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2019.2.8.금.전병욱 컬럼)
  
  새교회만 있는 우울증이 있다. 선교 우울증이다. 
선교 이후 허탈감, 무의미감, 몸과 마음의 지침이 온다. 
이건 문제 있는 건가? 헛된 것인가? 
아니다. 우울은 하나님 앞에서 나를 재정비하는 시간이다. 
   
  로뎀 나무 아래 엘리야도 큰 승리 이후 우울감이 찾아왔다. 
죽기를 구한다. 자기를 비하한다. 하나님은 선하시다. 
모든 것이 유익을 위해서 주신 것이다. 잘 사용하면 득이 된다. 
선교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은?
         
1. 잘 먹고 자라(육체의 정비)
               
  하나님이 엘리야를 신생아 다루듯 다룬다. 
먹고, 자고, 눕고, 싸게 한다. 3차례 먹이고 재운다. 
그랬더니 음식물의 힘을 의지해서 달릴 힘이 생겼다. 
                          
  여자가 남자보다 우울증이 더 많다.
 남자가 신경전달 물질인 세로토닌이 2배 나오기 때문이란다. 
더 중요한 이유는 여자는 다이어트를 많이 한다. 
육아의 짐도 있다. 영양결핍, 또는 영양 실조에 걸릴 확률이 높다.
“먹는 것에 이상한 신조를 가진 분” “뭘 잘 안 먹는 분” 
“날카로운 분” 중에 우울증이 많다. 
영양부족도 그 원인 중의 하나다. 옛말이 맞다. 
“가리지 말고, 골고루 먹으라.” 
그래야 영양 균형이 생기고 건강해지는 것이다. 
햇빛 받아야 비타민D가 생성된다. 
몰라서 그렇지 더 많은 효과가 있을 것이다.
 정기적으로 예배 드리라. 새벽 예배만 나와도 달라진다.
 집 밖으로 나오라. 사무실 밖으로 나오라. 
               
2. 마음을 새롭게 하라.(영적 정비)
                   
  우울증 치료의 대세가 인지 치료다. 생각만 바뀌어도 건강해진다. 
“생각이 뇌의 호르몬을 변화시킨다.” 
              
  하나님은 엘리야에게 슬쩍 사명을 언급한다. 
“일어나 먹으라. 네가 갈 길을 다 가지 못할까 하노라”(왕상19:7) 
굴에 머무르니 “네가 어찌하여 여기 있느냐”고 다그친다. 
사명을 생각하라는 것이다. 
“기뻐하라” “관용을 모든 사람에게 알게 하라” 
“염려말고 기도하라.” 그러면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실 것이다.(빌4:4-7)
 하나님의 뜻은 현재에 있지 않다. 하나님의 목적은 미래에 있다. 
"너희를 향한 내 생각을 내가 안다. 평안이요 재앙이 아니다.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다.“(렘29:11) 
                    
3. 병든 영성을 버리라(자기 부인)
                      
  죽지 않은 자아가 문제다. 엘리야는 큰 일을 섬겼다. 
그런데 여전히 교만과 죽지 않은 자아가 있다.
 “자기는 열심이 유별나다”고 한다. “오직 나만 남았다”고 한다. 
교만이다. 남 판단이다. 정죄하는 마음도 있다. 
다른 사람 신앙을 판단한다. 좋니, 나쁘니 판단한다. 

  이유없이 오는 우울증이 아니었다. 
자신을 재점검하라는 하나님이 예비해 두신 시간이었다. 
언제나 내가 원수다. 죽지 않은 자아가 나를 망친다. 
          
