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명자에게는 억울함이 없다.”(2019.3.15.금.전병욱 컬럼)
                           
  존경하는 사람이 누구냐고 묻는다. 대개 없다고 한다. 
“이순신장군, 세종대왕, 어거스틴, 로이드존스”라고 말한다.
 모두 죽었거나, 외국 사람들이다. 조금 교만해 보인다. 
과거에는 “목사님, 아버지, 선생님”이 존경하는 사람이었다. 
가까이 있는 사람, 평범한 사람이 존경 대상이었다. 
그 분들이 허물이 없기에 존경했겠는가? 
옆에서 보는 아버지, 항상 접하는 선생님에게 약점이 없을 리 없다. 
그땐 장점을 보는 눈으로 살았다. 
차마 단점을 입에 담지 못하는 사람으로 여기고 존경했다. 
                    
  가까이 있는 존경, 위인이 아닌 작은 자에 대한 존경, 평범한 존경이 좋다. 
그런 존경이 현실적이다. 그런 존경이 있어야 성장한다. 배운다.
교만은 나쁘다. 왜? 
교만이 나쁜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그중 제일 나쁜 것은 배우지 못한다는 것이다. 
욕하면서 배울 수 없다. 그래서 존경이 없으면 성장 못한다. 
항상 정체다. 오히려 퇴보다. 
                    
  바울에게는 배울 게 많다. 완벽해서가 아니다. 
비방자, 박해자, 폭행자였지만 바뀌었기 때문이다. 
이 바뀌는 추세가 좋다. 
                   
  바울은 열심히 충성했는데, 감옥이다. 
사람들은 대개 “자기 처지”에 집중한다. 그래서 억울하다. 
이유없이 괴롭히는 사람들에게 “나쁜 놈들”이란 말이 나온다. 
자기를 돌아보지 않는 하나님에게 “이럴수가!”라고 원망한다.
 반면 바울의 초점은 “자기 처지”가 아니다. 
“복음”이다. 그래서 억울함이 없다. 
사람에 대해 “나쁜 놈들”, 하나님에 대해 “이럴수가”가 없다. 
                              
  바울은 감옥에서 풀려나기를 기도하지 않는다. 
다만 “전도할 문”이 열리기를 기도한다. 
자기 사명, 전도의 사명이 잘 되기를 기도한다. 
초점이 복음에 있기 때문이다. 
보통 사람들에게 “당신은 목적없이 산다”고 말하면 화를 낸다. 
나를 뭐로 아느냐라는 태도다. 
근데 실제 사는 걸 보면, 목적 없이 “자기 처지”에만 골몰한다. 
처지가 좋으면 희희낙락이다. 환경이 풀리면 축복이라 한다. 
그럼 목적은? 그 사람들에게는 안중에도 없다. 
                         
  베트남 선교의 목적은? 
많은 베트남 사람들에게 복음이 전파되는 것이다. 
그들이 회심해서 예배자로 서는 것이다. 
이게 목적이라면, 불편해도 된다. 힘들어도 괜찮다. 
복음이 사람들에게 전파되면 성공한 것이다. 
반면 자기 처지에 초점을 맞추면, 좋은 리조트에서 잘 쉬다오면, 좋은 것이다. 
여러 신기한 곳을 방문하면 잘된 것이다. 
이건 좋은 처지에 놓인 망한 모습이다.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한다”라는 말의 뜻은 간단하다. 
목적 가지고 살라는 것이다. 
자기 처지의 좋고 나쁨에 목숨 걸지 말라는 뜻이다. 
나는 새교회 모든 성도가 모두 성공자 되기를 바란다. 
성공한 인생이란 처지에 관계없이 하나님이 주신 목적을  이루는 삶이다.

