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망하면, 기쁘게 산다.(I must become less)”

2014.3.7 전병욱 칼럼



  감정이 풍요로워지면 행복을 느낀다. 반면 감정이 소용돌이 치면 불행을 느낀다. 감정은 환경보다 더 행복감에 영향을 미친다. 행복감에 있어서 감정이 이렇게 중요하기 때문에, 언제나 감정은 수요가 있다. 좋은 감정적 수요를 채워주지 않으면 배고프다고 느낀다.



  모든 수요가 있는 것에는 “가짜”가 존재한다. 많은 여자들이 “명품 가방”을 원한다. 그래서 “가짜 가방”이 존재한다. “가짜 시계”도 마찬가지이다. 그래서 감정의 수요도 “가짜”가 있다. 아무리 힘들어도 “가짜”로 채우지 말라. 배고프다고 햄버거 같은 정크 푸드로 채우면, 탈이 난다. 좋은 것을 먹어야 건강해진다. 감정이 가짜를 추구하면, 병든다. 인간관계는 힘든 것이다. 그래서 애완동물을 키운다. 개는 먹이 주면 충성한다. 간식 주면, 목숨 건다. 이런 단순한 관계에서만 만족을 느끼면, 정작 복잡한 인간관계는 포기하게 된다. 그래서 더욱 외로워지고, 그 외로움으로 다시 개에게 간다. 병든 인생이다.



  사탄이 주는 것은 ‘충동’이고, 성령이 주는 것은 ‘감동’이다. 충동은 일방적이다. 자극만할 뿐이다. 감동은 인격적이다. 소통이 가능한 것이다. 주고 받는 것이다. 그래서 힘들지만, 성장이 있다. 배고파도 거짓으로 채우지 말라.



  하나님이 주신 감정 하나를 살피자. 그것은 “기쁨”이다. 바울은 “항상 기뻐하라”고 외친다.(빌4:4) 기뻐하는 인생보다 강한 인생이 어디 있겠는가? 바울은 성향 상 지적인 사람, 의지가 강한 사람이다. 감정적인 사람은 아니다. 그의 충성을 다짐하는 말을 보라. “그들이 그리스도의 일꾼이냐 정신 없는 말을 하거니와 나는 더욱 그러하도다 내가 수고를 넘치도록 하고 옥에 갇히기도 더 많이 하고 매도 수없이 맞고 여러 번 죽을 뻔하였으니유대인들에게 사십에서 하나 감한 매를 다섯 번 맞았으며세 번 태장으로 맞고”(고후11:23-25) 불굴의 남자다. 의지의 사나이다. 뜻을 이루기 위해서 이렇게 했다는 말이다. 이런 사람은 감정의 영역은 바닥을 쳐야 마땅하다. 그런데 예상이 빗나간다. 바울은 항상 기뻐하라고 외친다. 이게 웬일이냐?



  바울에게 환경과 상황이 좋았던 것도 아니다. 같은 믿는 사람들이 바울이 투옥되었다고 좋아했다. 바울의 괴로움을 더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하려고 했다.(빌1:17) 나쁜 놈들이다. 이런 저질 인간들 속에 있으면 행복감은 사라진다. 그런데 바울은 여전히 기뻐한다. 왜? 이상하지 않은가? 이런 절대 기쁨의 비밀은 무엇인가?



  “감정의 주도권을 하나님이 붙잡고 있으면 된다.” 삶의 중심, 감정의 중심에 내가 있으면 흔들린다. 중심이 하나님께 있으면 기쁨을 빼앗길 이유가 없다. “부흥을 원합니다.” “많은 사람이 예수 믿기를 원합니다.”고 외친다. 그런데 그것을 내가 해야 기뻐한다. 그러면 기뻐할 수 없다. “제가 아니어도 됩니다.” “누군가가 하면 됩니다.” 이러면 된다. 기쁨이 무너지는 이유는 자기애, 자아에 있다. “그는 흥하여야 하겠고, 나는 쇠하여야 하리라”(He must become greater; I must become less.) 특히 ‘나는 쇠하여야 하리라’ 여기에 절대 기쁨의 비밀이 있다. 내가 망하면, 내가 쇠하면, 기쁘게 산다. 이상하지만 사실이다. 어깨 힘 빼고 내려놓고 살라.



