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죽어라 파벌을 만드는 이유”(2019.3.13.수.전병욱 컬럼)
    
  다툼이 일어나는 이유는? 파벌이 다르기 때문이다. 
파벌이 있으면 분쟁이 일어난다. 
그럼 왜 파벌을 만드는가? 권력이 생기기 때문이다. 
누구 하나를 왕따 시키든지, 사람을 모아 누구를 공격하면 힘이 생긴다. 권력이 생긴다. 
우린 사회 생활하면서 누구나 안다. 
누구 편에 서면 성공하는지, 누구 편에 서면 길이 열리는지를! 
파벌은 오로지 “힘의 논리”를 추구하는 것이다. 
                   
  파벌 만드는 것은 십자가를 대적하는 것이다. 
십자가는 희생과 대속이다. 반면 파벌은 힘의 논리다. 
그러므로 교회에서 파벌로 힘을 과시하려는 시도는 십자가의 원수가 되는 것이다. 
               
  파벌이 생기면 나타나는 현상은? 정의가 사라진다. 
정의는 입으로 외친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파벌은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다. 
내 편은 무조건 옳다고 한다. 
적이 하는 일이 무조건 틀린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러고 있으니 그런 사고방식에서는 정의가 들어설 자리가 없다.
우린 이상하다고 여긴다. 
그렇게 정의를 외치던 사람이 왜 저렇게 말과 행동이 다를까?
그게 바로 계파주의, 파벌주의의 벌거벗은 모습이다. 
               
  어떤 사람은 그리스도의 사랑이란 이름으로 자기 측근만 엄청 챙긴다. 
자기 사람은 무조건 두둔한다. 같은 편인 사람에게는 안정감을 주고,

멋져 보이기도 할 것이다. 
그런데 그게 바로 파벌주의다. 힘을 추구하는 더러운 모습이다. 
궁극적으로 정의를 깨는 악한 일이 되는 것이다. 
교회에서 벌어지는 파벌주의는 마귀의 장난이다. 
                
  교회는 무조건 십자가 앞으로 나가야 한다. 
십자가 앞에서는 죄인 밖에 없다. 
모두 구원받은 형제요 자매일 뿐이다. 차별이 없다. 
교회에 분쟁이 있으면, 무조건 십자가 설교만 하라는 격언이 있다. 
왜? 분쟁이 있을 때는 사람들이 예민하다. 
저 설교는 나 들으라고 하는 설교다. 저건 무슨 의도로 하는 설교다...
이런 식으로 반응한다. 분열의 골이 깊어진다. 
이때 십자가 설교만 몇달을 계속해 보라. 모두 죄인으로 서게 된다. 
십자가 아래에서 형제와 자매로 만나게 된다. 
오해는 사라지고, 하나됨만 남게 된다. 
                
