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것이 기적인가, 죽는 것이 기적인가?”(2019.7.9.화.전병욱 컬럼)

                   

  인간은 하나님이 아니다. 모든 것을 정확하게 판결할 수 없다. 

나도 틀릴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최종 판단은 하나님이 하시는 것이다. 

                      

 민5장을 보면, 아내의 부정을 의심하는 것이 나온다. 

물증도 없는데, 이걸 어찌 판결할 수 있겠는가? 

이때 제사장은 토기에 물을 담는다. 

그리고 성막 바닥의 티끌을 취하여 물에 넣는다. 

아내에게 맹세시키고, 그 물을 마시게 한다. 

만약 죄를 지었으면, 넓적다리가 마르고, 배가 부어 죽는다.

(민5:21) 죄가 없으면 산다. 

이 결정에 승복할 것을 모든 사람은 아멘, 아멘하면서 받아들인다. 

                     

  묻자. 

그릇에 티끌 탄 물을 마시면, 죽는 게 기적인가, 사는 게 기적인가?

당연히 죽는 게 기적이다. 

대부분 티끌 쯤 들었다고 쉽게 죽지 않을 것이다. 무슨 말인가?

인간의 힘으로 풀 수 없는 것은 의심을 풀어주는 쪽으로 이끌어 갔다는 것이다. 

진짜 엄격한 하나님의 개입이 있다면, 죽기도 했을 것이다. 

아나니아와 삽비라같이!  

그러나 대부분은 사는 경우가 많았을 것이다. 인간은 다 모른다.

마치 모든 것을 다 아는 양, 자의적으로 판결해서 억울하게 만들어서는 안된다. 

                     

  반대의 예를 생각해 보자. 의심이 생겼다. 

이번에는 그릇에 티끌이 아닌 독을 넣는다. 

그 독약이 든 물을 마시면, 죽는 게 기적인가, 사는 게 기적인가?

독약이니 사는 게 기적이다. 

이런 식으로 판결을 디자인하는 것은 악한 것이다. 

공정한 척하면서 죽이는 것이다. 

공정한 척하면서 자기가 심판자가 되는 것이다. 

기도를 금하는 것을 어기는 다니엘을 사자굴에 집어 넣는다. 

사자굴에서는 사는 게 기적인가, 죽는 게 기적인가? 

물론 사는 게 기적이다. 

이렇게 죽도록 디자인하는 자는 악한 자이다. 

마귀로 부터 온 것이다. 

물론 하나님의 개입에 의해서 다니엘은 살아났다. 

이건 악한 자를 물리치는 하나님의 특별 은혜가 임했기 때문이다. 

              

  기적을 통해서만 함정에서 벗어나도록 만드는 것은 성도가 걸을 길이 아니다. 

될 수 있으면 살리는 쪽으로 디자인하라. 

잘 모르는 것이 있으면, 하나님께 맡기는 쪽으로 가라. 

우리는 국회의원이 아니라서 입법을 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교회나 사회 생활 속에서 규칙은 만들 수 있다. 

성도는 언제나 이 율법 정신을 가지고, 풀어 나가야 할 것이다. 

율법 정신이 무엇인가?

 “가난한 자가 없게 하라. 억울한 자가 없게 하라.” 

우리 모임에서

 “내가 선악 판단”하는 죄에서 벗어나자.  

최종 선악 판단은 하나님께 있는 것이다. 

잘 모르는 인간이다. 한계를 인정하고 겸손해지자. 

오히려 난제가 풀리고, 하나님의 살리는 은혜를 체험하게 될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2415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2739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4294
435 “광야로 이끄는 이유”(2014.7.24) 전병욱 컬럼 15515
434 “순교자의 노래”(2014.8.8) 전병욱 컬럼 16329
433 “기도, 알면 쉽다!” (2014.8.13) 전병욱 컬럼 12822
432 “베드로는 왜 배신했는가?”(2014.8.29) 전병욱 컬럼 11921
431 “가장 초라하다고 느낄 때... 그때 쓰신다!”(2014.9.19) 전병욱 컬럼 26489
430 “게으름은 어디서 오는가?” (2014.9.26) 전병욱 컬럼 19289
429 “기도의 파워와 타이밍(power and timing)” (2014.10.1) 32700
428 “테두리가 있는 삶을 살라.”(2016.3.5.토. 전병욱 목사) 5899
427 “이미지로 접근하는 모든 것은 가짜이다.”(2016.3.7.월. 전병욱 목사) 7675
426 “편리함과 불편함이 기준이 되지 않게 하라!” (2016.3.2 전병욱 목사) 3929
425 “비열하게 살지 말라. 후덕하게 살라.”(2016.3.3.목 전병욱 목사) 3112
424 “일꾼의 조건은 능력있는 자!”(2016.3.4.금. 전병욱 목사) 3158
423 “불의한 재판장이 깜짝 놀랐다!”(2016.4.30.토.전병욱 컬럼) 3971
422 “하나님이 스님도 굶기지 않는다.”(2016.3.8.화. 전병욱 목사) 3831
421 “머리 밀면 예쁘지 않다. 그래도 예쁘면 결혼하라.”(2016.3.9.수. 전병욱 목사) 3229
420 “대책 없이 살지 말라. 생각하며 살라!”(2016.3.10.목. 전병욱 목사) 2961
419 “춘향이 같은 성도가 그립다!”(2016.3.12.토. 전병욱 목사) 3680
418 “왜 사람들은 신데렐라 이야기에 열광하는가?”(2016.3.14.월. 전병욱 목사) 3539
417 “울지 않는 아이가 더 불쌍하다.”(2016.3.15.화. 전병욱 목사) 3023
416 “추측으로 헌신하지 말라.”(2016.3.16.수. 전병욱 목사) 29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3 Next
/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