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트로피를 깨는 권능(power)”(2019.4.12.금.전병욱 컬럼)

 

  대학 시절 “엔트로피”라는 책이 베스트셀러였다.

열역학 제2법칙에 의하면, 에너지는 정돈된 상태에서 덜 정돈된 상태로 변화된다.

복잡함에서 단순함으로 변화된다.

엔트로피가 뭔가? 모양과 질서를 잃은 점액질 모습이다. 무용한 상태로 변화된 것이다.

문과생적 시각으로 단순하게 말하면, 나무가 타서 “잿더미”된 것이다.

물건이 “쓰레기”된 것이다. 가치있던 것이 “무의미”해진 것이다.

만물은 시간이 갈수록 엔트로피가 된다. 잿더미, 쓰레기, 무의미하게 된다. 

         

  엔트로피와 반대로 가기 위해서는 “힘과 에너지”가 필요하다.

질서있고, 깨끗하고, 정돈되었다는 것은 뭔가 “힘과 에너지”가 작동했다는 뜻이다.

남산이 깨끗하게 정돈된 것은 돈과 괸리의 손길이 들어갔기 때문이다.

저절로 질서 잡히고, 깨끗해질 리 없다.

학창시절 진화를 반대하는 논리로 이걸 사용하곤 했다.

아메바에서 고등생물이 된다는 것은 저절로 될 수 없다.

엔트로피와 반대 방향으로 진행된다는 것은 어떤 “힘과 에너지”가 있다는 것이다.

그게 바로 하나님이다. 이런 식의 접근이었다. 

 

  십자가 이후 제자들의 영적 상태는 “엔트로피”였다.

절망, 좌절, 두려움이 엄습했다. 두려워서 “방문들을 닫고”(요20:19) 있었다.

배신, 도망, 단절의 완전 엔트로피 상태였다. 영적 잿더미, 영적 쓰레기 상태였다.

근데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갑자기 담대해졌다.

죽음의 위협 앞에서도 “보고 들은 것을 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외쳤다.

엄청난 능력이 생겼다. 앉은뱅이는 엔트로피 상태다.

근데 예수 이름의 능력으로 일으켜 세웠다. 반 엔트로피 현상이 일어난 것이다.

배운 게 없는 무식한 사람들이었다. 엔트로피 상태다.

근데 사람들은 “학문 없는 범인으로 알았다가 똑똑해 진 것에 이상하게 여겼다.”(행4:13)

화평은 기능한다는 뜻이다.

하나님이 함께 하니, 엔트로피 상황에서 역동적인 생명의 모습으로 변화되었다.

무질서가 깨졌다, 잿더미에서 벗어나게 되었다. 마침내 제 기능을 발휘하게 되었다.

“하나님은 무질서의 하나님이 아니시요 오직 화평의 하나님이시니라”(고전 14:33) 

 

  예수님은 엔트로피의 상황을 깨기를 원하신다.

그래서 능력을 기다리라고 하신다. 권능을 구하라고 하신다.

“위로부터 능력을 입혀질 때까지 이 성에 머물라”(눅24:49)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권능을 받고”(행1:8)

성령이 주시는 “힘과 에너지”를 받고, 그 힘으로 영적 엔트로피를 깨라는 뜻이다.

널판지는 엔트로피다. 물결따라 흘러가 버린다.

반면 미꾸라지는 생명이다. 물결을 거슬러 올라간다.

엔트로피를 깨는 생명의 힘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주변에서 엔트로피의 상황을 늘 접한다.

항상 게임만 하는 남편이 있다. 엔트로피다. 잿더미다. 쓰레기다.

위로부터의 힘과 능력을 구하라. 그 힘으로 엔트로피를 깰 수 있다.

병든 것은 엔트로피다. 생명과 반대적 상황이다.

위로부터의 능력을 구하라. 주실 것이다. 그 힘으로 강건하게 일으키라.

기능하게 만드는 화평을 누리라. 무질서를 깨고 화평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체험하라. 

