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1068
공지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2741
공지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1208
공지 “선교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2019.2.8.금.전병욱 컬럼) 2822
공지 “노력하지 않는 것이 최선”(2019.2.6.수.전병욱 컬럼) 1458
공지 “희생하고 말하라. 피 흘리고 외치라.”(2019.1.29.화.전병욱 컬럼) 3041
공지 “진짜의 특징은 불과 기쁨이다.”(2019.1.25.금.전병욱 컬럼) 3460
공지 “용돈만 보내라. 그게 절제다.”(2019.1.23.수.전병욱 컬럼) 2739
공지 “하나님의 영광은 그림자를 만들지 않는다.”(2019.1.18.금.전병욱 컬럼) 3060
공지 “힘든 선택을 하라. 그러면 싱싱해진다.”(2019.1.15.화.전병욱 컬럼) 2469
공지 “뭐든 처음에 하는 사람, 안드레”(2019.1.1.화.전병욱 컬럼) 5240
공지 “샬롬이란 무엇인가?”(2019.1.3.목.전병욱 컬럼) 2867
109 "결정을 남에게 맡기지 말라." (2016.6.27.월.전병욱 컬럼) 2940
108 "계속 죄짓는데 구원받나?" (2016.6.24.금.전병욱 컬럼) 3663
107 "돌도끼가 주는 질서와 예배 중심의 질서"(2016.6.23.목.전병욱 컬럼) 3353
106 "너무 더럽게 병 고치는 것 아닌가?"(2016.6.22.수.전병욱 컬럼) 3045
105 "갓난 아기도 죄인인가? 그렇다." (2016.6.21.화.전병욱 컬럼) 2741
104 "아재 개그 속에 숨겨진 외로움과 허무"(2016.6.20.월. 전병욱 컬럼) 4023
103 "대반전은 고집에서는 안 나온다."(2016.6.18.토. 전병욱 컬럼) 3613
102 "도대체 믿음으로 한 게 뭐 있나?"(2016.6.17.금. 전병욱 컬럼) 3239
101 "자만심은 어리석게 만든다."(2016.6.16.목. 전병욱 컬럼) 2486
100 "돈을 경험하는데 쓰라."(2016.6.15.수. 전병욱 컬럼) 2980
99 "비탈길의 손수레!"(2016.6.14.화. 전병욱 컬럼) 3381
98 "부르심의 원리로 일하라."(2016.6.13.월. 전병욱 컬럼) 3241
97 "연승하는 신앙"(2016.6.9.목. 전병욱 컬럼) 3799
96 "무능에 대한 두려움"(2016.6.8.수.전병욱 컬럼) 3714
95 "배추되지 말고, 거목되라."(2016.6.7.화.전병욱 컬럼) 3324
94 "움켜 쥐면 똥 된다."(2016.6.6.월.전병욱 컬럼) 3377
93 “알면서도 순종하지 않는 이유”(2016.6.3.금.전병욱 컬럼) 5049
92 "컵이 아닌 호수가 되라." (2016.6.2.목.전병욱 컬럼) 3432
91 "영적 에보니 앤 아이보리(Ebony & Ivory)"(2016.6.1.수.전병욱 컬럼) 3329
90 “why없는 how는 없다.”(2016.5.31.화. 전병욱 컬럼) 3237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