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로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는 길”(2019.9.17.화.전병욱 컬럼)

 

  예배를 위해 레위인 24,000명을 조직한다.

1,000명씩 24개조로 나눈다. 이것을 “반차”라 한다. 

1년이 12달이니, 한 조가 15일만 섬기면 된다. 

그러니 얼마나 열심히 섬겼겠는가? 

집중하고, 철저히 준비하고 사모함으로 섬겼을 것이다. 

1,000명을 다 섬기게 할 수 없으니, 그중에서 제비 뽑아 섬기게 했다. 

나머지는 항상 “대기 상태”로 있었다. 

소수가 섬긴다 할지라도 준비된 헌신자는 그보다 몇배나 더 되었을 것이다. 

그러니 절대 매너리즘에 빠질 수 없는 조직이다. 

항상 최선을 다할 수 밖에 없는 조직이다. 

깨어있으라는 주님의 말씀이 바로 이런 뜻이다.  

         

  세례요한의 아버지 이야기다. 

“반열의 차례대로”(반차대로;눅1:8) 제사장 직무를 행했다. 

전례를 따라 “제비 뽑아 분향”했다. 

이 확률이 얼마정도 될까? 24반차중 하나이다. 

그리고 1,000명 중에 제비 뽑힌 것이다. 

1/25 X 1/1,000 = 0.00004167 이다. 

주의 사자가 무조건 만나준다 해도, 세례요한의 아버지 사가랴가 

주의 사자를 만날 확률은 0.00004167 밖에 안되는 것이었다. 

이스라엘은 “순환”과 “제비뽑음”을 통해서 항상 싱싱한 조직을 유지할 수 있었다. 

우리에게 주는 인사이트가 있다. 

사역은 몇몇이 독점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자기 취향이나 자기 선호도로 좌지우지해서도 안된다. “

돌려야 썩지 않는다.” “의외성이 있어야 썩지 않는다.” 

그러므로 항상 철저히 준비하고, 주의 부르심을 받았을 때, 

최선을 다해 충성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그러면 레위인의 영성 유지 방법은? “결정하는 것”이다. 

그들은 “아침, 저녁으로 감사하고, 찬송했다.”(대상23:30) 

“규례대로”(regularly) 섬겼다. 

규례대로의 반대말은 “발작적으로”이다. 시간을 정해놓고 섬겼다.

규례대로 섬겨야 영성이 뿌리를 내린다. 

흔들리지 않는 믿음을 가지게 된다. 

            

  베드로와 요한도 제9시 기도시간을 정해놓고, 규칙적으로 기도했다.(행3:1) 

그들은 규칙적으로 기도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므로  믿음은 “결정하는 것”이다. 

레위인은 “아침 저녁으로 감사, 찬송하기로 결정”했다. 

그래서 강력한 영성이 유지된 것이다.

                

  우리도 마찬가지다. 우리는 결정한 사람들이다. 

우리는 예배하기로 결정했다. 우리는 기도하기로 결정했다. 우리는 선교하기로 결정했다. 

결정한 사람은 흔들리지 않는다. 시험이 와도 흔들리지 않는다. 

우리는 용서하기로 결정했다. 그래서 은혜가 흐른다. 

우리는 겸손하기로 결정했다. 그래서 은혜를 체험한다. 

우리는 축복하기로 결정했다. 그래서 은혜의 통로가 된다. 

               

  주님 뜻대로 살기로 했네. 뒤돌아 서지 않겠네. 

이게 우리의 결정이다. 그래서 우리는 믿는 자다. 

우리는 이 길 가기로 결정했다.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 

당장 결정하라. 그러면 영성의 사람이 될 것이다. 

그때 그때 결정하겠다고 생각해 보라.

항상 시험이 떠나지 않을 것이다. 

유혹의 늪에 빠지는 비참한 인생이 될 것이다. 

머뭇거리지 말라. 결정하라. 

세상이 감당 못하는 믿음의 사람이 될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2277
공지 “빛이 들어오는 그 순간! 낙심을 이긴다.”(2020.5.15.금.전병욱 컬럼) 4314
공지 “살아계신 하나님[the living God]이 역전의 근거이다.”(2020.5.8.금.전병욱 컬럼) 3647
공지 “실망의 힘! -지긋지긋하게, 질리게 만드는 축복”(2020.4.29.수.전병욱 컬럼) 4524
공지 “왜 고난? - 고난에 대한 거친 이해”(2020.4.24.금.전병욱 컬럼) 3278
공지 “마귀가 모르는 것!”(2020.4.13.월.전병욱 컬럼) 4180
공지 “당장 새장에서 벗어나라!”(2020.4.3.금.전병욱 컬럼) 4789
공지 “거울을 본 사람”(2020.3.27.금.전병욱 컬럼) 4385
공지 “보기 드문 3가지 탁월성”(2020.3.20.금.전병욱 컬럼) 5312
공지 “살았으면 새가 벌레를 먹지만 죽으면 벌레가 새를 먹는다.”(2020.3.5.목.전병욱 컬럼) 5756
공지 “Hakuna Matata![문제 삼지 않는다]”(2020.2.13.목.전병욱 컬럼) 5684
공지 “불변하는 것으로 변하는 것들을 대응하라.”(2020.2.7.금.전병욱 컬럼) 6010
공지 “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6797
공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3가지!”(2020.1.22.수.전병욱 컬럼) 6679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4768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4983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6950
469 “기도의 파워와 타이밍(power and timing)” (2014.10.1) 33083
468 “집 빨리 나가게 하는 방법” (2014.1.28 전병욱 목사) 32073
467 “시너지의 하나님, 합력의 하나님” (2013.4.20 전병욱 컬럼) 28111
466 “가장 초라하다고 느낄 때... 그때 쓰신다!”(2014.9.19) 전병욱 컬럼 26878
465 "창조주 하나님은 '공''가''고'의 하나님" (2013. 4.13 전병욱 컬럼) 1 25104
464 “술 담배하면서 예배 드려도 되나요?” (2014.3.14 전병욱 목사) 24471
463 “얼굴부터 회개하자!” - 2014.6.20 전병욱 목사 21143
462 “허밍버드(Hummingbird)와 알바트로스(Albatross)” (2014.2.28 전병욱 목사) 20719
461 “게으름은 어디서 오는가?” (2014.9.26) 전병욱 컬럼 19624
460 “저주를 두려워 말라. 힘이 되는 말을 해주라.” (2014.4.11 전병욱 목사) 19048
459 “뭘 하는 게 아니다. 바라보는 게 신앙이다.”(2017.9.8.금.전병욱 컬럼) 18832
458 “예수님이 기뻐하지 않는 것” - 2014.7.4 전병욱 목사 18308
457 “매력과 식상함은 종이 한 장 차이!” (2014.2.16 전병욱 목사) 17657
456 “청소에는 힘이 있다.” (2014.2.7 전병욱 목사) 17570
455 “다시 새벽의 기적을 맛보는 자리로!” (2014.3.21 전병욱 목사) 17368
454 “내가 망하면, 기쁘게 산다.(I must become less)” (2014.3.7 전병욱 목사) 16944
453 “사랑받지 못하면 사고친다.” - 2014.6.13 전병욱 목사 16604
452 “순교자의 노래”(2014.8.8) 전병욱 컬럼 16536
451 “대안이 없어야 고난도 짧아진다.” - 2014.5.28 전병욱 목사 16111
450 “광야로 이끄는 이유”(2014.7.24) 전병욱 컬럼 160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