 

  최고의 영적 엔트로피 상황은 “예배 없음”이다.

예배에 목숨을 걸라. 예배를 심으라.

그러면 엔트로피를 깨고, 생명의 강이 흐르는 회복을 체험하게 될 것이다.

살아있는 예배는 엔트로피를 깬다. 병자가 치유 받는다. 죽은 것들이 살아난다.

중독에서 벗어나게 된다. 그 힘과 에너지는 약속되었다.

누리라. 활용하라. 승리하라. 그게 성도가 누릴 특권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크기와 생명을 맞바꾸지 말라.”(2019.4.19.금.전병욱 컬럼) 1633
공지 “100대의 피아노를 조율하는 방법”(2019.4.17.수.전병욱 컬럼) 630
» “엔트로피를 깨는 권능[power]”(2019.4.12.금.전병욱 컬럼) 2268
공지 “엘리의 58세가 주는 의미”(2019.4.2.화.전병욱 컬럼) 3535
공지 “초조와 허둥댐을 이기는 길 - 기도”(2019.3.29.금.전병욱 컬럼)                   2529
공지 “한 데나리온의 의미 – 은혜의 지배”(2019.3.28.목.전병욱 컬럼) 2417
공지 “사명자에게는 억울함이 없다.”(2019.3.15.금.전병욱 컬럼) 5444
공지 “사람들이 죽어라 파벌을 만드는 이유”(2019.3.13.수.전병욱 컬럼) 2172
공지 “워라밸, 소확행은 말씀의 취지로 돌아가는 것이다.”(2019.3.8.금.전병욱 컬럼) 3268
공지 “뉴욕이 매력적인 이유”(2019.3.7.목.전병욱 컬럼) 2769
공지 “입체적 사고가 영적인 것이다.”(2019.2.26.화.전병욱 컬럼) 4256
공지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3394
공지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3938
공지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2003
399 축복이 노력보다 강하다.”(2018.5.30.수.전병욱 컬럼) 6733
398 사랑은 긴 고통(long suffering)"(2016.5.19.목.전병욱 컬럼) 3776
397 불가능한 것을 놓고 기도하라.”(2018.2.26.월.전병욱 컬럼) 6304
396 남자의 침묵"(2016.9.6.화.전병욱 컬럼) 3928
395 “힘든 선택을 하라. 그러면 싱싱해진다.”(2019.1.15.화.전병욱 컬럼) 3207
394 “희생하고 말하라. 피 흘리고 외치라.”(2019.1.29.화.전병욱 컬럼) 3733
393 “희생이 나쁜 게 아니다. 내게만 주어진 기회다.”(2017.7.4.화.전병욱 컬럼) 7223
392 “훌륭해 보이는 악!”(2017.12.14.목.전병욱 컬럼) 8375
391 “훈련도구로 고난만 있냐? 상으로도 훈련하신다.”(2018.9.18.화.전병욱 컬럼) 4438
390 “환대 없는 교인은 제자가 아니다.”(2018.5.25.금.전병욱 컬럼) 5648
389 “혼자가 아니란 느낌”(2017.11.8.수.전병욱 컬럼) 5795
388 “헌신없는 자존심은 위험하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5771
387 “허밍버드(Hummingbird)와 알바트로스(Albatross)” (2014.2.28 전병욱 목사) 19515
386 “해감의 기다림, 낯설게 하기”(2017.10.13.금.전병욱 컬럼) 5903
385 “합리화에서 원망이 나온다.”(2017.11.14.화.전병욱 컬럼) 6573
384 “하찮은 자리는 없다. 지금 그 자리를 존귀케 만들라.”(2017.2.17.금.전병욱 컬럼) 5226
383 “하나도 힘들지 않다는 말의 의미”(2017.11.9.목.전병욱 컬럼) 7085
382 “하나님이 스님도 굶기지 않는다.”(2016.3.8.화. 전병욱 목사) 3186
381 “하나님의 영광은 그림자를 만들지 않는다.”(2019.1.18.금.전병욱 컬럼) 36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