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기능과 멋 중 하나만 선택하고 살라.”(2017.7.19.수.전병욱 컬럼) 994
공지 “티백[tea bag]이 뜨거운 물을 만날 때”(2017.7.13.목.전병욱 컬럼) 2982
공지 “기구한 어머니의 상처 많은 아들 솔로몬!”(2017.7.11.화.전병욱 컬럼) 2070
공지 “When we pray, God works!”(2017.7.10.월.전병욱 컬럼) 1779
공지 “희생이 나쁜 게 아니다. 내게만 주어진 기회다.”(2017.7.4.화.전병욱 컬럼) 3517
공지 “모진 바람은 들판의 혼돈을 정리한다.”(2017.6.30.금.전병욱 컬럼) 3580
공지 "불순물이 보석 만든다."(2017.6.23.금.전병욱 컬럼) 4478
공지 "갈등이 신앙의 근육을 키운다."(2017.6.20.화.전병욱 컬럼) 2781
공지 "인상(impression)이 외모(appearance)보다 중요하다."(2017.6.19.월.전병욱 컬럼) 2194
공지 "누구도 죽은 것은 공격하지 않는다!"(2017.6.16.금.전병욱 컬럼) 3080
공지 "역경 맞은 2인이 걸은 전혀 다른 길"(2017.6.15.목.전병욱 컬럼) 2250
공지 "순종하면 제 발로 모이게 하신다."(2017.6.9.금.전병욱 컬럼) 3662
공지 "고난의 쓴 공을 기도의 방망이로 날려 버리라."(2017.6.6.화.전병욱 컬럼) 3505
공지 "하찮은 것은 하찮게 여기라."(2017.6.1.목.전병욱 컬럼) 4136
223 “신앙은 이해가 아니라 받아들임이다.” (2017.5.6.토.전병욱 컬럼) 5136
222 “성경 읽으면, 모든 게 달라진다.”(2017.5.1.월.전병욱 컬럼) 5682
221 “복음, 이보다 좋을 수는 없다.”(2017.4.28.금.전병욱 컬럼) 4571
220 “교회 갔다. 근데 이제는 돈까지 내라고 하더라!”(2017.4.25.화.전병욱 컬럼) 5301
219 “죽을 수 있다. 그러나 막을 수는 없다.”(2017.4.19.수.전병욱 컬럼) 4937
218 “나는 너를 봅니다.[I see you.]”(2017.4.15.토.전병욱 컬럼) 4437
217 “속이 드러날 때, 너나 잘하세요!”(2017.4.11.화.전병욱 컬럼) 4321
216 “능력에 맞는 일을 구하지 말고, 일에 맞는 능력을 구하라.”(2017.4.7.금.전병욱 컬럼) 4479
215 “전문가가 들려주는 기도 이야기”(2017.4.4.화.전병욱 컬럼) 4540
214 “아몬드에 이런 깊은 뜻이!”(2017.3.28.화.전병욱 컬럼) 5378
213 “늘 꼬이는 인생” (2017.3.27.월.전병욱 컬럼) 3207
212 “가능성을 보라.[Look for Possibility.]”(2017.3.24.금.전병욱 컬럼) 3735
211 “필요로 살면, 사는 게 쉽다.”(2017.3.20.월.전병욱 컬럼) 3530
210 “다수가 정답 아니다. 정답이 정답이다.”(2017.3.17.금.전병욱 컬럼) 3987
209 “누군가에게는 내가 마지막 기회다!”(2017.3.13.월.전병욱 컬럼) 3773
208 “우리 나라에서 감탄사를 가장 많이 쓰는 사람”(2017.3.7.화.전병욱 컬럼) 5081
207 “추론 [speculation]으로 무장하라.”(2017.3.6.월.전병욱 컬럼) 2963
206 “사랑하는 것을 포기하지 말라.”(2017.2.27.월.전병욱 컬럼) 5709
205 “쉽게 시작하는 사람”(2017.2.20.월.전병욱 컬럼) 5941
204 “하찮은 자리는 없다. 지금 그 자리를 존귀케 만들라.”(2017.2.17.금.전병욱 컬럼) 37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