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와 생명을 맞바꾸지 말라.”(2019.4.19.금.전병욱 컬럼)

             

  교회가 커지면 조심해야 한다. 

세상의 힘을 추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큰 건물, 큰 광장, 큰 무기를 얻으려면 얻을 수 있다. 

힘 과시, 세력 과시하다보면 본질을 잃는다.

 시오노 나나미는 

“로마는 아름다운 건물을 지을 수 없을 때, 큰 건물을 짓기 시작했다”

고 했다. 생명 없으니, 죽은 크기로 승부 본다는 말이다. 

기독교는 생명이다. 작아도 생명이 진짜다. 

                 

  예수님은 “연한 순”(사53:2)같이 오셨다. “새싹”이란 뜻이다.

 큰 나무, 압도적 모습이 아니란 말이다. 

고운 모양, 풍채, 흠모할만한 것이 없었다. 그러나 생명이 있었다. 

우리도 마찬가지다. 생명 없는 크기는 기독교가 아니다. 

작아도 생명있음이 기독교다. 힘 추구 아니다. 

크기 추구 아니다. 화려함 추구 아니다. 인기 추구 아니다. 

                 

  작으면 삼킨바 된다. 힘 없어 보이니 삼켜 버린다. 

기독교는 삼키면 삼킨 바 되는 것이다. 

서말 밀가루는 작은 누룩을 삼켰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근데 나중에는 작은 누룩이 밀가루 전체를 변화시킨다. 

삼킨 바 된 것이 삼킨 것을 변화시킨다. 

               

 다시 “파종과 매장” 개념을 되새기자. 

죽은 것이 묻히면 썩는다. 생명 없으면 아무리 커도 매장이다.

 썩는다. 죽는다. 

그러나 작아도 생명은 묻혀도 죽는 게 아니다. 이건 “파종”이다. 

새싹이 돋는다. 연한 순이 나온다. 

줄기, 가지가 나와서 생명의 역사를 이룬다. 

생명을 크기와 바꾸면 기독교가 아니다. 

              

  십자가를 붙들라. 

십자가를 가슴에 품고 삼키면 삼킨바 되라. 

십자가 붙들고 있으면 병을 다 뽑아버린다. 

가슴 속의 상처를 다 지워버린다. 죄를 씻어 버린다. 

집안의 저주를 제거해 버린다. 

            

  생명을 심으라. 세상이 삼키든 말든 상관없다. 

생명은 가는 곳마다 생명의 역사를 이룬다. 변화를 일으킨다. 

십자가 붙든 사람은 싸운 적이 없는 것 같은데 항상 이긴다. 

항상 삼킨 바 된 것 같은데, 삼킨 자들이 눈물 흘리며 변화된다. 

이게 생명의 능력이다. 십자가만이 생명이다. 

생명의 변화, 생명의 승리를 날마다 맛보며 살자.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잠 자는 동안에도 복을 주신다.”(2019.12.6.금.전병욱 컬럼) 2184
공지 “많이 줘보면 안다.”(2019.11.27.수.전병욱 컬럼) 3309
공지 “옷걸이론”(2019.11.20.수.전병욱 컬럼) 3407
공지 “빚진 마음으로!”(2019.11.14.목.전병욱 컬럼) 3156
공지 “힘 빼는 기술”(2019.11.4.월.전병욱 컬럼) 2065
공지 “오래 사는 법 vs. 영원히 사는 법”(2019.10.28.월.전병욱 컬럼) 4055
공지 “초라한 상태로 머물러도 된다.”(2019.10.21.월.전병욱 컬럼) 4752
공지 “쐐기같이 박혀 죽는 54개의 복들”(2019.10.14.월.전병욱 컬럼) 3406
공지 “소금 되라의 의미”(2019.10.7.월.전병욱 컬럼) 2765
공지 “교회의 두 기둥 야긴과 보아스”(2019.10.4.금.전병욱 컬럼) 8336
공지 “맨발로 선 하나님의 사람”(2019.9.27.금.전병욱 컬럼) 4467
공지 “기껏해야 한날 괴로움이다.”(2019.9.24.화.전병욱 컬럼) 3723
공지 “억지로라도 충성하라.”(2019.9.20.금.전병욱 컬럼) 3856
공지 “절대로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는 길”(2019.9.17.화.전병욱 컬럼) 2662
공지 “가장 왕다운 모습은 손에 성경 든 모습이다.”(2019.9.10.화.전병욱 컬럼) 3971
공지 “화 났을 때도 기도하라.”(2019.9.2.월.전병욱 컬럼) 3290
공지 “모세의 후손이 망한 이유”(2019.8.27.화.전병욱 컬럼) 4682
공지 “거듭나지 않으면 독이 된다.”(2019.8.26.월.전병욱 컬럼) 3681
공지 “장담 대신 기도”(2019.8.20.화.전병욱 컬럼) 2798
370 “마음대로 못하는 것이 피흘림이다.”(2018.11.19.월.전병욱 컬럼) 4764
369 “영적 전쟁에서 100전 100승 하는 방법”(2018.11.12.월.전병욱 컬럼) 8245
368 “평생 주님만 봤는데, 하루만에 많이도 봤구나!”(2018.11.5.월.전병욱 컬럼) 5001
367 “나도 누군가의 답이 될 수 있다.”(2018.10.30.화.전병욱 컬럼) 5817
366 “맛있게 잘 먹는 은사”(2018.10.26.금.전병욱 컬럼) 2888
365 “편함과 익숙함을 버리라.”(2018.10.25.목.전병욱 컬럼) 5592
364 “차별화된 기도가 차별화된 인생을 만든다.”(2018.10.19.금.전병욱 컬럼) 5599
363 “영적 호르몬과 영적 페로몬”(2018.10.16.화.전병욱 컬럼) 4370
362 “기도 방해 요소를 제거하라.”(2018.10.12.금.전병욱 컬럼) 5508
361 “열심히 감사하라. 뜨겁게 감사하라.”(2018.10.9.화.전병욱 컬럼) 4486
360 “쉬울 때 하라. 아니면 목숨 걸고 하게 된다.”(2018.10.5.금.전병욱 컬럼) 5487
359 “감동을 주는 길을 선택하라.”(2018.10.1.월.전병욱 컬럼) 6271
358 “깊이를 원하면, 넓게 파라.”(2018.9.25.화.전병욱 컬럼) 5477
357 “훈련도구로 고난만 있냐? 상으로도 훈련하신다.”(2018.9.18.화.전병욱 컬럼) 4892
356 “나는 간섭 받는 것이 좋다.”(2018.9.17.월.전병욱 컬럼) 3746
355 “재를 탄 물을 줄 것인가? 독이 든 물을 줄 것인가?”(2018.9.14.금.전병욱 컬럼) 4865
354 “보잘 것 없는 누룩, 전체를 살리는 누룩”(2018.9.11.화.전병욱 컬럼) 3625
353 “단명하는 호조판서를 10년이나 한 유일한 사람”(2018.9.7.금.전병욱 컬럼) 7343
352 “반복하라. 반복하라. 자신이 사라질 때까지!”(2018.9.4.화.전병욱 컬럼) 5687
351 “찾아오는 모든 자극을 좋게 바라보라.”(2018.8.30.목.전병욱 컬럼) 66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3 Next
/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