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권위란 무엇인가?”(2018.1.16.화.전병욱 컬럼) new 385
공지 “맨발은 신발을 가리지 않는다.”(2018.1.11.목.전병욱 컬럼) 2772
공지 “교육이 무섭다. 교육이 사람 만든다.”(2018.1.8.월.전병욱 컬럼) 2342
공지 “나무를 사지 말고, 산을 사라.”(2018.1.4.목.전병욱 컬럼) 2952
공지 “돈은 매력 있다. 왜?”(2018.1.3.수.전병욱 컬럼) 2341
공지 “간 맞추지 못하면, 음식 못하는 거다.”(2017.12.28.목.전병욱 컬럼) 3422
공지 “신앙의 큰 산, 신앙의 큰 숲을 만들자!”(2017.12.21.목.전병욱 컬럼) 4451
공지 “훌륭해 보이는 악!”(2017.12.14.목.전병욱 컬럼) 5516
공지 “좋아하는 것만 따르면 속는 인생 된다.”(2017.12.8.금.전병욱 컬럼) 4761
공지 “딱딱한 신학을 주신 이유-분말의 영성”(2017.12.7.목.전병욱 컬럼) 2550
292 사랑은 긴 고통(long suffering)"(2016.5.19.목.전병욱 컬럼) 2568
291 남자의 침묵"(2016.9.6.화.전병욱 컬럼) 3019
290 “희생이 나쁜 게 아니다. 내게만 주어진 기회다.”(2017.7.4.화.전병욱 컬럼) 6072
289 “혼자가 아니란 느낌”(2017.11.8.수.전병욱 컬럼) 4055
288 “헌신없는 자존심은 위험하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4697
287 “허밍버드(Hummingbird)와 알바트로스(Albatross)” (2014.2.28 전병욱 목사) 17100
286 “해감의 기다림, 낯설게 하기”(2017.10.13.금.전병욱 컬럼) 4874
285 “합리화에서 원망이 나온다.”(2017.11.14.화.전병욱 컬럼) 5061
284 “하찮은 자리는 없다. 지금 그 자리를 존귀케 만들라.”(2017.2.17.금.전병욱 컬럼) 4180
283 “하나도 힘들지 않다는 말의 의미”(2017.11.9.목.전병욱 컬럼) 5704
282 “하나님이 스님도 굶기지 않는다.”(2016.3.8.화. 전병욱 목사) 1889
281 “하나님 반대편에 서지 말라. 통째로 받아들이라.”(2017.5.13.토.전병욱 컬럼) 5114
280 “필요로 살면, 사는 게 쉽다.”(2017.3.20.월.전병욱 컬럼) 4021
279 “프로는 결과로 말한다.”(2017.10.4.수.전병욱 컬럼)   6838
278 “풍년만 있는 인생은 없다.”(2017.9.29.금.전병욱 컬럼) 4650
277 “포지션[position]이 깨지는 광야”(2017.11.21.화.전병욱 컬럼) 3553
276 “포지션 바꾸는데 너무 많은 에너지를 쓰지 말라.”(2017.7.31.월.전병욱 컬럼) 5589
275 “편리함과 불편함이 기준이 되지 않게 하라!” (2016.3.2 전병욱 목사) 2212
274 “티백[tea bag]이 뜨거운 물을 만날 때”(2017.7.13.목.전병욱 컬럼) 59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