  하나님 나라에는 버릴 것이 없다. 쓰레기통이 없다. 
선교 이후 우울증이 올 수 있다. 
일단 먹고 자라. 체력을 회복하라. 믿음을 재점검하라.
 인지치료하라. 마지막 원수가 자아다. 
자기 부인하고 다시 예수님을 따르라. 
이전보다 더 나은 모습으로 서 있게 될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지성소 예배를 드리라.”(2020.5.28.목.전병욱 컬럼) 2587
공지 “빛이 들어오는 그 순간! 낙심을 이긴다.”(2020.5.15.금.전병욱 컬럼) 4374
공지 “살아계신 하나님[the living God]이 역전의 근거이다.”(2020.5.8.금.전병욱 컬럼) 3692
공지 “실망의 힘! -지긋지긋하게, 질리게 만드는 축복”(2020.4.29.수.전병욱 컬럼) 4571
공지 “왜 고난? - 고난에 대한 거친 이해”(2020.4.24.금.전병욱 컬럼) 3306
공지 “마귀가 모르는 것!”(2020.4.13.월.전병욱 컬럼) 4205
공지 “당장 새장에서 벗어나라!”(2020.4.3.금.전병욱 컬럼) 4802
공지 “거울을 본 사람”(2020.3.27.금.전병욱 컬럼) 4403
공지 “보기 드문 3가지 탁월성”(2020.3.20.금.전병욱 컬럼) 5337
공지 “살았으면 새가 벌레를 먹지만 죽으면 벌레가 새를 먹는다.”(2020.3.5.목.전병욱 컬럼) 5779
공지 “Hakuna Matata![문제 삼지 않는다]”(2020.2.13.목.전병욱 컬럼) 5691
공지 “불변하는 것으로 변하는 것들을 대응하라.”(2020.2.7.금.전병욱 컬럼) 6021
공지 “부드러우면 상처 안 받는다.”(2020.1.29.수.전병욱 컬럼) 6800
공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3가지!”(2020.1.22.수.전병욱 컬럼) 6696
공지 “가장 안타까운 사람 아간!”(2020.1.14.화.전병욱 컬럼) 4772
공지 “꿈 너머 꿈”(2020.1.10.금.전병욱 컬럼) 4988
공지 “믿음이 강한 자와 약한 자를 분별하는 기준은?”(2020.1.1.수.전병욱 컬럼) 6972
469 페허가 재건되는 길”(2019.8.15.목.전병욱 컬럼) 3037
468 축복이 노력보다 강하다.”(2018.5.30.수.전병욱 컬럼) 7809
467 사랑은 긴 고통(long suffering)"(2016.5.19.목.전병욱 컬럼) 4790
466 불가능한 것을 놓고 기도하라.”(2018.2.26.월.전병욱 컬럼) 7721
465 남자의 침묵"(2016.9.6.화.전병욱 컬럼) 4802
464 “힘든 선택을 하라. 그러면 싱싱해진다.”(2019.1.15.화.전병욱 컬럼) 4704
463 “힘 빼는 기술”(2019.11.4.월.전병욱 컬럼) 4444
462 “희생하고 말하라. 피 흘리고 외치라.”(2019.1.29.화.전병욱 컬럼) 4840
461 “희생이 나쁜 게 아니다. 내게만 주어진 기회다.”(2017.7.4.화.전병욱 컬럼) 8333
460 “훌륭해 보이는 악!”(2017.12.14.목.전병욱 컬럼) 9450
459 “훈련도구로 고난만 있냐? 상으로도 훈련하신다.”(2018.9.18.화.전병욱 컬럼) 5376
458 “환대 없는 교인은 제자가 아니다.”(2018.5.25.금.전병욱 컬럼) 6759
457 “화 났을 때도 기도하라.”(2019.9.2.월.전병욱 컬럼) 5069
456 “혼자가 아니란 느낌”(2017.11.8.수.전병욱 컬럼) 6609
455 “헌신없는 자존심은 위험하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6599
454 “허밍버드(Hummingbird)와 알바트로스(Albatross)” (2014.2.28 전병욱 목사) 20721
453 “해감의 기다림, 낯설게 하기”(2017.10.13.금.전병욱 컬럼) 6802
452 “합리화에서 원망이 나온다.”(2017.11.14.화.전병욱 컬럼) 7374
451 “한 데나리온의 의미 – 은혜의 지배”(2019.3.28.목.전병욱 컬럼) 5796
450 “하찮은 자리는 없다. 지금 그 자리를 존귀케 만들라.”(2017.2.17.금.전병욱 컬럼) 60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