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적당한 결핍은 복이다.”(2020.11.13.금.전병욱 컬럼) 24255
공지 “모멸감에서 폭력이 온다.”(2020.11.6.금.전병욱 컬럼) 5103
공지 “당연의 세계에만 머무르지 말라.”(2020.10.30.금.전병욱 컬럼) 5294
공지 “구원 계획의 일부로서의 고난”(2020.10.23.금.전병욱 컬럼) 4788
공지 “여유 생겼을 때, 나의 관심사는?”(2020.10.3.토.전병욱 컬럼) 8549
공지 “기도하면 보인다.”(2020.9.25.금.전병욱 컬럼) 5653
공지 “승리를 위한 핵심 체크”(2020.9.18.금.전병욱 컬럼) 6836
공지 “깍두기 제도가 주는 의미”(2020.9.11.금.전병욱 컬럼) 5031
공지 “동네 아저씨 찾지 말고, 아버지 찾으라.”(2020.8.21.금.전병욱 컬럼) 9173
공지 “벽돌 신앙에서 만나 신앙으로!”(2020.8.14.금.전병욱 컬럼) 5974
공지 “십자가를 만나야 깨진다.”(2020.8.7.금.전병욱 컬럼) 6253
공지 “태도가 고도를 결정한다.”(2020.7.30.목.전병욱 컬럼) 7030
공지 “3시간 동안 쓰레기를 줍는 이유”(2020.7.24.금.전병욱 컬럼) 6582
공지 “고난이 오면, 뭘 기도하나요?”(2020.7.10.금.전병욱 컬럼) 9096
공지 “낮은 차원이 높은 차원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2020.7.3.금.전병욱 컬럼) 6535
공지 “디도같은 일꾼이 그립다.”(2020.6.26.금.전병욱 컬럼) 6205
공지 “호날두에게는 낭만이 없다.”(2020.6.19.금.전병욱 컬럼) 6896
공지 “기도 순서만 바뀌어도 인생이 바뀐다.”(2020.6.12.금.전병욱 컬럼) 7127
공지 “말이 아닌 말씀 붙들라.”(2020.6.4.목.전병욱 컬럼) 5725
공지 “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7782
공지 “빛이 들어오는 그 순간! 낙심을 이긴다.”(2020.5.15.금.전병욱 컬럼) 8717
공지 “살아계신 하나님[the living God]이 역전의 근거이다.”(2020.5.8.금.전병욱 컬럼) 8042
공지 “실망의 힘! -지긋지긋하게, 질리게 만드는 축복”(2020.4.29.수.전병욱 컬럼) 8993
공지 “왜 고난? - 고난에 대한 거친 이해”(2020.4.24.금.전병욱 컬럼) 7258
공지 “마귀가 모르는 것!”(2020.4.13.월.전병욱 컬럼) 8601
공지 “당장 새장에서 벗어나라!”(2020.4.3.금.전병욱 컬럼) 7997
공지 “거울을 본 사람”(2020.3.27.금.전병욱 컬럼) 8442
공지 “보기 드문 3가지 탁월성”(2020.3.20.금.전병욱 컬럼) 9398
공지 “살았으면 새가 벌레를 먹지만 죽으면 벌레가 새를 먹는다.”(2020.3.5.목.전병욱 컬럼) 9752
공지 “Hakuna Matata![문제 삼지 않는다]”(2020.2.13.목.전병욱 컬럼) 9022
공지 “불변하는 것으로 변하는 것들을 대응하라.”(2020.2.7.금.전병욱 컬럼) 9490
공지 “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10640
공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3가지!”(2020.1.22.수.전병욱 컬럼) 11425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8080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8885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12230
308 “사는 게 피곤한가?”(2018.3.6.화.전병욱 컬럼) 7516
307 “양을 이리 속으로 보내는 이유”(2018.3.5.월.전병욱 컬럼) 7335
306 “믿으면 무슨 죄를 지어도 다 되나?”(2018.3.1.목.전병욱 컬럼) 8526
305 불가능한 것을 놓고 기도하라.”(2018.2.26.월.전병욱 컬럼) 8803
304 “굳이 천사를 동원해 옥문을 연 이유”(2018.2.22.목.전병욱 컬럼) 7378
303 “믿음의 사실과 느낌이 일치하려면?”(2018.2.17.토.전병욱 컬럼) 8466
302 “어려움 감수하면 깊어진다.”(2018.2.13.화.전병욱 컬럼) 7881
301 “큰 바위 쪼개는 방법”(2018.2.12.월.전병욱 컬럼) 6763
300 “왜 기브온이 아닌 헤브론인가?”(2018.2.8.목.전병욱 컬럼)   8609
299 “당장 이렇게 살라!”(2018.2.3.토.전병욱 컬럼) 10430
298 “자기보다 잘난 부하 다루는 능력”(2018.2.1.목.전병욱 컬럼) 9234
297 “영화관이 어두운 이유”(2018.1.29.월.전병욱 컬럼) 8079
296 “가난한 사람과 부자의 휴가 방법이 다르다.”(2018.1.24.수.전병욱 컬럼) 8997
295 “갑절의 영감을 달라는 말은 무슨 뜻인가?”(2018.1.22.월.전병욱 컬럼)   10358
294 “공부 잘하는 아이가 자살하는 이유”(2018.1.17.수.전병욱 컬럼) 8354
293 “권위란 무엇인가?”(2018.1.16.화.전병욱 컬럼) 8746
292 “맨발은 신발을 가리지 않는다.”(2018.1.11.목.전병욱 컬럼) 8405
291 “교육이 무섭다. 교육이 사람 만든다.”(2018.1.8.월.전병욱 컬럼) 7840
290 “나무를 사지 말고, 산을 사라.”(2018.1.4.목.전병욱 컬럼) 7968
289 “돈은 매력 있다. 왜?”(2018.1.3.수.전병욱 컬럼) 73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