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공부 잘하는 아이가 자살하는 이유”(2018.1.17.수.전병욱 컬럼) 1171
공지 “권위란 무엇인가?”(2018.1.16.화.전병욱 컬럼) 1071
공지 “맨발은 신발을 가리지 않는다.”(2018.1.11.목.전병욱 컬럼) 3003
공지 “교육이 무섭다. 교육이 사람 만든다.”(2018.1.8.월.전병욱 컬럼) 2529
공지 “나무를 사지 말고, 산을 사라.”(2018.1.4.목.전병욱 컬럼) 3073
공지 “돈은 매력 있다. 왜?”(2018.1.3.수.전병욱 컬럼) 2484
공지 “간 맞추지 못하면, 음식 못하는 거다.”(2017.12.28.목.전병욱 컬럼) 3532
공지 “신앙의 큰 산, 신앙의 큰 숲을 만들자!”(2017.12.21.목.전병욱 컬럼) 4552
공지 “훌륭해 보이는 악!”(2017.12.14.목.전병욱 컬럼) 5628
공지 “좋아하는 것만 따르면 속는 인생 된다.”(2017.12.8.금.전병욱 컬럼) 4879
공지 “딱딱한 신학을 주신 이유-분말의 영성”(2017.12.7.목.전병욱 컬럼) 2640
274 “기간을 두고 슬퍼하라.”(2017.11.7.화.전병욱 컬럼) 2914
273 “낯선 것을 안전하게 만나는 방법”(2017.11.4.토.전병욱 컬럼)   4695
272 “인생은 공평하지 않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4388
271 “사랑할 때 제일 잘한다.”(2017.10.28.토.전병욱 컬럼) 5670
270 “메디치 효과”(2017.10.26.목.전병욱 컬럼) 4718
269 “좋은 질문은 다른 세계를 경험케 한다.”(2017.10.20.금.전병욱 컬럼)   5548
268 “말에 대한 욕심을 버리라.”(2017.10.17.화.전병욱 컬럼) 5168
267 “해감의 기다림, 낯설게 하기”(2017.10.13.금.전병욱 컬럼) 4877
266 “감정 표현이 서툰 사람들”(2017.10.10.화.전병욱 컬럼) 5108
265 “프로는 결과로 말한다.”(2017.10.4.수.전병욱 컬럼)   6841
264 “시험은 부분을 전부로 착각하는 것이다.”(2017.10.2.월.전병욱 컬럼) 3941
263 “풍년만 있는 인생은 없다.”(2017.9.29.금.전병욱 컬럼) 4656
262 “계산하지 말고, 선포하라.”(2017.9.25.월.전병욱 컬럼) 5046
261 “가을이 힘든 사람에게”(2017.9.22.금.전병욱 컬럼) 5014
260 “지쳤는가? 돌파구가 있다.”(2017.9.18.월.전병욱 컬럼) 5673
259 “노력이 아니라 신뢰다.”[not trying but trusting](2017.9.15.금.전병욱 컬럼) 4937
258 “불평하기를 그치라. 침묵하기로 결심하라.”(2017.9.14.목.전병욱 컬럼) 3758
257 “뭘 하는 게 아니다. 바라보는 게 신앙이다.”(2017.9.8.금.전병욱 컬럼) 15300
256 “이기는 리더십 ? 이걸 알면 무조건 이긴다.”(2017.9.6.수.전병욱 컬럼) 4566
255 “누가 주인이냐?”(2017.9.1.금.전병욱 컬럼) 579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