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what)을 붙들라. 어떻게(how)는 2차, 3차 문제다.”(2017.1.7.토.전병욱 컬럼)

  “대통령의 글쓰기”를 보면, “무엇을”이 “어떻게”보다 더 중요하다고 한다. “무엇을” 알면, 표현 방법이 서툴러도 전달된다. 어학도 마찬가지다. “무엇을” 전할 지를 알면, 명사만 던져도 전달된다. 미숙한 사랑도 “무엇을”이 확실하기에 서툴더라도 본심이 전달된다. 문제는 “무엇을” 전달할지 모르는 데 있다. 어떤 때는 거짓말한다. 원하는 것과 말을 다르게 한다. 그러니 전달될 리 없다.

  성경 본문에서 “무엇을” 찾아야 한다. 하나님이 전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가? 전달하는 “어떻게”는 2차, 3차 문제다. “말과 지혜의 아름다움으로 전하지 않겠다”는 바울의 말이 이 뜻이다. “어떻게”에 매달리지 않겠다는 말이다. 예수 그리스도와 그의 십자가에 달리심이 바울의 “무엇”이었다.(고전2:1-2) 그러니 흔들리지 않는다.

  판세를 바꾸는 힘은 “기도”에 있다. 교회는 세상이 갖지 못하는 “무엇을” 가지고 있다. 그걸 붙들어야 한다. “은과 금은 없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의 능력”은 있다. 이게 흔들지지 않으면 된다. 

  2차대전 때 일이다. 독일군 비행기 200대가 런던 상공에 떴다. 영국이 지닌 비행기는 10대 뿐이다. 런던은 초토화 위험에 처했다. 비록 10대지만, 앉아서 당할 수 없어, 10대의 비행기가 떴다. 근데 200대의 독일 비행기가 돌아서서 도망친다. 얼떨결에 위기를 넘겼다. 왜? 이해할 수 없었다. 나중에 잡힌 포로가 말했다. 런던 상공에 들어서니, 500-1000대의 영국기가 뜨길래 승산이 없어서 돌아왔다고! 그리고 공습하던 독일비행사의 마음 가운데 엄청난 “두려움”이 엄습했다고!이건 무슨 말? 

  영국은 저항할 힘이 없었다. 런던 타워에서 저녁 9시에 종을 치면, 광장에 모여서 사람들이 악에서 건져달라고 “기도”했다. 그 기도하는 9시가 되면 독일 비행사들에게는 두려움이 엄습했고, 그들의 눈에는 10대가 500-1000대로 보이는 착시현상이 나타났다. 기도는 보이지 않는 세계에서도 일을 한다. 기도하면 내가 모르는 일들이 벌어진다. 그래서 이긴다. 

  “어떻게”는 “무엇”이 확실하면 나오는 것이다. 방법을 모른다. “지혜”는 푸는 방법을 아는 것이다. 하나님은 때마다 지혜 주신다. 과제가 위대하다고 힘도 있는 것이 아니다. 풀 수 있는 “능력”도 주신다.  “지혜와 능력”이  푸는 힘이다. 이건 그때 그때 다르다. 예측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설명할 수 있을 뿐이다. 

  핍박받으며 믿는 아들이 있었다. 아버지가 엄명한다. “내일은 교회가지 말아라. 밀린 추수 다 해야 한다.” 그냥 핍박이라 무시하고 예배 갈 수 있다. 그러나 아버지의 말씀을 무시하고 무례한 것도 바른 자세는 아니다. 딜레마다. 사는 게 원래 딜레마다. 그래서 기도하는 것이다. 지혜가 떠 올랐다. “푸는 방법을 아는 것”이다. 친구 3명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밤새 맡겨진 분량의 추수를 마쳤다. 아침이 되어 아버지께 갔다. “말씀대로 마쳤다. 이제 교회 가겠습니다.” 아들 손을 보니 퉁퉁 부어 있었다. 베인 곳의 핏자국도 있었다. 밤을 지샌 초췌한 얼굴이 보였다. 눈물 흘리는 아버지가 말했다. “이게 니가 믿는 예수냐? 나도 믿고 싶다.”

