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보다 더 나은 오늘”(2018.12.14.금.전병욱 컬럼)
     
  성장 아니면 쇠퇴다. 현상 유지는 묘기다. 
자전거를 보라. 제자리 서 있기는 묘기다.
 앞으로 가든 넘어지든 한다. 
복리로 성장한다는 걸 잊지 말라. 물론 쇠퇴도 복리다. 
어제보다 1%만 성장하면, 1년 뒤 37배 성장한다. 
10년 뒤엔 6,000조 배 성장한다. 작은 성장의 지속이 무섭다. 
남과 비교 말라. 어제의 나보다 더 나은 오늘의 나를 만들라. 
그게 폭발적이다.  성장하려면?
    
  첫째, 현실보다 말씀 붙들라. 현실은 달콤하다. 
그래도 말씀을 신뢰하라. 그러면 성장한다. 불신은 멸시다. 
“어느 때까지 나를 멸시하냐, 어느 때까지 나를 믿지 않냐”(민14:11)
 불신때문에 하나님 자존심 상한다. 
하나님 무시하면서 도대체 뭘 하겠다는 건가? 
말씀 무시하고 현실 붙들어 보라. 
당장 “존재와 무게감”이 확 떨어짐을 느낀다. 
    
  출애굽의 목적은 ‘고난 회피’가 아니다. 
‘언약 백성’ 만드는 것이다. 
애굽과 광야를 비교해 보자. 애굽도 고난, 광야도 고난이 있다. 
근데 애굽은 먹는 건 보장된다. 비록 개밥이지만! 
근데 광야는 고난과 동시에 작은 보장도 없다. 
그래서 애굽으로 돌아가자고 하는 것이다.
 이게 현실 붙든 사람의 아우성의 이유다. 
광야는 연단의 장소, 낮춤의 장소다.
 왜? 좋은 사람 만들기 위함이다.
                 
  광야도 일종의 여행이다. 
여행의 목적은? 기존 살던 것에 대한 ‘낯설게 하기’이다. 
그래서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게 된다. 
광야는 ‘다르게 해석하는 능력’을 준다. 
종으로 팔린 요셉이 말한다. 
“하나님이 악을 선으로 바꾸셨다.” 
“나를 가족 구원시키려고 먼저 보냈다.” 
다르게 해석한다. 
강한 사람된 것이다. 이게 광야가 하는 일이다.   
              
  둘째, 언어 변화가 성장을 준다. 
불평의 언어에서 감사의 언어로 바꾸라. 
“너희 말이 들린대로 행한다.”(민14:28)
 작은 키가 배의 방향을 정한다. 
작은 혀가 미래를 결정한다. 
10분 말들어보라. 그의 미래를 알 수 있다. 
왜? 말이 키이기 때문이다. 말 들어보면, 곧 망할 사람이 보인다. 
말 들어보면, 대성할 사람이 보인다. 말이 키다. 
             
  원망, 불평은 결국 하나님을 부정하는 것이다. 
하나님 뜻을 무시하게 된다. 믿음 품고 그걸 말하라.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른다.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른다.”
(롬10:10) 속은 더러운데 좋은 말만 하란 말 아니다. 
그건 가식이다. 먼저 속이 변하라. 변했으면 적극적으로 말하라.
 그러면 복리로 성장한다. 
좋은 것은 자꾸 시인하라. 자꾸 말하라. 
                   
  진지함보다는 유쾌함으로 살라. 
모든 것에는 장단점이 있다. 유쾌한 사람은 장점 보고 기뻐한다.
 유쾌하게 살면, 자꾸 장점보는 시각이 열린다.
 너무 진지하게 살지 말라. 다 문제로 보인다. 
나도, 너도, 세상도!  인간은 모두 죄인이다. 
홀로 깨달은 척 말라. 성경에 지천으로 깔린 이야기다. 
유쾌하게 살라. 좋은 것 보라. 좋은 것 말하라. 그러면 성장한다.
 복리로 성장한다. 
                   