  힘의 추구는 유혹이다. 내 힘을 사용하고자하는 시도는 죄악이다. 
거친 주의 십자가 앞으로 나가자. 
십자가에서 흐르는 보혈로 깨끗하게 씻긴 교회가 되자. 
십자가 아래 교회는 강력하다. 
보혈로 씻긴 성도는 살리는 능력이 있다.   
“또 무리에게 이르시되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눅 9:23)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챔피온의 무게를 견디는 힘”(2019.6.17.월.전병욱 컬럼) 747
공지 “성령 받으라. 능력 받으라.”(2019.6.21.금.전병욱 컬럼) 386
공지 “싸우면 11일, 피하면 40년!”(2019.6.14.금.전병욱 컬럼) 3221
공지 “땅보다 중요한 것”(2019.6.7.금.전병욱 컬럼) 3574
공지 “언어의 온도”(2019.5.29.수.전병욱 컬럼) 3519
공지 “맡은 일 제대로 하는 법”(2019.5.27.월.전병욱 컬럼) 1980
공지 “예수님을 먹는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2019.5.21.화.전병욱 컬럼) 3401
공지 “어둠은 빛만 비추면 이긴다.”(2019.5.20.월.전병욱 컬럼) 2404
공지 “말레이시아 선교를 위해 무엇을 기도할까?”(2019.5.17.금.전병욱 컬럼) 3236
공지 “주는 자[giver]가 성공한다.”(2019.5.14.화.전병욱 컬럼) 2612
공지 “무시하는 용기, 미움받을 용기”(2019.5.10.금.전병욱 컬럼) 4016
공지 “선점의 원리”(2019.5.9.목.전병욱 컬럼) 3120
공지 “왜 말이 많은가?”(2019.5.3.금.전병욱 컬럼) 3218
공지 “에서가 아닌 나”(2019.5.1.수.전병욱 컬럼) 3011
공지 “선택이 아니라 주신 것에 집중하라.”(2019.4.26.금.전병욱 컬럼) 3210
공지 “포기하지 않고 계속하기 위해 기도하라.”(2019.4.23.화.전병욱 컬럼) 3337
공지 “크기와 생명을 맞바꾸지 말라.”(2019.4.19.금.전병욱 컬럼) 4459
공지 “100대의 피아노를 조율하는 방법”(2019.4.17.수.전병욱 컬럼) 2657
공지 “엔트로피를 깨는 권능[power]”(2019.4.12.금.전병욱 컬럼) 3727
공지 “엘리의 58세가 주는 의미”(2019.4.2.화.전병욱 컬럼) 5054
공지 “초조와 허둥댐을 이기는 길 - 기도”(2019.3.29.금.전병욱 컬럼)                   3931
공지 “한 데나리온의 의미 – 은혜의 지배”(2019.3.28.목.전병욱 컬럼) 3764
공지 “사명자에게는 억울함이 없다.”(2019.3.15.금.전병욱 컬럼) 6683
» “사람들이 죽어라 파벌을 만드는 이유”(2019.3.13.수.전병욱 컬럼) 3358
공지 “워라밸, 소확행은 말씀의 취지로 돌아가는 것이다.”(2019.3.8.금.전병욱 컬럼) 4296
공지 “뉴욕이 매력적인 이유”(2019.3.7.목.전병욱 컬럼) 3947
공지 “입체적 사고가 영적인 것이다.”(2019.2.26.화.전병욱 컬럼) 5246
공지 “자유를 주셨다는 것은 힘을 주셨다는 뜻이다.”(2019.2.21.목.전병욱 컬럼) 4490
공지 “깡통 신앙과 쇠기둥 신앙”(2019.2.15.금.전병욱 컬럼) 5033
공지 “듣는 선교”(2019.2.13.수.전병욱 컬럼) 2960
416 "창조주 하나님은 '공''가''고'의 하나님" (2013. 4.13 전병욱 컬럼) 1 23994
415 “시너지의 하나님, 합력의 하나님” (2013.4.20 전병욱 컬럼) 26776
414 “빈 자리 의식” (2014.1.17 전병욱 목사) 14433
413 “신뢰가 주는 비용 절감” (2014.1.26 전병욱 목사) 12487
412 “집 빨리 나가게 하는 방법” (2014.1.28 전병욱 목사) 30765
411 “청소에는 힘이 있다.” (2014.2.7 전병욱 목사) 16756
410 “매력과 식상함은 종이 한 장 차이!” (2014.2.16 전병욱 목사) 16744
409 “gain, joy, end (긍정, 낙관, 종말)” (2014.2.21 전병욱 목사) 14195
408 “허밍버드(Hummingbird)와 알바트로스(Albatross)” (2014.2.28 전병욱 목사) 19715
407 “내가 망하면, 기쁘게 산다.(I must become less)” (2014.3.7 전병욱 목사) 16231
406 “술 담배하면서 예배 드려도 되나요?” (2014.3.14 전병욱 목사) 23468
405 “다시 새벽의 기적을 맛보는 자리로!” (2014.3.21 전병욱 목사) 16410
404 “실력이 있어야 중단되지 않는다.” (2014.4.6 전병욱 목사) 15168
403 “저주를 두려워 말라. 힘이 되는 말을 해주라.” (2014.4.11 전병욱 목사) 18094
402 “얻지 못함 = 기도없음” (Have not = Ask not) - 2014.5.16 전병욱 목사 14531
401 “대안이 없어야 고난도 짧아진다.” - 2014.5.28 전병욱 목사 15202
400 “막내는 목마름의 존재이다.” - 2014.6.5 전병욱 목사 12065
399 “사랑받지 못하면 사고친다.” - 2014.6.13 전병욱 목사 15488
398 “얼굴부터 회개하자!” - 2014.6.20 전병욱 목사 20329
397 “예수님이 기뻐하지 않는 것” - 2014.7.4 전병욱 목사 1745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