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우리의 상태는 병든 상태다. 죄의 상처가 깊다.

상처는 정글과 같다. 정글에서는 쉽게 생각했다가는 길을 잃기 쉽다.

상처 치유도 마찬가지다. 쉽게 생각해서는 길을 잃는다. 목표가 중요하다.

목표는 방향을 잃지 않게 한다. 치유의 목표는 “하나님 형상 회복”이다. 

  “형상 회복”의 길은 먼저 예배를 회복하는 것이다.

예배는 영이신 하나님과 인간이 만나는 것이다.

하나님의 생기가 불어 넣어지는 순간이다.

하나님 만나면 살아난다. 살아있는 예배는 사람을 살린다. 잃어버린 “하나님 형상”을 회복케 한다. 

 

  예배라고 다 같은 예배가 아니다. 깊이가 다르다. 만남의 깊이가 다르다. 

 

  첫째, “성전 뜰 예배”이다.

육적 예배라 할 수 있다. 양 잡고, 제물 태우는 예배의 모양은 같다.

그러나 “속죄나 만남의 경험이 없는 예배”이다. 보통 “성전 뜰만 밟고 간다”라고 말하는 예배다.

예배 현장에 있다. 그러나 내적인 역사가 일어나지 않는다.

대개 예배 시작과 함께 잠이 든다. 쳐다 보고 있으나 “딴 생각”으로 가득 차 있다.

몸은 있으나 마음은 참석하지 않은 것이다. 자꾸 집에 가고 싶다.

예배의 열망이 없다.

왜? 마귀가 “혼미케 하는 마음”(고후4:4)을 주어서 방해하기 때문이다.

예배가 예배 되지 못한다. 

 

  둘째, “성소 예배”이다. 정신적 예배라 할 수 있다.

성소 안에는 진설병, 등대, 분향단이 다 있다. 지적, 감정적, 의지적 깨달음도 있다.

어느 정도 영적 감동도 있다. 주로 말씀을 통해 “지적 깨달음” “감정적 눈물” “의지적 결단”을 하기도 한다.

“참 좋은 예배였다”고 고백하는 사람이라도 성소 예배에만 머무를 수 있다.

여기서는 거듭남이 없다. 죄의 터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셋째, “지성소 예배”이다. 영적 예배라 할 수 있다.

지성소는 홀로 하나이신 하나님만 계신 곳이다. 오직 하나님과의 만남이 이루어지는 곳이다.

키에르케고르는 “신 앞의 단독자”로 서는 곳이라고 했다.

언약궤만 있다. 그 안에는 “십계명 돌판”이 있다. 말씀이 있다.

언약궤 뚜껑에는 천사가 두 날개로 덮는 모양이다. 그 공간을 “속죄소”라고 한다. 또는 “시은좌”라고도 한다.

그 공간에서 죄사함이 이루어진다. 그 자리에서 은혜가 베풀어진다.

“죄 용서 체험”과 “은혜의 체험”이 이루어지는 자리이다. 

 

  “속죄소”는 히브리 말로 “카포렛”이라 한다. “덮는다”는 뜻이다.

덮이면 치유된다. 덮이면 회복된다.

지성소 예배는 하나님으로 덮이는 시간이다.

따뜻함이 있다. 회복이 있다. 치유가 있다. 

 

  회복의 길은 예배 밖에 없다. 지성소 예배를 사모하라.

지성소 예배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로 덮이는 체험을 하라. 그러면 살아난다.

새 힘 얻는다. 회복된다. 다시금 하나님 형상의 기능이 되살아나기 시작할 것이다.

