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온의 무게를 견디는 힘”(2019.6.17.월.전병욱 컬럼)

  가나안을 목전에 두었다. 최종 승리가 기다린다. 근데 갑자기 사고 치는 지파가 나왔다. 르우벤과 갓 지파다. 요단 동편 땅을 달란다. 요단강을 건너지 않게 해달란다.(민32:5) 왜? 많은 소유 때문이다. 축복의 역설이다. 르우벤과 갓 지파는 “챔피온의 무게를 견딜 힘”이 없었다. 작은 욕심에 나가 떨어진다. 안주한다. 눌러 앉는다. “지금 괜찮은 것”때문에 “최고의 것”을 놓친 것이다.

  욕심은 혼자의 문제로 끝나지 않는다. 르우벤과 갓 지파의 행동이 공동체에 “낙심”을 주었다. 40년 전의 10명의 정탐군이 악평과 원망하는 바람에 공동체를 낙심하게 만들었다. 결국 가나안에 들어가지 못하고, 광야에서 다 죽었다. 요단강을 목전에 두고, 르우벤과 갓 지파가 공동체에 낙심을 던진다. 큰 배가 작은 구멍 때문에 침몰한다. 공동체에 낙심 주는 사람은 작은 것일지라도, 공동체를 침몰시키는 구멍이 된다. 힘이 되지 못할망정 구멍 되지 말라.

  사적인 이유로 선교를 거부한다. 쉽게 기분에 따라 즉흥 결정하기도 한다. 어떤 때는 누군가를 공격하기 위해서 고집스럽게 불참하기도 한다. 느낌이 안좋다. 그건 공동체를 낙심케 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기쁨이 되지 못한다. 당장 돌이키고, 겸손하게 순종의 자리로 돌아오라. 그게 좋다. 그게 살 길이다. 결코 낙심케 하는 사람이 되지 말라. 지금 나의 행동이 공동체에 용기를 주는가, 아니면 낙심을 주는가? 용기 주는 것은 복이다. 낙심케 하는 것은 악 정도가 아니라 망할 길이다. 돌이키라. 당장!

 

  땅은 원래 “분배”받는 것이었다. 근데 르우벤과 갓 지파는 “선택”한다. 분배는 “내게 주신 은혜”를 붙드는 것이다. 나보다 나를 더 잘 아시는 하나님이 주시는 것이다. 분배는 하나님의 선의를 받아들이는 믿음의 행위다. 반면 선택은 내가 기준이다. 죽어야할 자아가 중심이다. 안 좋은 접근이다. “내게 주신 은혜”가 있다. 그 은혜를 받아들이라. 기도의 자리를 지키라. 말씀하신 것을 듣고 순종하라. 그게 복된 길이다. 선택은 되도 문제, 안되어도 문제다. 당장 좋아 보이는 탕자의 선택이 망할 길이었다. 되도 문제다. 또 안되어도 문제에 얽매인다. 선택으로 살지 말라. 은혜로 살라. 내게 주신 은혜가 나를 복되게 할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잠 자는 동안에도 복을 주신다.”(2019.12.6.금.전병욱 컬럼) 2173
공지 “많이 줘보면 안다.”(2019.11.27.수.전병욱 컬럼) 3307
공지 “옷걸이론”(2019.11.20.수.전병욱 컬럼) 3405
공지 “빚진 마음으로!”(2019.11.14.목.전병욱 컬럼) 3154
공지 “힘 빼는 기술”(2019.11.4.월.전병욱 컬럼) 2065
공지 “오래 사는 법 vs. 영원히 사는 법”(2019.10.28.월.전병욱 컬럼) 4053
공지 “초라한 상태로 머물러도 된다.”(2019.10.21.월.전병욱 컬럼) 4752
공지 “쐐기같이 박혀 죽는 54개의 복들”(2019.10.14.월.전병욱 컬럼) 3406
공지 “소금 되라의 의미”(2019.10.7.월.전병욱 컬럼) 2765
공지 “교회의 두 기둥 야긴과 보아스”(2019.10.4.금.전병욱 컬럼) 8336
공지 “맨발로 선 하나님의 사람”(2019.9.27.금.전병욱 컬럼) 4467
공지 “기껏해야 한날 괴로움이다.”(2019.9.24.화.전병욱 컬럼) 3723
공지 “억지로라도 충성하라.”(2019.9.20.금.전병욱 컬럼) 3856
공지 “절대로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는 길”(2019.9.17.화.전병욱 컬럼) 2662
공지 “가장 왕다운 모습은 손에 성경 든 모습이다.”(2019.9.10.화.전병욱 컬럼) 3971
공지 “화 났을 때도 기도하라.”(2019.9.2.월.전병욱 컬럼) 3290
공지 “모세의 후손이 망한 이유”(2019.8.27.화.전병욱 컬럼) 4682
공지 “거듭나지 않으면 독이 된다.”(2019.8.26.월.전병욱 컬럼) 3681
공지 “장담 대신 기도”(2019.8.20.화.전병욱 컬럼) 2798
130 "God first!"(2016.7.30.토.전병욱 컬럼) 3807
129 "힘 빼도 되는 인생을 살라." (2016.7.29.금. 전병욱 컬럼) 3511
128 "늘 2% 부족하게 살라." (2016.7.28.목. 전병욱 컬럼) 3263
127 "기도하면 타이밍이 맞는다."(2016.7.27.수.전병욱 컬럼) 5920
126 "인내하면 다 이긴다."(2016.7.26.화. 전병욱 컬럼) 5101
125 "부자로 죽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2016.7.25.월.전병욱 컬럼) 3543
124 "추구하라. 지금 할 일을 추구하라!"(2016.7.20.수.전병욱 컬럼) 3715
123 "다 막혀야 새 길이 보인다."(2016.7.19.화.전병욱 컬럼) 4446
122 "질투의 파괴성 & 약함의 생산성"(2016.7.18.월.전병욱 컬럼) 3576
121 “틈 보이지 말라. 대개 틈에서 죽는다.”(2016.7.16.토.전병욱 컬럼) 3894
120 "삭개오가 나무에 올라간 이유"(2016.7.13.수.전병욱 컬럼) 10478
119 "선생의 자리에서 말하지 말라."(2016.7.12.화. 전병욱 컬럼) 3535
118 "행동 천대 사상을 버리라."(2016.7.11.월.전병욱 컬럼) 3039
117 "하루살이만 내일이 없는 게 아니다."(2016.7.9.토.전병욱 컬럼) 4124
116 "나이키도 말한다. 그냥 하라.(Just Do it.)"(2016.7.7.목.전병욱 컬럼) 4142
115 "시련과 유혹 구분법"(2016.7.6.수.전병욱 컬럼) 7256
114 "고난을 낭비하지 않는 지혜" (2016.7.5.화.전병욱 컬럼) 4220
113 "결핍이 주는 힘" (2016.7.4.월.전병욱 컬럼) 3808
112 "믿음의 사람이 그립다!" (2016.6.30.목.전병욱 컬럼) 4861
111 "아픔을 모르면 하숙집 아줌마다!" (2016.6.29.수.전병욱 컬럼) 427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Next
/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