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것이 기적인가, 죽는 것이 기적인가?”(2019.7.9.화.전병욱 컬럼)

                   

  인간은 하나님이 아니다. 모든 것을 정확하게 판결할 수 없다. 

나도 틀릴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최종 판단은 하나님이 하시는 것이다. 

                      

 민5장을 보면, 아내의 부정을 의심하는 것이 나온다. 

물증도 없는데, 이걸 어찌 판결할 수 있겠는가? 

이때 제사장은 토기에 물을 담는다. 

그리고 성막 바닥의 티끌을 취하여 물에 넣는다. 

아내에게 맹세시키고, 그 물을 마시게 한다. 

만약 죄를 지었으면, 넓적다리가 마르고, 배가 부어 죽는다.

(민5:21) 죄가 없으면 산다. 

이 결정에 승복할 것을 모든 사람은 아멘, 아멘하면서 받아들인다. 

                     

  묻자. 

그릇에 티끌 탄 물을 마시면, 죽는 게 기적인가, 사는 게 기적인가?

당연히 죽는 게 기적이다. 

대부분 티끌 쯤 들었다고 쉽게 죽지 않을 것이다. 무슨 말인가?

인간의 힘으로 풀 수 없는 것은 의심을 풀어주는 쪽으로 이끌어 갔다는 것이다. 

진짜 엄격한 하나님의 개입이 있다면, 죽기도 했을 것이다. 

아나니아와 삽비라같이!  

그러나 대부분은 사는 경우가 많았을 것이다. 인간은 다 모른다.

마치 모든 것을 다 아는 양, 자의적으로 판결해서 억울하게 만들어서는 안된다. 

                     

  반대의 예를 생각해 보자. 의심이 생겼다. 

이번에는 그릇에 티끌이 아닌 독을 넣는다. 

그 독약이 든 물을 마시면, 죽는 게 기적인가, 사는 게 기적인가?

독약이니 사는 게 기적이다. 

이런 식으로 판결을 디자인하는 것은 악한 것이다. 

공정한 척하면서 죽이는 것이다. 

공정한 척하면서 자기가 심판자가 되는 것이다. 

기도를 금하는 것을 어기는 다니엘을 사자굴에 집어 넣는다. 

사자굴에서는 사는 게 기적인가, 죽는 게 기적인가? 

물론 사는 게 기적이다. 

이렇게 죽도록 디자인하는 자는 악한 자이다. 

마귀로 부터 온 것이다. 

물론 하나님의 개입에 의해서 다니엘은 살아났다. 

이건 악한 자를 물리치는 하나님의 특별 은혜가 임했기 때문이다. 

              

  기적을 통해서만 함정에서 벗어나도록 만드는 것은 성도가 걸을 길이 아니다. 

될 수 있으면 살리는 쪽으로 디자인하라. 

잘 모르는 것이 있으면, 하나님께 맡기는 쪽으로 가라. 

우리는 국회의원이 아니라서 입법을 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교회나 사회 생활 속에서 규칙은 만들 수 있다. 

성도는 언제나 이 율법 정신을 가지고, 풀어 나가야 할 것이다. 

율법 정신이 무엇인가?

 “가난한 자가 없게 하라. 억울한 자가 없게 하라.” 

우리 모임에서

 “내가 선악 판단”하는 죄에서 벗어나자.  

최종 선악 판단은 하나님께 있는 것이다. 

잘 모르는 인간이다. 한계를 인정하고 겸손해지자. 

