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2019.2.8.금.전병욱 컬럼)
  
  새교회만 있는 우울증이 있다. 선교 우울증이다. 
선교 이후 허탈감, 무의미감, 몸과 마음의 지침이 온다. 
이건 문제 있는 건가? 헛된 것인가? 
아니다. 우울은 하나님 앞에서 나를 재정비하는 시간이다. 
   
  로뎀 나무 아래 엘리야도 큰 승리 이후 우울감이 찾아왔다. 
죽기를 구한다. 자기를 비하한다. 하나님은 선하시다. 
모든 것이 유익을 위해서 주신 것이다. 잘 사용하면 득이 된다. 
선교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은?
         
1. 잘 먹고 자라(육체의 정비)
               
  하나님이 엘리야를 신생아 다루듯 다룬다. 
먹고, 자고, 눕고, 싸게 한다. 3차례 먹이고 재운다. 
그랬더니 음식물의 힘을 의지해서 달릴 힘이 생겼다. 
                          
  여자가 남자보다 우울증이 더 많다.
 남자가 신경전달 물질인 세로토닌이 2배 나오기 때문이란다. 
더 중요한 이유는 여자는 다이어트를 많이 한다. 
육아의 짐도 있다. 영양결핍, 또는 영양 실조에 걸릴 확률이 높다.
“먹는 것에 이상한 신조를 가진 분” “뭘 잘 안 먹는 분” 
“날카로운 분” 중에 우울증이 많다. 
영양부족도 그 원인 중의 하나다. 옛말이 맞다. 
“가리지 말고, 골고루 먹으라.” 
그래야 영양 균형이 생기고 건강해지는 것이다. 
햇빛 받아야 비타민D가 생성된다. 
몰라서 그렇지 더 많은 효과가 있을 것이다.
 정기적으로 예배 드리라. 새벽 예배만 나와도 달라진다.
 집 밖으로 나오라. 사무실 밖으로 나오라. 
               
2. 마음을 새롭게 하라.(영적 정비)
                   
  우울증 치료의 대세가 인지 치료다. 생각만 바뀌어도 건강해진다. 
“생각이 뇌의 호르몬을 변화시킨다.” 
              
  하나님은 엘리야에게 슬쩍 사명을 언급한다. 
“일어나 먹으라. 네가 갈 길을 다 가지 못할까 하노라”(왕상19:7) 
굴에 머무르니 “네가 어찌하여 여기 있느냐”고 다그친다. 
사명을 생각하라는 것이다. 
“기뻐하라” “관용을 모든 사람에게 알게 하라” 
“염려말고 기도하라.” 그러면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실 것이다.(빌4:4-7)
 하나님의 뜻은 현재에 있지 않다. 하나님의 목적은 미래에 있다. 
"너희를 향한 내 생각을 내가 안다. 평안이요 재앙이 아니다.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다.“(렘29:11) 
                    
3. 병든 영성을 버리라(자기 부인)
                      
  죽지 않은 자아가 문제다. 엘리야는 큰 일을 섬겼다. 
그런데 여전히 교만과 죽지 않은 자아가 있다.
 “자기는 열심이 유별나다”고 한다. “오직 나만 남았다”고 한다. 
교만이다. 남 판단이다. 정죄하는 마음도 있다. 
다른 사람 신앙을 판단한다. 좋니, 나쁘니 판단한다. 

  이유없이 오는 우울증이 아니었다. 
자신을 재점검하라는 하나님이 예비해 두신 시간이었다. 
언제나 내가 원수다. 죽지 않은 자아가 나를 망친다. 
          
  하나님 나라에는 버릴 것이 없다. 쓰레기통이 없다. 
선교 이후 우울증이 올 수 있다. 
일단 먹고 자라. 체력을 회복하라. 믿음을 재점검하라.
 인지치료하라. 마지막 원수가 자아다. 
자기 부인하고 다시 예수님을 따르라. 
이전보다 더 나은 모습으로 서 있게 될 것이다.   


전병욱 목사 컬럼

전병욱 목사 컬럼 연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가장 왕다운 모습은 손에 성경 든 모습이다.”(2019.9.10.화.전병욱 컬럼) 2283
공지 “화 났을 때도 기도하라.”(2019.9.2.월.전병욱 컬럼) 1663
공지 “모세의 후손이 망한 이유”(2019.8.27.화.전병욱 컬럼) 3082
공지 “거듭나지 않으면 독이 된다.”(2019.8.26.월.전병욱 컬럼) 2457
공지 “장담 대신 기도”(2019.8.20.화.전병욱 컬럼) 1417
434 페허가 재건되는 길”(2019.8.15.목.전병욱 컬럼) 1635
433 축복이 노력보다 강하다.”(2018.5.30.수.전병욱 컬럼) 7092
432 사랑은 긴 고통(long suffering)"(2016.5.19.목.전병욱 컬럼) 4078
431 불가능한 것을 놓고 기도하라.”(2018.2.26.월.전병욱 컬럼) 6818
430 남자의 침묵"(2016.9.6.화.전병욱 컬럼) 4204
429 “힘든 선택을 하라. 그러면 싱싱해진다.”(2019.1.15.화.전병욱 컬럼) 3774
428 “희생하고 말하라. 피 흘리고 외치라.”(2019.1.29.화.전병욱 컬럼) 4148
427 “희생이 나쁜 게 아니다. 내게만 주어진 기회다.”(2017.7.4.화.전병욱 컬럼) 7480
426 “훌륭해 보이는 악!”(2017.12.14.목.전병욱 컬럼) 8641
425 “훈련도구로 고난만 있냐? 상으로도 훈련하신다.”(2018.9.18.화.전병욱 컬럼) 4708
424 “환대 없는 교인은 제자가 아니다.”(2018.5.25.금.전병욱 컬럼) 5960
423 “혼자가 아니란 느낌”(2017.11.8.수.전병욱 컬럼) 5975
422 “헌신없는 자존심은 위험하다.”(2017.1.12.목.전병욱 컬럼) 6015
421 “허밍버드(Hummingbird)와 알바트로스(Albatross)” (2014.2.28 전병욱 목사) 19943
420 “해감의 기다림, 낯설게 하기”(2017.10.13.금.전병욱 컬럼) 6118
419 “합리화에서 원망이 나온다.”(2017.11.14.화.전병욱 컬럼) 6802
418 “한 데나리온의 의미 – 은혜의 지배”(2019.3.28.목.전병욱 컬럼) 4507
417 “하찮은 자리는 없다. 지금 그 자리를 존귀케 만들라.”(2017.2.17.금.전병욱 컬럼) 5468
416 “하늘의 힘으로 땅의 문제를 해결하라.”(2019.6.27.목.전병욱 컬럼) 32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2 Next
/ 22