  이건 반복 가능한 일이 아니다. 지혜로 풀린 일에 대한 “설명”일 뿐이다. 매 사안마다 이런 지혜와 능력이 필요하다. 그래서 성도는 기도로 산다. 

  인생은 “정답”으로 사는 게 아니다. “기도”로 산다. 판세를 바꾸는 “무엇”이 “기도”다. 그리고 “어떻게” 해야 할 지를 놓고, 지혜와 능력을 구한다. 이것은 또 다른 형태의 “기도”다. 성경은 이것을 주로 “간구”로 묘사한다. 내가 목숨  걸 “무엇을” 붙들라. “무엇”이 있는 인생은 미숙하던 성숙하던 반드시 승리한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공부 잘하는 아이가 자살하는 이유”(2018.1.17.수.전병욱 컬럼) 1171
공지 “권위란 무엇인가?”(2018.1.16.화.전병욱 컬럼) 1071
공지 “맨발은 신발을 가리지 않는다.”(2018.1.11.목.전병욱 컬럼) 3003
공지 “교육이 무섭다. 교육이 사람 만든다.”(2018.1.8.월.전병욱 컬럼) 2529
공지 “나무를 사지 말고, 산을 사라.”(2018.1.4.목.전병욱 컬럼) 3073
공지 “돈은 매력 있다. 왜?”(2018.1.3.수.전병욱 컬럼) 2484
공지 “간 맞추지 못하면, 음식 못하는 거다.”(2017.12.28.목.전병욱 컬럼) 3532
공지 “신앙의 큰 산, 신앙의 큰 숲을 만들자!”(2017.12.21.목.전병욱 컬럼) 4552
공지 “훌륭해 보이는 악!”(2017.12.14.목.전병욱 컬럼) 5628
공지 “좋아하는 것만 따르면 속는 인생 된다.”(2017.12.8.금.전병욱 컬럼) 4879
공지 “딱딱한 신학을 주신 이유-분말의 영성”(2017.12.7.목.전병욱 컬럼) 2640
293 사랑은 긴 고통(long suffering)"(2016.5.19.목.전병욱 컬럼) 2571
292 남자의 침묵"(2016.9.6.화.전병욱 컬럼) 3023
291 “희생이 나쁜 게 아니다. 내게만 주어진 기회다.”(2017.7.4.화.전병욱 컬럼) 6072
290 “혼자가 아니란 느낌”(2017.11.8.수.전병욱 컬럼) 4134
289 “헌신없는 자존심은 위험하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4700
288 “허밍버드(Hummingbird)와 알바트로스(Albatross)” (2014.2.28 전병욱 목사) 17105
287 “해감의 기다림, 낯설게 하기”(2017.10.13.금.전병욱 컬럼) 4877
286 “합리화에서 원망이 나온다.”(2017.11.14.화.전병욱 컬럼) 5126
285 “하찮은 자리는 없다. 지금 그 자리를 존귀케 만들라.”(2017.2.17.금.전병욱 컬럼) 4187
284 “하나도 힘들지 않다는 말의 의미”(2017.11.9.목.전병욱 컬럼) 5780
283 “하나님이 스님도 굶기지 않는다.”(2016.3.8.화. 전병욱 목사) 1898
282 “하나님 반대편에 서지 말라. 통째로 받아들이라.”(2017.5.13.토.전병욱 컬럼) 5120
281 “필요로 살면, 사는 게 쉽다.”(2017.3.20.월.전병욱 컬럼) 4023
280 “프로는 결과로 말한다.”(2017.10.4.수.전병욱 컬럼)   6841
279 “풍년만 있는 인생은 없다.”(2017.9.29.금.전병욱 컬럼) 4656
278 “포지션[position]이 깨지는 광야”(2017.11.21.화.전병욱 컬럼) 3622
277 “포지션 바꾸는데 너무 많은 에너지를 쓰지 말라.”(2017.7.31.월.전병욱 컬럼) 5593
276 “편리함과 불편함이 기준이 되지 않게 하라!” (2016.3.2 전병욱 목사) 2216
275 “티백[tea bag]이 뜨거운 물을 만날 때”(2017.7.13.목.전병욱 컬럼) 59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