오히려 난제가 풀리고, 하나님의 살리는 은혜를 체험하게 될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믿음은 버티기다.”(2019.8.12.월.전병욱 컬럼) 2142
공지 “비판없이 오래 쳐다볼 수 있는 사람”(2019.8.2.금.전병욱 컬럼) 4724
공지 “슬럼프에서 다시 돌아갈 기준”(2019.7.30.화.전병욱 컬럼) 2330
공지 “지금은 스트라디바리우스를 만들 수 없는 이유”(2019.7.26.금.전병욱 컬럼) 3522
공지 “밉상 되지 말고, 사랑스러워지라.”(2019.7.24.수.전병욱 컬럼) 2750
공지 “골탕 먹이지 말라.”(2019.7.19.금.전병욱 컬럼) 2998
공지 “고난으로 고난을 극복하라.”(2019.7.15.월.전병욱 컬럼) 2286
공지 “남에게 친절하라. 그게 나를 위한 일이다.”(2019.7.12.금.전병욱 컬럼) 2278
» “사는 것이 기적인가, 죽는 것이 기적인가?”(2019.7.9.화.전병욱 컬럼) 2080
공지 “먹는 것이 신앙이다.”(2019.7.3.수.전병욱 컬럼) 4229
공지 “어떤 고난도 잠깐으로 생각하라.”(2019.6.28.금.전병욱 컬럼) 2834
공지 “하늘의 힘으로 땅의 문제를 해결하라.”(2019.6.27.목.전병욱 컬럼) 2767
공지 “챔피온의 무게를 견디는 힘”(2019.6.17.월.전병욱 컬럼) 3109
공지 “성령 받으라. 능력 받으라.”(2019.6.21.금.전병욱 컬럼) 1672
공지 “싸우면 11일, 피하면 40년!”(2019.6.14.금.전병욱 컬럼) 4288
공지 “땅보다 중요한 것”(2019.6.7.금.전병욱 컬럼) 4438
공지 “언어의 온도”(2019.5.29.수.전병욱 컬럼) 4460
공지 “맡은 일 제대로 하는 법”(2019.5.27.월.전병욱 컬럼) 2755
공지 “예수님을 먹는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2019.5.21.화.전병욱 컬럼) 3963
공지 “어둠은 빛만 비추면 이긴다.”(2019.5.20.월.전병욱 컬럼) 2843
공지 “말레이시아 선교를 위해 무엇을 기도할까?”(2019.5.17.금.전병욱 컬럼) 3591
공지 “주는 자[giver]가 성공한다.”(2019.5.14.화.전병욱 컬럼) 3193
공지 “무시하는 용기, 미움받을 용기”(2019.5.10.금.전병욱 컬럼) 4583
공지 “선점의 원리”(2019.5.9.목.전병욱 컬럼) 3703
공지 “왜 말이 많은가?”(2019.5.3.금.전병욱 컬럼) 3704
공지 “에서가 아닌 나”(2019.5.1.수.전병욱 컬럼) 3433
공지 “선택이 아니라 주신 것에 집중하라.”(2019.4.26.금.전병욱 컬럼) 3723
공지 “포기하지 않고 계속하기 위해 기도하라.”(2019.4.23.화.전병욱 컬럼) 3800
공지 “크기와 생명을 맞바꾸지 말라.”(2019.4.19.금.전병욱 컬럼) 4869
공지 “100대의 피아노를 조율하는 방법”(2019.4.17.수.전병욱 컬럼) 3202
공지 “엔트로피를 깨는 권능[power]”(2019.4.12.금.전병욱 컬럼) 4106
공지 “엘리의 58세가 주는 의미”(2019.4.2.화.전병욱 컬럼) 5503
공지 “초조와 허둥댐을 이기는 길 - 기도”(2019.3.29.금.전병욱 컬럼)                   4339
공지 “한 데나리온의 의미 – 은혜의 지배”(2019.3.28.목.전병욱 컬럼) 4342
공지 “사명자에게는 억울함이 없다.”(2019.3.15.금.전병욱 컬럼) 7126
공지 “사람들이 죽어라 파벌을 만드는 이유”(2019.3.13.수.전병욱 컬럼) 3661
공지 “워라밸, 소확행은 말씀의 취지로 돌아가는 것이다.”(2019.3.8.금.전병욱 컬럼) 4685
공지 “뉴욕이 매력적인 이유”(2019.3.7.목.전병욱 컬럼) 4421
공지 “입체적 사고가 영적인 것이다.”(2019.2.26.화.전병욱 컬럼) 5657
공지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4852
공지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5485
공지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336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