 
탁상공론 그만하고, 현장으로 가라. 문제와 부딪히라. 
문제풀이하라. 그러면 시험을 넘어서게 된다. 
              
  한번 믿어도 제대로 믿으라. 
한번 믿어도 뜨겁게 믿으라. 돌아갈 초심이 있는 인생이 되라. 
돌아갈 초심이 있으면 벼락치기가 가능하다. 
압도적 은혜받는 길을 안다. 그리고 문제풀이하라. 
부딪히라. 그러면서 연단받고 무장되는 것이다. 
이게 신앙의 길이다. 열매 없는 자 되지 말고, 열매있는 자 되라.
 낙오자 되지 말고 승리자 되라. 남은 특새 전출하는 것부터 하라.

온가족 이끌고 새벽에 나오라. 그게 초심으로 가는 첫 걸음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고난으로 고난을 극복하라.”(2019.7.15.월.전병욱 컬럼) 431
공지 “남에게 친절하라. 그게 나를 위한 일이다.”(2019.7.12.금.전병욱 컬럼) 1167
공지 “사는 것이 기적인가, 죽는 것이 기적인가?”(2019.7.9.화.전병욱 컬럼) 1252
공지 “먹는 것이 신앙이다.”(2019.7.3.수.전병욱 컬럼) 3579
공지 “어떤 고난도 잠깐으로 생각하라.”(2019.6.28.금.전병욱 컬럼) 2298
공지 “하늘의 힘으로 땅의 문제를 해결하라.”(2019.6.27.목.전병욱 컬럼) 2024
공지 “챔피온의 무게를 견디는 힘”(2019.6.17.월.전병욱 컬럼) 2674
공지 “성령 받으라. 능력 받으라.”(2019.6.21.금.전병욱 컬럼) 1204
공지 “싸우면 11일, 피하면 40년!”(2019.6.14.금.전병욱 컬럼) 3840
공지 “땅보다 중요한 것”(2019.6.7.금.전병욱 컬럼) 4067
공지 “언어의 온도”(2019.5.29.수.전병욱 컬럼) 3959
공지 “맡은 일 제대로 하는 법”(2019.5.27.월.전병욱 컬럼) 2408
공지 “예수님을 먹는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2019.5.21.화.전병욱 컬럼) 3668
공지 “어둠은 빛만 비추면 이긴다.”(2019.5.20.월.전병욱 컬럼) 2594
공지 “말레이시아 선교를 위해 무엇을 기도할까?”(2019.5.17.금.전병욱 컬럼) 3401
공지 “주는 자[giver]가 성공한다.”(2019.5.14.화.전병욱 컬럼) 2859
공지 “무시하는 용기, 미움받을 용기”(2019.5.10.금.전병욱 컬럼) 4279
공지 “선점의 원리”(2019.5.9.목.전병욱 컬럼) 3421
공지 “왜 말이 많은가?”(2019.5.3.금.전병욱 컬럼) 3433
공지 “에서가 아닌 나”(2019.5.1.수.전병욱 컬럼) 3200
공지 “선택이 아니라 주신 것에 집중하라.”(2019.4.26.금.전병욱 컬럼) 3432
공지 “포기하지 않고 계속하기 위해 기도하라.”(2019.4.23.화.전병욱 컬럼) 3541
공지 “크기와 생명을 맞바꾸지 말라.”(2019.4.19.금.전병욱 컬럼) 4621
공지 “100대의 피아노를 조율하는 방법”(2019.4.17.수.전병욱 컬럼) 2906
공지 “엔트로피를 깨는 권능[power]”(2019.4.12.금.전병욱 컬럼) 3890
공지 “엘리의 58세가 주는 의미”(2019.4.2.화.전병욱 컬럼) 5242
공지 “초조와 허둥댐을 이기는 길 - 기도”(2019.3.29.금.전병욱 컬럼)                   4111
공지 “한 데나리온의 의미 – 은혜의 지배”(2019.3.28.목.전병욱 컬럼) 3973
공지 “사명자에게는 억울함이 없다.”(2019.3.15.금.전병욱 컬럼) 6860
공지 “사람들이 죽어라 파벌을 만드는 이유”(2019.3.13.수.전병욱 컬럼) 3456
공지 “워라밸, 소확행은 말씀의 취지로 돌아가는 것이다.”(2019.3.8.금.전병욱 컬럼) 4470
공지 “뉴욕이 매력적인 이유”(2019.3.7.목.전병욱 컬럼) 4128
공지 “입체적 사고가 영적인 것이다.”(2019.2.26.화.전병욱 컬럼) 5382
공지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4621
공지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5216
공지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3110
382 “용돈만 보내라. 그게 절제다.”(2019.1.23.수.전병욱 컬럼) 3799
381 “하나님의 영광은 그림자를 만들지 않는다.”(2019.1.18.금.전병욱 컬럼) 3975
380 “힘든 선택을 하라. 그러면 싱싱해진다.”(2019.1.15.화.전병욱 컬럼) 3550
379 “뭐든 처음에 하는 사람, 안드레”(2019.1.1.화.전병욱 컬럼) 5991
378 “샬롬이란 무엇인가?”(2019.1.3.목.전병욱 컬럼) 3761
377 “왜 온유한 자가 땅을 차지하는가?”(2018.12.26.수.전병욱 컬럼)      5278
» “돌아갈 초심이 있는가?”(2018.12.19.수.전병욱 컬럼) 4734
375 “어제보다 더 나은 오늘”(2018.12.14.금.전병욱 컬럼) 5729
374 “제한적 사고는 하나님 만나면 깨진다.”(2018.12.12.수.전병욱 컬럼) 2803
373 “죽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2018.12.4.화.전병욱 컬럼) 5812
372 “거짓말 그만 하고, 덧셈 사고 하며 살라.”(2018.11.29.목.전병욱 컬럼) 5928
371 “성령의 자리에서 내려오라.”(2018.11.27.화.전병욱 컬럼) 3744
370 “마음대로 못하는 것이 피흘림이다.”(2018.11.19.월.전병욱 컬럼) 4507
369 “영적 전쟁에서 100전 100승 하는 방법”(2018.11.12.월.전병욱 컬럼) 7132
368 “평생 주님만 봤는데, 하루만에 많이도 봤구나!”(2018.11.5.월.전병욱 컬럼) 4700
367 “나도 누군가의 답이 될 수 있다.”(2018.10.30.화.전병욱 컬럼) 5400
366 “맛있게 잘 먹는 은사”(2018.10.26.금.전병욱 컬럼) 2589
365 “편함과 익숙함을 버리라.”(2018.10.25.목.전병욱 컬럼) 5195
364 “차별화된 기도가 차별화된 인생을 만든다.”(2018.10.19.금.전병욱 컬럼) 5087
363 “영적 호르몬과 영적 페로몬”(2018.10.16.화.전병욱 컬럼) 394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