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것이 기적인가, 죽는 것이 기적인가?”(2019.7.9.화.전병욱 컬럼)

                   

  인간은 하나님이 아니다. 모든 것을 정확하게 판결할 수 없다. 

나도 틀릴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최종 판단은 하나님이 하시는 것이다. 

                      

 민5장을 보면, 아내의 부정을 의심하는 것이 나온다. 

물증도 없는데, 이걸 어찌 판결할 수 있겠는가? 

이때 제사장은 토기에 물을 담는다. 

그리고 성막 바닥의 티끌을 취하여 물에 넣는다. 

아내에게 맹세시키고, 그 물을 마시게 한다. 

만약 죄를 지었으면, 넓적다리가 마르고, 배가 부어 죽는다.

(민5:21) 죄가 없으면 산다. 

이 결정에 승복할 것을 모든 사람은 아멘, 아멘하면서 받아들인다. 

                     

  묻자. 

그릇에 티끌 탄 물을 마시면, 죽는 게 기적인가, 사는 게 기적인가?

당연히 죽는 게 기적이다. 

대부분 티끌 쯤 들었다고 쉽게 죽지 않을 것이다. 무슨 말인가?

인간의 힘으로 풀 수 없는 것은 의심을 풀어주는 쪽으로 이끌어 갔다는 것이다. 

진짜 엄격한 하나님의 개입이 있다면, 죽기도 했을 것이다. 

아나니아와 삽비라같이!  

그러나 대부분은 사는 경우가 많았을 것이다. 인간은 다 모른다.

마치 모든 것을 다 아는 양, 자의적으로 판결해서 억울하게 만들어서는 안된다. 

                     

  반대의 예를 생각해 보자. 의심이 생겼다. 

이번에는 그릇에 티끌이 아닌 독을 넣는다. 

그 독약이 든 물을 마시면, 죽는 게 기적인가, 사는 게 기적인가?

독약이니 사는 게 기적이다. 

이런 식으로 판결을 디자인하는 것은 악한 것이다. 

공정한 척하면서 죽이는 것이다. 

공정한 척하면서 자기가 심판자가 되는 것이다. 

기도를 금하는 것을 어기는 다니엘을 사자굴에 집어 넣는다. 

사자굴에서는 사는 게 기적인가, 죽는 게 기적인가? 

물론 사는 게 기적이다. 

이렇게 죽도록 디자인하는 자는 악한 자이다. 

마귀로 부터 온 것이다. 

물론 하나님의 개입에 의해서 다니엘은 살아났다. 

이건 악한 자를 물리치는 하나님의 특별 은혜가 임했기 때문이다. 

              

  기적을 통해서만 함정에서 벗어나도록 만드는 것은 성도가 걸을 길이 아니다. 

될 수 있으면 살리는 쪽으로 디자인하라. 

잘 모르는 것이 있으면, 하나님께 맡기는 쪽으로 가라. 

우리는 국회의원이 아니라서 입법을 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교회나 사회 생활 속에서 규칙은 만들 수 있다. 

성도는 언제나 이 율법 정신을 가지고, 풀어 나가야 할 것이다. 

율법 정신이 무엇인가?

 “가난한 자가 없게 하라. 억울한 자가 없게 하라.” 

우리 모임에서

 “내가 선악 판단”하는 죄에서 벗어나자.  

최종 선악 판단은 하나님께 있는 것이다. 

잘 모르는 인간이다. 한계를 인정하고 겸손해지자. 

오히려 난제가 풀리고, 하나님의 살리는 은혜를 체험하게 될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가장 왕다운 모습은 손에 성경 든 모습이다.”(2019.9.10.화.전병욱 컬럼) 2283
공지 “화 났을 때도 기도하라.”(2019.9.2.월.전병욱 컬럼) 1663
공지 “모세의 후손이 망한 이유”(2019.8.27.화.전병욱 컬럼) 3082
공지 “거듭나지 않으면 독이 된다.”(2019.8.26.월.전병욱 컬럼) 2457
공지 “장담 대신 기도”(2019.8.20.화.전병욱 컬럼) 1417
15 “얻지 못함 = 기도없음” (Have not = Ask not) - 2014.5.16 전병욱 목사 14694
14 “저주를 두려워 말라. 힘이 되는 말을 해주라.” (2014.4.11 전병욱 목사) 18280
13 “실력이 있어야 중단되지 않는다.” (2014.4.6 전병욱 목사) 15300
12 “다시 새벽의 기적을 맛보는 자리로!” (2014.3.21 전병욱 목사) 16602
11 “술 담배하면서 예배 드려도 되나요?” (2014.3.14 전병욱 목사) 23653
10 “내가 망하면, 기쁘게 산다.(I must become less)” (2014.3.7 전병욱 목사) 16363
9 “허밍버드(Hummingbird)와 알바트로스(Albatross)” (2014.2.28 전병욱 목사) 19943
8 “gain, joy, end (긍정, 낙관, 종말)” (2014.2.21 전병욱 목사) 14327
7 “매력과 식상함은 종이 한 장 차이!” (2014.2.16 전병욱 목사) 16930
6 “청소에는 힘이 있다.” (2014.2.7 전병욱 목사) 16900
5 “집 빨리 나가게 하는 방법” (2014.1.28 전병욱 목사) 31072
4 “신뢰가 주는 비용 절감” (2014.1.26 전병욱 목사) 12619
3 “빈 자리 의식” (2014.1.17 전병욱 목사) 14596
2 “시너지의 하나님, 합력의 하나님” (2013.4.20 전병욱 컬럼) 26993
1 "창조주 하나님은 '공''가''고'의 하나님" (2013. 4.13 전병욱 컬럼) 1 24205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