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기능과 멋 중 하나만 선택하고 살라.”(2017.7.19.수.전병욱 컬럼) 2535
공지 “티백[tea bag]이 뜨거운 물을 만날 때”(2017.7.13.목.전병욱 컬럼) 3223
공지 “기구한 어머니의 상처 많은 아들 솔로몬!”(2017.7.11.화.전병욱 컬럼) 2254
공지 “When we pray, God works!”(2017.7.10.월.전병욱 컬럼) 1968
공지 “희생이 나쁜 게 아니다. 내게만 주어진 기회다.”(2017.7.4.화.전병욱 컬럼) 3649
공지 “모진 바람은 들판의 혼돈을 정리한다.”(2017.6.30.금.전병욱 컬럼) 3733
공지 "불순물이 보석 만든다."(2017.6.23.금.전병욱 컬럼) 4599
공지 "갈등이 신앙의 근육을 키운다."(2017.6.20.화.전병욱 컬럼) 2901
공지 "인상(impression)이 외모(appearance)보다 중요하다."(2017.6.19.월.전병욱 컬럼) 2320
공지 "누구도 죽은 것은 공격하지 않는다!"(2017.6.16.금.전병욱 컬럼) 3199
공지 "역경 맞은 2인이 걸은 전혀 다른 길"(2017.6.15.목.전병욱 컬럼) 2382
공지 "순종하면 제 발로 모이게 하신다."(2017.6.9.금.전병욱 컬럼) 3771
공지 "고난의 쓴 공을 기도의 방망이로 날려 버리라."(2017.6.6.화.전병욱 컬럼) 3615
공지 "하찮은 것은 하찮게 여기라."(2017.6.1.목.전병욱 컬럼) 4252
123 "다 막혀야 새 길이 보인다."(2016.7.19.화.전병욱 컬럼) 2348
122 "질투의 파괴성 & 약함의 생산성"(2016.7.18.월.전병욱 컬럼) 1697
121 “틈 보이지 말라. 대개 틈에서 죽는다.”(2016.7.16.토.전병욱 컬럼) 1892
120 "삭개오가 나무에 올라간 이유"(2016.7.13.수.전병욱 컬럼) 3030
119 "선생의 자리에서 말하지 말라."(2016.7.12.화. 전병욱 컬럼) 1980
118 "행동 천대 사상을 버리라."(2016.7.11.월.전병욱 컬럼) 1830
117 "하루살이만 내일이 없는 게 아니다."(2016.7.9.토.전병욱 컬럼) 2316
116 "나이키도 말한다. 그냥 하라.(Just Do it.)"(2016.7.7.목.전병욱 컬럼) 2449
115 "시련과 유혹 구분법"(2016.7.6.수.전병욱 컬럼) 1852
114 "고난을 낭비하지 않는 지혜" (2016.7.5.화.전병욱 컬럼) 2215
113 "결핍이 주는 힘" (2016.7.4.월.전병욱 컬럼) 1949
112 "믿음의 사람이 그립다!" (2016.6.30.목.전병욱 컬럼) 2689
111 "아픔을 모르면 하숙집 아줌마다!" (2016.6.29.수.전병욱 컬럼) 2286
110 "죽이면 죽겠다.(If I die, I die.)" (2016.6.28.화.전병욱 컬럼) 1794
109 "결정을 남에게 맡기지 말라." (2016.6.27.월.전병욱 컬럼) 1734
108 "계속 죄짓는데 구원받나?" (2016.6.24.금.전병욱 컬럼) 2514
107 "돌도끼가 주는 질서와 예배 중심의 질서"(2016.6.23.목.전병욱 컬럼) 2073
106 "너무 더럽게 병 고치는 것 아닌가?"(2016.6.22.수.전병욱 컬럼) 2016
105 "갓난 아기도 죄인인가? 그렇다." (2016.6.21.화.전병욱 컬럼) 1481
104 "아재 개그 속에 숨겨진 외로움과 허무"(2016.6.20.월. 전병욱 컬럼) 26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