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쉽게 시작하는 사람”(2017.2.20.월.전병욱 컬럼) 1435
공지 “하찮은 자리는 없다. 지금 그 자리를 존귀케 만들라.”(2017.2.17.금.전병욱 컬럼) 276
공지 “머슬[muscle]로 멋을 내라!” (2017.2.14.화.전병욱 컬럼) 1955
공지 “어두운 터널이 끝나는 날, 당신을 기억하겠다!”(2017.2.2.목.전병욱 컬럼) 4351
공지 “내게 주신 멍에를 꺽지 말라.”(2017.1.31.화.전병욱 컬럼) 2018
공지 “왜 이름이 모두 일(一)로 끝나죠?”(2017.1.30.월.전병욱 컬럼) 1372
공지 “니가 산타크로스가 되라.”(2017.1.28.토.전병욱 컬럼) 888
공지 “저도 예수쟁인데요!”(2017.1.24.화.전병욱 컬럼) 2892
공지 “2번째네. 너 교회 다니지?”(2017.1.22.주일.전병욱 컬럼) 1630
공지 “인생이 꼬이는 이유”(2017.1.18.수.전병욱 컬럼) 3073
공지 “내가 걱정하는 것으로 절대 안 죽는다.”(2017.1.17.화.전병욱 컬럼) 1855
공지 “헌신없는 자존심은 위험하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2762
125 "부자로 죽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2016.7.25.월.전병욱 컬럼) 1392
124 "추구하라. 지금 할 일을 추구하라!"(2016.7.20.수.전병욱 컬럼) 1992
123 "다 막혀야 새 길이 보인다."(2016.7.19.화.전병욱 컬럼) 1881
122 "질투의 파괴성 & 약함의 생산성"(2016.7.18.월.전병욱 컬럼) 1182
121 “틈 보이지 말라. 대개 틈에서 죽는다.”(2016.7.16.토.전병욱 컬럼) 1480
120 "삭개오가 나무에 올라간 이유"(2016.7.13.수.전병욱 컬럼) 2427
119 "선생의 자리에서 말하지 말라."(2016.7.12.화. 전병욱 컬럼) 1482
118 "행동 천대 사상을 버리라."(2016.7.11.월.전병욱 컬럼) 1441
117 "하루살이만 내일이 없는 게 아니다."(2016.7.9.토.전병욱 컬럼) 1791
116 "나이키도 말한다. 그냥 하라.(Just Do it.)"(2016.7.7.목.전병욱 컬럼) 1940
115 "시련과 유혹 구분법"(2016.7.6.수.전병욱 컬럼) 1385
114 "고난을 낭비하지 않는 지혜" (2016.7.5.화.전병욱 컬럼) 1721
113 "결핍이 주는 힘" (2016.7.4.월.전병욱 컬럼) 1382
112 "믿음의 사람이 그립다!" (2016.6.30.목.전병욱 컬럼) 2154
111 "아픔을 모르면 하숙집 아줌마다!" (2016.6.29.수.전병욱 컬럼) 1717
110 "죽이면 죽겠다.(If I die, I die.)" (2016.6.28.화.전병욱 컬럼) 1484
109 "결정을 남에게 맡기지 말라." (2016.6.27.월.전병욱 컬럼) 1350
108 "계속 죄짓는데 구원받나?" (2016.6.24.금.전병욱 컬럼) 2041
107 "돌도끼가 주는 질서와 예배 중심의 질서"(2016.6.23.목.전병욱 컬럼) 1679
106 "너무 더럽게 병 고치는 것 아닌가?"(2016.6.22.수.전병욱 컬럼) 154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