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의 온도”(2019.5.29.수.전병욱 컬럼)

 

 말이 중요하다. 

지도자 요건의 중심에 “말 사용”이 들어 있다. 

될수 있으면 가르치려 말라. 말을 줄이라. 

정제된 말을 사용하라. 

“말들에게 재갈 물리 듯, 우리 입에도 재갈 물리라.”(약3:3) 

                   

  재갈의 한자는 “함”(銜)이다. 

어른의 이름은 함부로 부를 수 없다. 

그래서 “존함”(尊銜)이라 부른다. 

함부로 부를 수 없어서 재갈 물리고 부르는 이름이란 뜻이다. 

히브리어는 자음만 있다. 하나님의 이름은 “YHWH”이다. 

발음하지 않는 존함이다. 대신 주님이라는 “아도나이”라 불렀다.

지금도 영어 성경에는 하나님을 “The Lord”로 표기한다. 

아도나이의 모음 “a,o,ai”를 “YHWH”에 붙여서 읽었다. 

그게 “여호와”가 된 것이다. 

학자들은 원래 발음이 “야훼”였을 것으로 추정한다. 

                 

  정제된 말 하라. 막 말하지 말라.

                         

1. 덕이 되는 말인가? 유익이 되는가?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유익한 것이 아니다.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덕을 세우는 것 아니다.”(고전10:23) 

할 수 있다고 다 말하는 것 아니다. 

                  

  사람 앞에 서서 쓸데없는 소리하지 말라. 

“여러분, 힘드시죠” 안 힘들다가도 그 말 들으면 힘 빠진다. 

“왜 이렇게 기가 죽어 있어요?” 

니가 뭔데 판단이야. 반발만 일으키는 어리석은 말이다.  

설교 전에 “죄송합니다. 설교 준비를 못했어요.” 

이게 겸손인 줄 안다. 아니다.

 “준비 안되었는데, 강대상에 왜 섰냐? 

시간 들여 안양에서 왔다. 속았다.” 이런 느낌 든다. 

주님 의지해서 그냥 뻔뻔하게 하라. 

간증할 때도 “떨리네요” 이런 말하지 말라. 김 샌다. 

대신 “저는 약합니다. 주님 도와주세요.”

 그러면 무슨 상황인지 다 안다. 

근데 힘이 생긴다. 위로가 된다. 

                     

  일반화시키는 말 하지 말라. 

“넌 항상 늦게 온다.” “하루종일 텔리비전만 보냐?”

 “넌 니 엄마랑 완전히 똑같아” 

말을 이런 식으로 하면, 감정이 올라온다. 사람들 다 떠난다.

                 

2. 언어의 온도가 중요하다.

                        

  “유순한 대답은 분노를 쉬게 한다. 

과격한 말은 노를 격동시킨다.”(잠15:1) 

칼릴 지브란은 “예언자”에서 이렇게 말한다. 

“내 활이 당긴 무수한 화살이 기어이 내 가슴을 찾아오는구나”

격동의 말은 부메랑이 되어서 자기를 찌른다. 

“칼로 찌름 같이 함부로 말하는 자가 있다”(잠12:18)

 SNS를 보라. 자기가 말한 것으로 자기가 저격 당한다.

 “SNS로 흥한 자, SNS로 망한다.” 말은 따뜻하게 해야 한다. 

                      

  얼마전 아들 조지 부시가 한국에 왔다. 

아버지 조지 부시의 선거 운동이 생각난다. 

부시의 상대는 민주당 마이클 듀카키스였다.(1988년) 

당시 중요 이슈는 사형제 폐지 문제였다. 

우파적인 공화당은 찬성, 좌파적인 민주당은 반대였다. 

부시가 갑자기 물었다. 

“당신 아내가 성폭행 당하고 살해 당했다. 그래도 그 놈의 사형을 반대하는가?” 

듀카키스가 즉시 말했다.

 “그래. 그래도 사형제 반대다.” 

갑자기 분위가 냉랭해졌다. 