  범사에 감사하라를 묵상했다. 
지하철 탔다. 장애우 앉히려고 양보하는 사람이 있었다. 
근데 멀리 서 있던 아줌마가 “잠깐만”하면서 가방을 던진다. 
헤집고 나와서 빈 자리에 앉는다. 불쾌하다. 모두 다 불쾌하다. 
홀로 생각했다.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감사할 수 있는가?”  
다르게 해석하니 감사가 터진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이 여자가 아내가 아닌 것에 감사합니다.”
 그날 눈물나게 감사했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믿음은 버티기다.”(2019.8.12.월.전병욱 컬럼) 2139
공지 “비판없이 오래 쳐다볼 수 있는 사람”(2019.8.2.금.전병욱 컬럼) 4724
공지 “슬럼프에서 다시 돌아갈 기준”(2019.7.30.화.전병욱 컬럼) 2330
공지 “지금은 스트라디바리우스를 만들 수 없는 이유”(2019.7.26.금.전병욱 컬럼) 3522
공지 “밉상 되지 말고, 사랑스러워지라.”(2019.7.24.수.전병욱 컬럼) 2750
공지 “골탕 먹이지 말라.”(2019.7.19.금.전병욱 컬럼) 2998
공지 “고난으로 고난을 극복하라.”(2019.7.15.월.전병욱 컬럼) 2286
공지 “남에게 친절하라. 그게 나를 위한 일이다.”(2019.7.12.금.전병욱 컬럼) 2278
공지 “사는 것이 기적인가, 죽는 것이 기적인가?”(2019.7.9.화.전병욱 컬럼) 2078
공지 “먹는 것이 신앙이다.”(2019.7.3.수.전병욱 컬럼) 4229
공지 “어떤 고난도 잠깐으로 생각하라.”(2019.6.28.금.전병욱 컬럼) 2834
공지 “하늘의 힘으로 땅의 문제를 해결하라.”(2019.6.27.목.전병욱 컬럼) 2767
공지 “챔피온의 무게를 견디는 힘”(2019.6.17.월.전병욱 컬럼) 3108
공지 “성령 받으라. 능력 받으라.”(2019.6.21.금.전병욱 컬럼) 1672
공지 “싸우면 11일, 피하면 40년!”(2019.6.14.금.전병욱 컬럼) 4288
공지 “땅보다 중요한 것”(2019.6.7.금.전병욱 컬럼) 4438
공지 “언어의 온도”(2019.5.29.수.전병욱 컬럼) 4459
공지 “맡은 일 제대로 하는 법”(2019.5.27.월.전병욱 컬럼) 2755
공지 “예수님을 먹는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2019.5.21.화.전병욱 컬럼) 3963
공지 “어둠은 빛만 비추면 이긴다.”(2019.5.20.월.전병욱 컬럼) 2843
공지 “말레이시아 선교를 위해 무엇을 기도할까?”(2019.5.17.금.전병욱 컬럼) 3591
공지 “주는 자[giver]가 성공한다.”(2019.5.14.화.전병욱 컬럼) 3193
공지 “무시하는 용기, 미움받을 용기”(2019.5.10.금.전병욱 컬럼) 4583
공지 “선점의 원리”(2019.5.9.목.전병욱 컬럼) 3703
공지 “왜 말이 많은가?”(2019.5.3.금.전병욱 컬럼) 3704
공지 “에서가 아닌 나”(2019.5.1.수.전병욱 컬럼) 3433
공지 “선택이 아니라 주신 것에 집중하라.”(2019.4.26.금.전병욱 컬럼) 3723
공지 “포기하지 않고 계속하기 위해 기도하라.”(2019.4.23.화.전병욱 컬럼) 3798
공지 “크기와 생명을 맞바꾸지 말라.”(2019.4.19.금.전병욱 컬럼) 4868
공지 “100대의 피아노를 조율하는 방법”(2019.4.17.수.전병욱 컬럼) 3202
공지 “엔트로피를 깨는 권능[power]”(2019.4.12.금.전병욱 컬럼) 4106
공지 “엘리의 58세가 주는 의미”(2019.4.2.화.전병욱 컬럼) 5502
공지 “초조와 허둥댐을 이기는 길 - 기도”(2019.3.29.금.전병욱 컬럼)                   4339
공지 “한 데나리온의 의미 – 은혜의 지배”(2019.3.28.목.전병욱 컬럼) 4342
공지 “사명자에게는 억울함이 없다.”(2019.3.15.금.전병욱 컬럼) 7125
공지 “사람들이 죽어라 파벌을 만드는 이유”(2019.3.13.수.전병욱 컬럼) 3659
공지 “워라밸, 소확행은 말씀의 취지로 돌아가는 것이다.”(2019.3.8.금.전병욱 컬럼) 4684
공지 “뉴욕이 매력적인 이유”(2019.3.7.목.전병욱 컬럼) 4419
공지 “입체적 사고가 영적인 것이다.”(2019.2.26.화.전병욱 컬럼) 5656
공지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4851
공지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5484
공지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3366
308 “사는 게 피곤한가?”(2018.3.6.화.전병욱 컬럼) 6122
307 “양을 이리 속으로 보내는 이유”(2018.3.5.월.전병욱 컬럼) 5707
306 “믿으면 무슨 죄를 지어도 다 되나?”(2018.3.1.목.전병욱 컬럼) 6610
305 불가능한 것을 놓고 기도하라.”(2018.2.26.월.전병욱 컬럼) 6742
304 “굳이 천사를 동원해 옥문을 연 이유”(2018.2.22.목.전병욱 컬럼) 5835
303 “믿음의 사실과 느낌이 일치하려면?”(2018.2.17.토.전병욱 컬럼) 6176
302 “어려움 감수하면 깊어진다.”(2018.2.13.화.전병욱 컬럼) 6388
301 “큰 바위 쪼개는 방법”(2018.2.12.월.전병욱 컬럼) 5058
300 “왜 기브온이 아닌 헤브론인가?”(2018.2.8.목.전병욱 컬럼)   6354
299 “당장 이렇게 살라!”(2018.2.3.토.전병욱 컬럼) 8129
298 “자기보다 잘난 부하 다루는 능력”(2018.2.1.목.전병욱 컬럼) 7185
297 “영화관이 어두운 이유”(2018.1.29.월.전병욱 컬럼) 6405
296 “가난한 사람과 부자의 휴가 방법이 다르다.”(2018.1.24.수.전병욱 컬럼) 7090
295 “갑절의 영감을 달라는 말은 무슨 뜻인가?”(2018.1.22.월.전병욱 컬럼)   7590
294 “공부 잘하는 아이가 자살하는 이유”(2018.1.17.수.전병욱 컬럼) 6577
293 “권위란 무엇인가?”(2018.1.16.화.전병욱 컬럼) 5853
292 “맨발은 신발을 가리지 않는다.”(2018.1.11.목.전병욱 컬럼) 6694
291 “교육이 무섭다. 교육이 사람 만든다.”(2018.1.8.월.전병욱 컬럼) 5829
290 “나무를 사지 말고, 산을 사라.”(2018.1.4.목.전병욱 컬럼) 6500
289 “돈은 매력 있다. 왜?”(2018.1.3.수.전병욱 컬럼) 58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