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1073
공지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2741
공지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1208
공지 “선교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2019.2.8.금.전병욱 컬럼) 2828
공지 “노력하지 않는 것이 최선”(2019.2.6.수.전병욱 컬럼) 1459
공지 “희생하고 말하라. 피 흘리고 외치라.”(2019.1.29.화.전병욱 컬럼) 3042
공지 “진짜의 특징은 불과 기쁨이다.”(2019.1.25.금.전병욱 컬럼) 3461
공지 “용돈만 보내라. 그게 절제다.”(2019.1.23.수.전병욱 컬럼) 2740
공지 “하나님의 영광은 그림자를 만들지 않는다.”(2019.1.18.금.전병욱 컬럼) 3061
공지 “힘든 선택을 하라. 그러면 싱싱해진다.”(2019.1.15.화.전병욱 컬럼) 2472
공지 “뭐든 처음에 하는 사람, 안드레”(2019.1.1.화.전병욱 컬럼) 5240
공지 “샬롬이란 무엇인가?”(2019.1.3.목.전병욱 컬럼) 2867
309 “오마카세가 주는 특별한 경험”(2018.3.9.금.전병욱 컬럼) 6173
308 “사는 게 피곤한가?”(2018.3.6.화.전병욱 컬럼) 5816
307 “양을 이리 속으로 보내는 이유”(2018.3.5.월.전병욱 컬럼) 5271
306 “믿으면 무슨 죄를 지어도 다 되나?”(2018.3.1.목.전병욱 컬럼) 6287
305 불가능한 것을 놓고 기도하라.”(2018.2.26.월.전병욱 컬럼) 6131
304 “굳이 천사를 동원해 옥문을 연 이유”(2018.2.22.목.전병욱 컬럼) 5560
303 “믿음의 사실과 느낌이 일치하려면?”(2018.2.17.토.전병욱 컬럼) 5747
302 “어려움 감수하면 깊어진다.”(2018.2.13.화.전병욱 컬럼) 6156
301 “큰 바위 쪼개는 방법”(2018.2.12.월.전병욱 컬럼) 4664
300 “왜 기브온이 아닌 헤브론인가?”(2018.2.8.목.전병욱 컬럼)   5949
299 “당장 이렇게 살라!”(2018.2.3.토.전병욱 컬럼) 7637
298 “자기보다 잘난 부하 다루는 능력”(2018.2.1.목.전병욱 컬럼) 6791
297 “영화관이 어두운 이유”(2018.1.29.월.전병욱 컬럼) 5966
296 “가난한 사람과 부자의 휴가 방법이 다르다.”(2018.1.24.수.전병욱 컬럼) 6768
295 “갑절의 영감을 달라는 말은 무슨 뜻인가?”(2018.1.22.월.전병욱 컬럼)   6557
294 “공부 잘하는 아이가 자살하는 이유”(2018.1.17.수.전병욱 컬럼) 6265
293 “권위란 무엇인가?”(2018.1.16.화.전병욱 컬럼) 5219
292 “맨발은 신발을 가리지 않는다.”(2018.1.11.목.전병욱 컬럼) 6420
291 “교육이 무섭다. 교육이 사람 만든다.”(2018.1.8.월.전병욱 컬럼) 5567
290 “나무를 사지 말고, 산을 사라.”(2018.1.4.목.전병욱 컬럼) 619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