듀카키스에게 냉혈한 같은 이미지가 생겼다. 

결국 선거에서 졌다. 

왜? 언어의 온도가 너무 찼기 때문이다. 

                  

  이렇게 대답했다면 어땠을까? 

“소중한 아내를 잃었다는 것을 상상만 해도 충격적이다. 

말만 들어도 눈물이 저절로 흐른다. 

아무리 선거지만 그런 말만으로도 난 충격적이다. 

더 이상 그러지 말라.” 그리고 냉정하게 정리한다. 

“그 놈은 나쁜 놈이다. 

그러나 그에게도 그를 사랑하는 아내가 있을 것이다. 

그 아내를 위해서라도 사형만은 면하게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 

이랬다면 듀카키스의 따뜻함과 기준에 대한 

합리성이 다 전달되었을 것이다. 

이랬다면 혹시 듀카키스가 당선되지 않았을까? 

옳은 말도 차게 하면 전달되지 않는다. 

진리의 말씀을 따뜻한 온도로 전하라. 

그게 지혜자가 사는 길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믿음은 버티기다.”(2019.8.12.월.전병욱 컬럼) 2140
공지 “비판없이 오래 쳐다볼 수 있는 사람”(2019.8.2.금.전병욱 컬럼) 4724
공지 “슬럼프에서 다시 돌아갈 기준”(2019.7.30.화.전병욱 컬럼) 2330
공지 “지금은 스트라디바리우스를 만들 수 없는 이유”(2019.7.26.금.전병욱 컬럼) 3522
공지 “밉상 되지 말고, 사랑스러워지라.”(2019.7.24.수.전병욱 컬럼) 2750
공지 “골탕 먹이지 말라.”(2019.7.19.금.전병욱 컬럼) 2998
공지 “고난으로 고난을 극복하라.”(2019.7.15.월.전병욱 컬럼) 2286
공지 “남에게 친절하라. 그게 나를 위한 일이다.”(2019.7.12.금.전병욱 컬럼) 2278
공지 “사는 것이 기적인가, 죽는 것이 기적인가?”(2019.7.9.화.전병욱 컬럼) 2079
공지 “먹는 것이 신앙이다.”(2019.7.3.수.전병욱 컬럼) 4229
공지 “어떤 고난도 잠깐으로 생각하라.”(2019.6.28.금.전병욱 컬럼) 2834
공지 “하늘의 힘으로 땅의 문제를 해결하라.”(2019.6.27.목.전병욱 컬럼) 2767
공지 “챔피온의 무게를 견디는 힘”(2019.6.17.월.전병욱 컬럼) 3109
공지 “성령 받으라. 능력 받으라.”(2019.6.21.금.전병욱 컬럼) 1672
공지 “싸우면 11일, 피하면 40년!”(2019.6.14.금.전병욱 컬럼) 4288
공지 “땅보다 중요한 것”(2019.6.7.금.전병욱 컬럼) 4438
» “언어의 온도”(2019.5.29.수.전병욱 컬럼) 4460
공지 “맡은 일 제대로 하는 법”(2019.5.27.월.전병욱 컬럼) 2755
공지 “예수님을 먹는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2019.5.21.화.전병욱 컬럼) 3963
공지 “어둠은 빛만 비추면 이긴다.”(2019.5.20.월.전병욱 컬럼) 2843
공지 “말레이시아 선교를 위해 무엇을 기도할까?”(2019.5.17.금.전병욱 컬럼) 3591
공지 “주는 자[giver]가 성공한다.”(2019.5.14.화.전병욱 컬럼) 3193
공지 “무시하는 용기, 미움받을 용기”(2019.5.10.금.전병욱 컬럼) 4583
공지 “선점의 원리”(2019.5.9.목.전병욱 컬럼) 3703
공지 “왜 말이 많은가?”(2019.5.3.금.전병욱 컬럼) 3704
공지 “에서가 아닌 나”(2019.5.1.수.전병욱 컬럼) 3433
공지 “선택이 아니라 주신 것에 집중하라.”(2019.4.26.금.전병욱 컬럼) 3723
공지 “포기하지 않고 계속하기 위해 기도하라.”(2019.4.23.화.전병욱 컬럼) 3798
