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기능과 멋 중 하나만 선택하고 살라.”(2017.7.19.수.전병욱 컬럼) 994
공지 “티백[tea bag]이 뜨거운 물을 만날 때”(2017.7.13.목.전병욱 컬럼) 2982
공지 “기구한 어머니의 상처 많은 아들 솔로몬!”(2017.7.11.화.전병욱 컬럼) 2070
공지 “When we pray, God works!”(2017.7.10.월.전병욱 컬럼) 1779
공지 “희생이 나쁜 게 아니다. 내게만 주어진 기회다.”(2017.7.4.화.전병욱 컬럼) 3517
공지 “모진 바람은 들판의 혼돈을 정리한다.”(2017.6.30.금.전병욱 컬럼) 3580
공지 "불순물이 보석 만든다."(2017.6.23.금.전병욱 컬럼) 4478
공지 "갈등이 신앙의 근육을 키운다."(2017.6.20.화.전병욱 컬럼) 2781
공지 "인상(impression)이 외모(appearance)보다 중요하다."(2017.6.19.월.전병욱 컬럼) 2194
공지 "누구도 죽은 것은 공격하지 않는다!"(2017.6.16.금.전병욱 컬럼) 3080
공지 "역경 맞은 2인이 걸은 전혀 다른 길"(2017.6.15.목.전병욱 컬럼) 2250
공지 "순종하면 제 발로 모이게 하신다."(2017.6.9.금.전병욱 컬럼) 3662
공지 "고난의 쓴 공을 기도의 방망이로 날려 버리라."(2017.6.6.화.전병욱 컬럼) 3505
공지 "하찮은 것은 하찮게 여기라."(2017.6.1.목.전병욱 컬럼) 4136
63 "바닷물을 퍼오지 말고, 바다로 가라."(2016.4.8.금.전병욱 컬럼) 1307
62 "키가 능력이라면, 팔은 간절함이다."(2016.4.7.목.전병욱 컬럼) 1282
61 “첫째를 위협하는 것은 둘째이다.”(2016.4.6.수.전병욱 컬럼) 1156
60 “나쁜 사람이 좋은 곳 가면 나쁜 곳 된다.”(2016.4.5.화.전병욱 컬럼) 1437
59 “나는 늙어서 죽는다!”(2016.5.6.금. 전병욱 컬럼) 1794
58 “사랑이란 이름으로 행해지는 상처”(2016.4.4.월.전병욱 컬럼) 1459
57 “강한 멘탈이 이긴다.”(2016.4.3.주일.전병욱 컬럼) 1485
56 “시선의 힘, 계속 쳐다보면 마음을 빼앗긴다!”(2016.4.1.금.전병욱 컬럼) 1492
55 “깊이의 힘”(2016.5.5.목. 전병욱 컬럼) 1838
54 “말투의 영향력, 리액션의 힘”(2016.3.31.목.전병욱컬럼) 1501
53 “권리만 가르치는 세상”(2016.3.30.수.전병욱 컬럼)  1232
52 “집착을 놓으라. 좀 흘리고 다녀라.”(2016.3.29.화.전병욱컬럼) 1151
51 “지옥은 만족이 없다. 천국은 억울한 자, 가난한 자가 없다”(2016.3.28.월. 전병욱 컬럼) 1268
50 "설명할 수 없으면 아는 것이 아니다."(2016.3.26.토.전병욱 컬럼) 1574
49 “자기 안의 애굽을 죽이라.”(2016.3.24.목.전병욱 컬럼) 1196
48 “멋진 길, 승리의 길이 있다.”(2016.3.23.수.전병욱 컬럼) 1383
47 “자아를 죽이라. 박힌 못이 없다!”(2016.3.22.화.전병욱 컬럼) 1831
46 “옷 입듯이 살라.”(2016.5.4.수. 전병욱 컬럼) 1810
45 “질문만 바뀌면, 인생이 확 바뀐다.”(2016.5.3.화. 전병욱 컬럼) 1979
44 “문제를 만나면 몽땅 사역(ministry)으로 만들어 버리라.”(2016.5.2.월. 전병욱 컬럼) 17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