“생육하라. 번성하라. 땅에 충만하라. 다스리라”(fruitful, increasing, full, ruling)

말씀대로 움직이게 된다. 머지않아 주변이 생명을 얻고 변화되는 것을 목격하게 될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낮은 차원이 높은 차원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2020.7.3.금.전병욱 컬럼) 939
공지 “디도같은 일꾼이 그립다.”(2020.6.26.금.전병욱 컬럼) 2485
공지 “호날두에게는 낭만이 없다.”(2020.6.19.금.전병욱 컬럼) 3032
공지 “기도 순서만 바뀌어도 인생이 바뀐다.”(2020.6.12.금.전병욱 컬럼) 3189
공지 “말이 아닌 말씀 붙들라.”(2020.6.4.목.전병욱 컬럼) 1904
» “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4269
공지 “빛이 들어오는 그 순간! 낙심을 이긴다.”(2020.5.15.금.전병욱 컬럼) 5037
공지 “살아계신 하나님[the living God]이 역전의 근거이다.”(2020.5.8.금.전병욱 컬럼) 4312
공지 “실망의 힘! -지긋지긋하게, 질리게 만드는 축복”(2020.4.29.수.전병욱 컬럼) 5121
공지 “왜 고난? - 고난에 대한 거친 이해”(2020.4.24.금.전병욱 컬럼) 3744
공지 “마귀가 모르는 것!”(2020.4.13.월.전병욱 컬럼) 4684
공지 “당장 새장에서 벗어나라!”(2020.4.3.금.전병욱 컬럼) 5162
공지 “거울을 본 사람”(2020.3.27.금.전병욱 컬럼) 4802
공지 “보기 드문 3가지 탁월성”(2020.3.20.금.전병욱 컬럼) 5718
공지 “살았으면 새가 벌레를 먹지만 죽으면 벌레가 새를 먹는다.”(2020.3.5.목.전병욱 컬럼) 6179
공지 “Hakuna Matata![문제 삼지 않는다]”(2020.2.13.목.전병욱 컬럼) 5985
공지 “불변하는 것으로 변하는 것들을 대응하라.”(2020.2.7.금.전병욱 컬럼) 6350
공지 “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7131
공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3가지!”(2020.1.22.수.전병욱 컬럼) 7161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4997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5339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7485
474 “기도의 파워와 타이밍(power and timing)” (2014.10.1) 33176
473 “집 빨리 나가게 하는 방법” (2014.1.28 전병욱 목사) 32232
472 “시너지의 하나님, 합력의 하나님” (2013.4.20 전병욱 컬럼) 28203
471 “가장 초라하다고 느낄 때... 그때 쓰신다!”(2014.9.19) 전병욱 컬럼 26996
470 "창조주 하나님은 '공''가''고'의 하나님" (2013. 4.13 전병욱 컬럼) 1 25179
469 “술 담배하면서 예배 드려도 되나요?” (2014.3.14 전병욱 목사) 24560
468 “얼굴부터 회개하자!” - 2014.6.20 전병욱 목사 21199
467 “허밍버드(Hummingbird)와 알바트로스(Albatross)” (2014.2.28 전병욱 목사) 20797
466 “게으름은 어디서 오는가?” (2014.9.26) 전병욱 컬럼 19713
465 “저주를 두려워 말라. 힘이 되는 말을 해주라.” (2014.4.11 전병욱 목사) 19139
464 “뭘 하는 게 아니다. 바라보는 게 신앙이다.”(2017.9.8.금.전병욱 컬럼) 18921
463 “예수님이 기뻐하지 않는 것” - 2014.7.4 전병욱 목사 18388
462 “매력과 식상함은 종이 한 장 차이!” (2014.2.16 전병욱 목사) 17732
461 “청소에는 힘이 있다.” (2014.2.7 전병욱 목사) 17636
460 “다시 새벽의 기적을 맛보는 자리로!” (2014.3.21 전병욱 목사) 17432
459 “내가 망하면, 기쁘게 산다.(I must become less)” (2014.3.7 전병욱 목사) 17018
458 “사랑받지 못하면 사고친다.” - 2014.6.13 전병욱 목사 16698
457 “순교자의 노래”(2014.8.8) 전병욱 컬럼 16612
456 “광야로 이끄는 이유”(2014.7.24) 전병욱 컬럼 16182
455 “대안이 없어야 고난도 짧아진다.” - 2014.5.28 전병욱 목사 1618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