공지 “크기와 생명을 맞바꾸지 말라.”(2019.4.19.금.전병욱 컬럼) 4869
공지 “100대의 피아노를 조율하는 방법”(2019.4.17.수.전병욱 컬럼) 3202
공지 “엔트로피를 깨는 권능[power]”(2019.4.12.금.전병욱 컬럼) 4106
공지 “엘리의 58세가 주는 의미”(2019.4.2.화.전병욱 컬럼) 5503
공지 “초조와 허둥댐을 이기는 길 - 기도”(2019.3.29.금.전병욱 컬럼)                   4339
공지 “한 데나리온의 의미 – 은혜의 지배”(2019.3.28.목.전병욱 컬럼) 4342
공지 “사명자에게는 억울함이 없다.”(2019.3.15.금.전병욱 컬럼) 7126
공지 “사람들이 죽어라 파벌을 만드는 이유”(2019.3.13.수.전병욱 컬럼) 3659
공지 “워라밸, 소확행은 말씀의 취지로 돌아가는 것이다.”(2019.3.8.금.전병욱 컬럼) 4685
공지 “뉴욕이 매력적인 이유”(2019.3.7.목.전병욱 컬럼) 4419
공지 “입체적 사고가 영적인 것이다.”(2019.2.26.화.전병욱 컬럼) 5657
공지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4852
공지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5484
공지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3366
208 “우리 나라에서 감탄사를 가장 많이 쓰는 사람”(2017.3.7.화.전병욱 컬럼) 7076
207 “추론 [speculation]으로 무장하라.”(2017.3.6.월.전병욱 컬럼) 4328
206 “사랑하는 것을 포기하지 말라.”(2017.2.27.월.전병욱 컬럼) 7547
205 “쉽게 시작하는 사람”(2017.2.20.월.전병욱 컬럼) 8076
204 “하찮은 자리는 없다. 지금 그 자리를 존귀케 만들라.”(2017.2.17.금.전병욱 컬럼) 5442
203 “머슬[muscle]로 멋을 내라!” (2017.2.14.화.전병욱 컬럼) 6735
202 “어두운 터널이 끝나는 날, 당신을 기억하겠다!”(2017.2.2.목.전병욱 컬럼) 8847
201 “내게 주신 멍에를 꺽지 말라.”(2017.1.31.화.전병욱 컬럼) 6171
200 “왜 이름이 모두 일(一)로 끝나죠?”(2017.1.30.월.전병욱 컬럼) 5413
199 “니가 산타크로스가 되라.”(2017.1.28.토.전병욱 컬럼) 3760
198 “저도 예수쟁인데요!”(2017.1.24.화.전병욱 컬럼) 5869
197 “2번째네. 너 교회 다니지?”(2017.1.22.주일.전병욱 컬럼) 4544
196 “인생이 꼬이는 이유”(2017.1.18.수.전병욱 컬럼) 6973
195 “내가 걱정하는 것으로 절대 안 죽는다.”(2017.1.17.화.전병욱 컬럼) 5001
194 “헌신없는 자존심은 위험하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5962
193 "무엇[what]을 붙들라 어떻게[how]는 2차, 3차 문제다" (2017.1.7.토.전병욱 컬럼) 6301
192 “그럴 수도 있지!”(2017.1.2.월.전병욱 컬럼) 6606
191 “예수 브랜드로 나가면 경쟁력이 있다.”(2017.1.1.주일.전병욱 컬럼) 6313
190 "꼰대와 어른의 차이는?"(2016.12.26.월.전병욱 컬럼) 8683
189 “도전하라. 자꾸 도전하라. 그리고 저주를 깨라.”(2016.12.24.토.전병욱 컬럼) 628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