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1068
공지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2741
공지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1208
공지 “선교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2019.2.8.금.전병욱 컬럼) 2824
공지 “노력하지 않는 것이 최선”(2019.2.6.수.전병욱 컬럼) 1458
공지 “희생하고 말하라. 피 흘리고 외치라.”(2019.1.29.화.전병욱 컬럼) 3041
공지 “진짜의 특징은 불과 기쁨이다.”(2019.1.25.금.전병욱 컬럼) 3460
공지 “용돈만 보내라. 그게 절제다.”(2019.1.23.수.전병욱 컬럼) 2739
공지 “하나님의 영광은 그림자를 만들지 않는다.”(2019.1.18.금.전병욱 컬럼) 3060
공지 “힘든 선택을 하라. 그러면 싱싱해진다.”(2019.1.15.화.전병욱 컬럼) 2470
공지 “뭐든 처음에 하는 사람, 안드레”(2019.1.1.화.전병욱 컬럼) 5240
공지 “샬롬이란 무엇인가?”(2019.1.3.목.전병욱 컬럼) 2867
209 “누군가에게는 내가 마지막 기회다!”(2017.3.13.월.전병욱 컬럼) 5484
208 “우리 나라에서 감탄사를 가장 많이 쓰는 사람”(2017.3.7.화.전병욱 컬럼) 6796
207 “추론 [speculation]으로 무장하라.”(2017.3.6.월.전병욱 컬럼) 4075
206 “사랑하는 것을 포기하지 말라.”(2017.2.27.월.전병욱 컬럼) 7208
205 “쉽게 시작하는 사람”(2017.2.20.월.전병욱 컬럼) 7692
204 “하찮은 자리는 없다. 지금 그 자리를 존귀케 만들라.”(2017.2.17.금.전병욱 컬럼) 5121
203 “머슬[muscle]로 멋을 내라!” (2017.2.14.화.전병욱 컬럼) 6408
202 “어두운 터널이 끝나는 날, 당신을 기억하겠다!”(2017.2.2.목.전병욱 컬럼) 8563
201 “내게 주신 멍에를 꺽지 말라.”(2017.1.31.화.전병욱 컬럼) 5888
200 “왜 이름이 모두 일(一)로 끝나죠?”(2017.1.30.월.전병욱 컬럼) 5125
199 “니가 산타크로스가 되라.”(2017.1.28.토.전병욱 컬럼) 3612
198 “저도 예수쟁인데요!”(2017.1.24.화.전병욱 컬럼) 5651
197 “2번째네. 너 교회 다니지?”(2017.1.22.주일.전병욱 컬럼) 4361
196 “인생이 꼬이는 이유”(2017.1.18.수.전병욱 컬럼) 6515
195 “내가 걱정하는 것으로 절대 안 죽는다.”(2017.1.17.화.전병욱 컬럼) 4724
194 “헌신없는 자존심은 위험하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5659
193 "무엇[what]을 붙들라 어떻게[how]는 2차, 3차 문제다" (2017.1.7.토.전병욱 컬럼) 6042
192 “그럴 수도 있지!”(2017.1.2.월.전병욱 컬럼) 6385
191 “예수 브랜드로 나가면 경쟁력이 있다.”(2017.1.1.주일.전병욱 컬럼) 5923
190 "꼰대와 어른의 차이는?"(2016.12.26.월.전병욱 컬럼) 82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