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2018.12.4.화.전병욱 컬럼)

 

  “나쁘지 않다”(not bad)는 “좋다”(good)는 뜻이 아니다. 마지못해 받아들일 정도라는 것이다.

예민하게 “옳고 그름”만 말하는 사람이 있다. 그걸로 충분하지 않다.

“덕”을 세우는데 까지 가야 한다.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니니”(고전 10:23) 

 

  7차 인도선교 중이다. 선교사님 아들 예찬이는 군대 가 있다.

원래 미국에서 태어나서 군대 안가도 된다.

대화 중 “혹시 네가 성공하면, 사회에서는 군대가 문제 될 것이다.

물론 잘 될 확률은 거의 없어 보인다. 근데 혹시 잘될 수도 있으니 생각해 보라.

” 이 말 듣고 군대 갔다. 예찬이는 떳떳하다. 근데 “덕”을 위해 갔다. 잘했다.

 “내가 뭐가 틀렸냐”고 묻는다. 맞다. 틀린 건 없을 수 있다.

근데 그 자세가 바람직한 것은 아니다. 옳음에서 덕으로 가야 한다.

“거치는 자”가 되지 말라. (고전10:32) 이건 옳고 그름보다 더 높은 차원이다. 

 

  세상을 구원하려면, 세상과 묶여야 한다. 죽음이 예수님과 나를 묶는다.

내가 세상과 묶이는 방법도 마찬가지다. 죽어야 세상과 하나로 묶인다.

“예수 믿고 죽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 지고 따르라”(눅9:23)

죽는 방법만 배우자. 능력은 예수님께 있다.

함께 묶이면, 예수님이 건지시고, 변화시키신다. 

 

  헨리 나우웬이 난잡한 생활, 약물, 에이즈로 찌든 사람들을 만났다.

더러움, 죄인이라는 선입견이 있었다. 한참 상담해 보니, 모두 “목마름”이 있었다.

구원에 대한 목마름, 사랑에 대한 목마름이 있었다.

멀리서 보니 죄인이지만, 가까이 보니 목마른 사람들이었다. 더 이상 죄인으로 안본다.

“목마른 자들”로 본다. 사마리아 여인은 사람 만나기도 싫어하는 죄인이다.

가까이 보니 그녀는 목마른 사람이었다.

“물 좀 달라 하는 이가 누군 줄 알았으면, 구하였을 것이다. 그가 생수를 네게 주었으리라.”(요4:10)

내가 목마른 자이듯, 나의 이웃도 목마른 사람들이다.

영혼의 갈증 채울 생수는 예수님이다.

나의 구원자 예수님이, 그들에게도 구원자 되신다. 

 

  자기 옳음 주장, 선입견으로 예단하는 인생은 초라하다.

생명냄새나고, 생수의 강이 흐르는 인생이 되라.

살리라, 살리라. 살리기 위해 덕을 세우라.

살리기 위해서 그들의 목마름의 몸부림을 보라. 예수가 필요하다.

나도, 그도, 우리 모두도! 이제 나간다.

생수 기다리는 목마른 인도사람들에게로!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잠 자는 동안에도 복을 주신다.”(2019.12.6.금.전병욱 컬럼) 2180
공지 “많이 줘보면 안다.”(2019.11.27.수.전병욱 컬럼) 3309
공지 “옷걸이론”(2019.11.20.수.전병욱 컬럼) 3407
공지 “빚진 마음으로!”(2019.11.14.목.전병욱 컬럼) 3156
공지 “힘 빼는 기술”(2019.11.4.월.전병욱 컬럼) 2065
공지 “오래 사는 법 vs. 영원히 사는 법”(2019.10.28.월.전병욱 컬럼) 4055
공지 “초라한 상태로 머물러도 된다.”(2019.10.21.월.전병욱 컬럼) 4752
공지 “쐐기같이 박혀 죽는 54개의 복들”(2019.10.14.월.전병욱 컬럼) 3406
공지 “소금 되라의 의미”(2019.10.7.월.전병욱 컬럼) 2765
공지 “교회의 두 기둥 야긴과 보아스”(2019.10.4.금.전병욱 컬럼) 8336
공지 “맨발로 선 하나님의 사람”(2019.9.27.금.전병욱 컬럼) 4467
공지 “기껏해야 한날 괴로움이다.”(2019.9.24.화.전병욱 컬럼) 3723
공지 “억지로라도 충성하라.”(2019.9.20.금.전병욱 컬럼) 3856
공지 “절대로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는 길”(2019.9.17.화.전병욱 컬럼) 2662
공지 “가장 왕다운 모습은 손에 성경 든 모습이다.”(2019.9.10.화.전병욱 컬럼) 3971
공지 “화 났을 때도 기도하라.”(2019.9.2.월.전병욱 컬럼) 3290
공지 “모세의 후손이 망한 이유”(2019.8.27.화.전병욱 컬럼) 4682
공지 “거듭나지 않으면 독이 된다.”(2019.8.26.월.전병욱 컬럼) 3681
공지 “장담 대신 기도”(2019.8.20.화.전병욱 컬럼) 2798
330 “밥 먹을까 말까 묵상 그만 하라. 그냥 먹으라.”(2018.6.6.수.전병욱 컬럼) 5411
329 축복이 노력보다 강하다.”(2018.5.30.수.전병욱 컬럼) 7311
328 “환대 없는 교인은 제자가 아니다.”(2018.5.25.금.전병욱 컬럼) 6201
327 “예수님 만나라. 그게 전부다!”(2018.5.23.수.전병욱 컬럼) 7433
326 “주어진 고난을 기회로 삼으라.”(2018.5.17.목.전병욱 컬럼) 6504
325 “여자가 남자보다 우울한 이유”(2018.5.16.수.전병욱 컬럼) 5005
324 “언제 싱싱해지는가?”(2018.5.10.목.전병욱 컬럼)  8657
323 “충만을 통한 파괴력”(2018.5.8.화.전병욱 컬럼) 5207
322 “머리로 믿으려 말고, 찬송으로 믿으라.”(2018.5.4.금.전병욱 컬럼) 5735
321 “둔감해야 충성할 수 있다.”(2018.5.2.수.전병욱 컬럼) 5708
320 “니가 하냐, 내가 하지!”(2018.4.19.목.전병욱 컬럼)    9079
319 “기도를 들어주시기 위해서, 기도를 거절하신다.”(2018.4.18.수.전병욱 컬럼) 5613
318 “신앙은 결코 강요로 생기는 게 아니다.”(2018.4.12.목.전병욱 컬럼) 6719
317 “뭐가 그리 억울한가? 의인은 그런 사람이 아니다.”(2018.4.11.수.전병욱 컬럼) 6208
316 “이해 안 되어도 순종하라.”(2018.4.5.목.전병욱 컬럼) 7167
315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는데, 왜 자꾸 섭섭해 지는가?”(2018.4.4.수.전병욱 컬럼) 6838
314 “당장, 당장, 당장하라.[Do it right now.]”(2018.3.29.목.전병욱 컬럼) 9249
313 “져야 이기는 싸움”(2018.3.26.월.전병욱 컬럼) 7711
312 “작은 능력(little strength)을 가지고 있습니까?”(2018.3.21.수.전병욱 컬럼) 6590
311 “절망의 자리에서 희망을 가져도 되나요?”(2018.3.20.화.전병욱 컬럼) 59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3 Next
/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