  사역자가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은 기쁨이다. 망하기만 해도 기쁘다. “나는 슬프지만, 너는 기뻐해라.” 그게 되냐? “기뻐하라. 즐거워하라. 행복하라.” 같이 있는 사람도 행복하다. 그러면 사람들이 자꾸 모여들어, 오히려 부흥이 될 지도 모른다. 물론 시기하는 자들이 또 욕하겠지? 이건 기쁨인가, 슬픔인가? 웃자고 한 슬픈 말이다./p>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2294
공지 “빛이 들어오는 그 순간! 낙심을 이긴다.”(2020.5.15.금.전병욱 컬럼) 4318
공지 “살아계신 하나님[the living God]이 역전의 근거이다.”(2020.5.8.금.전병욱 컬럼) 3654
공지 “실망의 힘! -지긋지긋하게, 질리게 만드는 축복”(2020.4.29.수.전병욱 컬럼) 4528
공지 “왜 고난? - 고난에 대한 거친 이해”(2020.4.24.금.전병욱 컬럼) 3282
공지 “마귀가 모르는 것!”(2020.4.13.월.전병욱 컬럼) 4186
공지 “당장 새장에서 벗어나라!”(2020.4.3.금.전병욱 컬럼) 4792
공지 “거울을 본 사람”(2020.3.27.금.전병욱 컬럼) 4390
공지 “보기 드문 3가지 탁월성”(2020.3.20.금.전병욱 컬럼) 5316
공지 “살았으면 새가 벌레를 먹지만 죽으면 벌레가 새를 먹는다.”(2020.3.5.목.전병욱 컬럼) 5759
공지 “Hakuna Matata![문제 삼지 않는다]”(2020.2.13.목.전병욱 컬럼) 5688
공지 “불변하는 것으로 변하는 것들을 대응하라.”(2020.2.7.금.전병욱 컬럼) 6010
공지 “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6797
공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3가지!”(2020.1.22.수.전병욱 컬럼) 6679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4768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4983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6950
469 “기도의 파워와 타이밍(power and timing)” (2014.10.1) 33084
468 “집 빨리 나가게 하는 방법” (2014.1.28 전병욱 목사) 32075
467 “시너지의 하나님, 합력의 하나님” (2013.4.20 전병욱 컬럼) 28114
466 “가장 초라하다고 느낄 때... 그때 쓰신다!”(2014.9.19) 전병욱 컬럼 26878
465 "창조주 하나님은 '공''가''고'의 하나님" (2013. 4.13 전병욱 컬럼) 1 25105
464 “술 담배하면서 예배 드려도 되나요?” (2014.3.14 전병욱 목사) 24471
463 “얼굴부터 회개하자!” - 2014.6.20 전병욱 목사 21143
462 “허밍버드(Hummingbird)와 알바트로스(Albatross)” (2014.2.28 전병욱 목사) 20719
461 “게으름은 어디서 오는가?” (2014.9.26) 전병욱 컬럼 19624
460 “저주를 두려워 말라. 힘이 되는 말을 해주라.” (2014.4.11 전병욱 목사) 19048
459 “뭘 하는 게 아니다. 바라보는 게 신앙이다.”(2017.9.8.금.전병욱 컬럼) 18832
458 “예수님이 기뻐하지 않는 것” - 2014.7.4 전병욱 목사 18312
457 “매력과 식상함은 종이 한 장 차이!” (2014.2.16 전병욱 목사) 17657
456 “청소에는 힘이 있다.” (2014.2.7 전병욱 목사) 17570
455 “다시 새벽의 기적을 맛보는 자리로!” (2014.3.21 전병욱 목사) 17368
» “내가 망하면, 기쁘게 산다.(I must become less)” (2014.3.7 전병욱 목사) 16945
453 “사랑받지 못하면 사고친다.” - 2014.6.13 전병욱 목사 16604
452 “순교자의 노래”(2014.8.8) 전병욱 컬럼 16536
451 “대안이 없어야 고난도 짧아진다.” - 2014.5.28 전병욱 목사 16111
450 “광야로 이끄는 이유”(2014.7.24) 전병욱 컬럼 160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