사명자의 삶이다. 
이런 삶이 고달파 보여도 기쁜 삶이다. 
어려워 보여도 신나는 인생이다. 그 길을 가자. 
한눈 팔 시간이 없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잠 자는 동안에도 복을 주신다.”(2019.12.6.금.전병욱 컬럼) 2194
공지 “많이 줘보면 안다.”(2019.11.27.수.전병욱 컬럼) 3313
공지 “옷걸이론”(2019.11.20.수.전병욱 컬럼) 3407
공지 “빚진 마음으로!”(2019.11.14.목.전병욱 컬럼) 3156
공지 “힘 빼는 기술”(2019.11.4.월.전병욱 컬럼) 2065
공지 “오래 사는 법 vs. 영원히 사는 법”(2019.10.28.월.전병욱 컬럼) 4055
공지 “초라한 상태로 머물러도 된다.”(2019.10.21.월.전병욱 컬럼) 4752
공지 “쐐기같이 박혀 죽는 54개의 복들”(2019.10.14.월.전병욱 컬럼) 3406
공지 “소금 되라의 의미”(2019.10.7.월.전병욱 컬럼) 2765
공지 “교회의 두 기둥 야긴과 보아스”(2019.10.4.금.전병욱 컬럼) 8336
공지 “맨발로 선 하나님의 사람”(2019.9.27.금.전병욱 컬럼) 4467
공지 “기껏해야 한날 괴로움이다.”(2019.9.24.화.전병욱 컬럼) 3723
공지 “억지로라도 충성하라.”(2019.9.20.금.전병욱 컬럼) 3856
공지 “절대로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는 길”(2019.9.17.화.전병욱 컬럼) 2663
공지 “가장 왕다운 모습은 손에 성경 든 모습이다.”(2019.9.10.화.전병욱 컬럼) 3971
공지 “화 났을 때도 기도하라.”(2019.9.2.월.전병욱 컬럼) 3290
공지 “모세의 후손이 망한 이유”(2019.8.27.화.전병욱 컬럼) 4682
공지 “거듭나지 않으면 독이 된다.”(2019.8.26.월.전병욱 컬럼) 3681
공지 “장담 대신 기도”(2019.8.20.화.전병욱 컬럼) 2798
70 “하나님의 영광은 그림자를 만들지 않는다.”(2019.1.18.금.전병욱 컬럼) 4489
69 “용돈만 보내라. 그게 절제다.”(2019.1.23.수.전병욱 컬럼) 4176
68 “진짜의 특징은 불과 기쁨이다.”(2019.1.25.금.전병욱 컬럼) 5008
67 “희생하고 말하라. 피 흘리고 외치라.”(2019.1.29.화.전병욱 컬럼) 4332
66 “노력하지 않는 것이 최선”(2019.2.6.수.전병욱 컬럼) 3280
65 “선교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2019.2.8.금.전병욱 컬럼) 3894
64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3613
63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5792
62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5221
61 “입체적 사고가 영적인 것이다.”(2019.2.26.화.전병욱 컬럼) 6041
60 “뉴욕이 매력적인 이유”(2019.3.7.목.전병욱 컬럼) 4964
59 “워라밸, 소확행은 말씀의 취지로 돌아가는 것이다.”(2019.3.8.금.전병욱 컬럼) 5114
58 “사람들이 죽어라 파벌을 만드는 이유”(2019.3.13.수.전병욱 컬럼) 3978
» “사명자에게는 억울함이 없다.”(2019.3.15.금.전병욱 컬럼) 7506
56 “한 데나리온의 의미 – 은혜의 지배”(2019.3.28.목.전병욱 컬럼) 4892
55 “초조와 허둥댐을 이기는 길 - 기도”(2019.3.29.금.전병욱 컬럼)                   4821
54 “엘리의 58세가 주는 의미”(2019.4.2.화.전병욱 컬럼) 5948
53 “엔트로피를 깨는 권능[power]”(2019.4.12.금.전병욱 컬럼) 4539
52 “100대의 피아노를 조율하는 방법”(2019.4.17.수.전병욱 컬럼) 4363
51 “크기와 생명을 맞바꾸지 말라.”(2019.4.19.금.전병욱 컬럼) 5219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Next
/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