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1070
공지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2741
공지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1208
공지 “선교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2019.2.8.금.전병욱 컬럼) 2828
공지 “노력하지 않는 것이 최선”(2019.2.6.수.전병욱 컬럼) 1458
공지 “희생하고 말하라. 피 흘리고 외치라.”(2019.1.29.화.전병욱 컬럼) 3041
공지 “진짜의 특징은 불과 기쁨이다.”(2019.1.25.금.전병욱 컬럼) 3460
공지 “용돈만 보내라. 그게 절제다.”(2019.1.23.수.전병욱 컬럼) 2739
공지 “하나님의 영광은 그림자를 만들지 않는다.”(2019.1.18.금.전병욱 컬럼) 3061
공지 “힘든 선택을 하라. 그러면 싱싱해진다.”(2019.1.15.화.전병욱 컬럼) 2472
공지 “뭐든 처음에 하는 사람, 안드레”(2019.1.1.화.전병욱 컬럼) 5240
공지 “샬롬이란 무엇인가?”(2019.1.3.목.전병욱 컬럼) 2867
349 “쉬운 현실은 없다.”(2018.8.20.월.전병욱 컬럼) 5330
348 “교회 다니는 믿지 않는 사람”(2018.8.14.화.전병욱 컬럼)       6586
347 “스데반의 눈으로 핵심을 보자.”(2018.8.10.금.전병욱 컬럼) 5069
346 “사람 앞에서 뱀을 저주한 이유”(2018.7.28.토.전병욱 컬럼) 6800
345 “내가 누구냐? 이것만 물으면 인생이 풀린다.”(2018.7.27.금.전병욱 컬럼) 6084
344 “곧은 나무는 있어도 곧은 사람은 없다.”(2018.7.24.화.전병욱 컬럼) 4737
343 “기도 많이 하는 나쁜 사람”(2018.7.20.금.전병욱 컬럼) 7146
342 “의미를 맡기는 믿음”(2018.7.17.화.전병욱 컬럼)    5109
341 “이기심의 결박을 풀라.”(2018.7.11.수.전병욱 컬럼) 3691
340 “남의 쿠키 뺏어 먹은 이야기”(2018.7.13.금.전병욱 컬럼) 4675
339 “이상하면 무조건 중단하고 기도하라.”(2018.7.5.목.전병욱 컬럼) 6315
338 “압도적인 수압이 주는 시원함”(2018.7.4.수.전병욱 컬럼) 5275
337 “세상에서 가장 힘든 훈련”(2018.6.29.금.전병욱 컬럼) 7334
336 “출구가 없는가?(No way out.) 하나님이 출구다.”(2018.6.28.목.전병욱 컬럼) 4722
335 “모든 부분의 실패의식을 깨라.”(2018.6.21.목.전병욱 컬럼) 6252
334 “괴력이 아니다. 안타까움과 순종이 필요하다.”(2018.6.22.금.전병욱 컬럼) 4185
333 “멋있게 보이려고, 있어 보이려고 사람들은 자꾸 화를 낸다.”(2018.6.15.금.전병욱 컬럼) 6349
332 “루돌프 사슴이 죽어라 썰매 끄는 이유”(2018.6.14.목.전병욱 컬럼) 5161
331 “닭 되지 말고 독수리 되라.”(2018.6.8.금.전병욱 컬럼)   6141
330 “밥 먹을까 말까 묵상 그만 하라. 그냥 먹으라.”(2018.6.6.수.전병욱 컬럼) 479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