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죽어라 파벌을 만드는 이유”(2019.3.13.수.전병욱 컬럼)
    
  다툼이 일어나는 이유는? 파벌이 다르기 때문이다. 
파벌이 있으면 분쟁이 일어난다. 
그럼 왜 파벌을 만드는가? 권력이 생기기 때문이다. 
누구 하나를 왕따 시키든지, 사람을 모아 누구를 공격하면 힘이 생긴다. 권력이 생긴다. 
우린 사회 생활하면서 누구나 안다. 
누구 편에 서면 성공하는지, 누구 편에 서면 길이 열리는지를! 
파벌은 오로지 “힘의 논리”를 추구하는 것이다. 
                   
  파벌 만드는 것은 십자가를 대적하는 것이다. 
십자가는 희생과 대속이다. 반면 파벌은 힘의 논리다. 
그러므로 교회에서 파벌로 힘을 과시하려는 시도는 십자가의 원수가 되는 것이다. 
               
  파벌이 생기면 나타나는 현상은? 정의가 사라진다. 
정의는 입으로 외친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파벌은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다. 
내 편은 무조건 옳다고 한다. 
적이 하는 일이 무조건 틀린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러고 있으니 그런 사고방식에서는 정의가 들어설 자리가 없다.
우린 이상하다고 여긴다. 
그렇게 정의를 외치던 사람이 왜 저렇게 말과 행동이 다를까?
그게 바로 계파주의, 파벌주의의 벌거벗은 모습이다. 
               
  어떤 사람은 그리스도의 사랑이란 이름으로 자기 측근만 엄청 챙긴다. 
자기 사람은 무조건 두둔한다. 같은 편인 사람에게는 안정감을 주고,

멋져 보이기도 할 것이다. 
그런데 그게 바로 파벌주의다. 힘을 추구하는 더러운 모습이다. 
궁극적으로 정의를 깨는 악한 일이 되는 것이다. 
교회에서 벌어지는 파벌주의는 마귀의 장난이다. 
                
  교회는 무조건 십자가 앞으로 나가야 한다. 
십자가 앞에서는 죄인 밖에 없다. 
모두 구원받은 형제요 자매일 뿐이다. 차별이 없다. 
교회에 분쟁이 있으면, 무조건 십자가 설교만 하라는 격언이 있다. 
왜? 분쟁이 있을 때는 사람들이 예민하다. 
저 설교는 나 들으라고 하는 설교다. 저건 무슨 의도로 하는 설교다...
이런 식으로 반응한다. 분열의 골이 깊어진다. 
이때 십자가 설교만 몇달을 계속해 보라. 모두 죄인으로 서게 된다. 
십자가 아래에서 형제와 자매로 만나게 된다. 
오해는 사라지고, 하나됨만 남게 된다. 
                
  힘의 추구는 유혹이다. 내 힘을 사용하고자하는 시도는 죄악이다. 
거친 주의 십자가 앞으로 나가자. 
십자가에서 흐르는 보혈로 깨끗하게 씻긴 교회가 되자. 
십자가 아래 교회는 강력하다. 
보혈로 씻긴 성도는 살리는 능력이 있다.   
“또 무리에게 이르시되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눅 9:23)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사명자에게는 억울함이 없다.”(2019.3.15.금.전병욱 컬럼) 3920
» “사람들이 죽어라 파벌을 만드는 이유”(2019.3.13.수.전병욱 컬럼) 1412
공지 “워라밸, 소확행은 말씀의 취지로 돌아가는 것이다.”(2019.3.8.금.전병욱 컬럼) 2730
공지 “뉴욕이 매력적인 이유”(2019.3.7.목.전병욱 컬럼) 2208
공지 “입체적 사고가 영적인 것이다.”(2019.2.26.화.전병욱 컬럼) 3866
공지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3037
공지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3611
공지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1765
공지 “선교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2019.2.8.금.전병욱 컬럼) 3141
공지 “노력하지 않는 것이 최선”(2019.2.6.수.전병욱 컬럼) 2134
394 축복이 노력보다 강하다.”(2018.5.30.수.전병욱 컬럼) 6666
393 사랑은 긴 고통(long suffering)"(2016.5.19.목.전병욱 컬럼) 3678
392 불가능한 것을 놓고 기도하라.”(2018.2.26.월.전병욱 컬럼) 6231
391 남자의 침묵"(2016.9.6.화.전병욱 컬럼) 3888
390 “힘든 선택을 하라. 그러면 싱싱해진다.”(2019.1.15.화.전병욱 컬럼) 2941
389 “희생하고 말하라. 피 흘리고 외치라.”(2019.1.29.화.전병욱 컬럼) 3450
388 “희생이 나쁜 게 아니다. 내게만 주어진 기회다.”(2017.7.4.화.전병욱 컬럼) 7170
387 “훌륭해 보이는 악!”(2017.12.14.목.전병욱 컬럼) 8343
386 “훈련도구로 고난만 있냐? 상으로도 훈련하신다.”(2018.9.18.화.전병욱 컬럼) 4347
385 “환대 없는 교인은 제자가 아니다.”(2018.5.25.금.전병욱 컬럼) 5586
384 “혼자가 아니란 느낌”(2017.11.8.수.전병욱 컬럼) 5706
383 “헌신없는 자존심은 위험하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5709
382 “허밍버드(Hummingbird)와 알바트로스(Albatross)” (2014.2.28 전병욱 목사) 19423
381 “해감의 기다림, 낯설게 하기”(2017.10.13.금.전병욱 컬럼) 5865
380 “합리화에서 원망이 나온다.”(2017.11.14.화.전병욱 컬럼) 6536
379 “하찮은 자리는 없다. 지금 그 자리를 존귀케 만들라.”(2017.2.17.금.전병욱 컬럼) 5160
378 “하나도 힘들지 않다는 말의 의미”(2017.11.9.목.전병욱 컬럼) 7041
377 “하나님이 스님도 굶기지 않는다.”(2016.3.8.화. 전병욱 목사) 3125
376 “하나님의 영광은 그림자를 만들지 않는다.”(2019.1.18.금.전병욱 컬럼) 3377
375 “하나님 반대편에 서지 말라. 통째로 받아들이라.”(2017.5.13.토.전병욱 컬럼) 60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