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주어진 고난을 기회로 삼으라.”(2018.5.17.목.전병욱 컬럼) 2047
공지 “여자가 남자보다 우울한 이유”(2018.5.16.수.전병욱 컬럼) 1308
공지 “언제 싱싱해지는가?”(2018.5.10.목.전병욱 컬럼)  3240
공지 “충만을 통한 파괴력”(2018.5.8.화.전병욱 컬럼) 2633
공지 “머리로 믿으려 말고, 찬송으로 믿으라.”(2018.5.4.금.전병욱 컬럼) 2787
공지 “둔감해야 충성할 수 있다.”(2018.5.2.수.전병욱 컬럼) 2820
공지 “니가 하냐, 내가 하지!”(2018.4.19.목.전병욱 컬럼)    6036
공지 “기도를 들어주시기 위해서, 기도를 거절하신다.”(2018.4.18.수.전병욱 컬럼) 2823
공지 “신앙은 결코 강요로 생기는 게 아니다.”(2018.4.12.목.전병욱 컬럼) 3890
공지 “뭐가 그리 억울한가? 의인은 그런 사람이 아니다.”(2018.4.11.수.전병욱 컬럼) 3990
공지 “이해 안 되어도 순종하라.”(2018.4.5.목.전병욱 컬럼) 4204
공지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는데, 왜 자꾸 섭섭해 지는가?”(2018.4.4.수.전병욱 컬럼) 3974
246 “포지션 바꾸는데 너무 많은 에너지를 쓰지 말라.”(2017.7.31.월.전병욱 컬럼) 5973
245 “비바람 부는 날 둥지를 짓는 이유”(2017.7.27.목.전병욱 컬럼) 5578
244 “빌 게이츠 딸과 결혼하는 법”(2017.7.25.화.전병욱 컬럼) 5254
243 “기능과 멋 중 하나만 선택하고 살라.”(2017.7.19.수.전병욱 컬럼) 6102
242 “티백[tea bag]이 뜨거운 물을 만날 때”(2017.7.13.목.전병욱 컬럼) 6392
241 “기구한 어머니의 상처 많은 아들 솔로몬!”(2017.7.11.화.전병욱 컬럼) 5439
240 “When we pray, God works!”(2017.7.10.월.전병욱 컬럼) 4993
239 “희생이 나쁜 게 아니다. 내게만 주어진 기회다.”(2017.7.4.화.전병욱 컬럼) 6467
238 “모진 바람은 들판의 혼돈을 정리한다.”(2017.6.30.금.전병욱 컬럼) 6648
237 "불순물이 보석 만든다."(2017.6.23.금.전병욱 컬럼) 9094
236 "갈등이 신앙의 근육을 키운다."(2017.6.20.화.전병욱 컬럼) 5705
235 "인상(impression)이 외모(appearance)보다 중요하다."(2017.6.19.월.전병욱 컬럼) 4825
234 "누구도 죽은 것은 공격하지 않는다!"(2017.6.16.금.전병욱 컬럼) 5932
233 "역경 맞은 2인이 걸은 전혀 다른 길"(2017.6.15.목.전병욱 컬럼) 5101
232 "순종하면 제 발로 모이게 하신다."(2017.6.9.금.전병욱 컬럼) 6234
231 "고난의 쓴 공을 기도의 방망이로 날려 버리라."(2017.6.6.화.전병욱 컬럼) 6238
230 "하찮은 것은 하찮게 여기라."(2017.6.1.목.전병욱 컬럼) 7275
229 "왜 내 주변에는 짜증나게 하는 사람이 많을까?"(2017.5.30.화.전병욱 컬럼) 6544
228 "쉼의 능력에서 일의 능력이 나온다."(2017.5.26.금.전병욱 컬럼) 6555
227 “빨리 가려 말라. 하나님과 함께 가라.”(2017.5.20.토.전병욱 컬럼) 747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